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세븐틴 민규, “팬들의 사랑에서 성취감 느껴”

UpdatedOn January 19, 2022

3 / 10

 

세븐틴 민규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스위스 럭셔리 워치 메이커 오메가와 함께했다. 촬영은 여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으며,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민규의 모습을 필름 카메라의 따뜻하고 빈티지한 색감으로 표현했다. 민규는 오메가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150M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1MM "베이징 2022“,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크로노그래프 43MM 등 워치와 함께 절제된 모습을 보였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민규는 앨범에 대한 애착과 미래에 대한 포부를 솔직하게 전했다. 매년 두 장 이상의 앨범을 발표해 온 세븐틴의 성실함에 대해 묻자 그는 “앨범에는 음악만 있는 게 아니라 재킷에 들어갈 화보부터 의상과 같은 비주얼은 물론, 무대에서의 퍼포먼스도 준비해야 해요. 그것들을 대중에게 박수 받을 정도의 수준으로 끌어올려서 만들고 하나로 응집시켜야 해요. 이 작업은 항상 어려워요.”라며 앨범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신인 때의 열정을 유지하는 동력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팬들의 사랑을 꼽았다. “저희가 하는 일은 수치가 정해져 있지 않아요. 캐럿들의 사랑에서 성취감을 느끼다 보니 욕심이 끝이 없어요.” 성취감이야말로 세븐틴을 나아가게 하는 힘이다. 또한, 민규는 넘치는 에너지를 창작 활동으로 풀어내는 즐거움과 세계 일주에 대한 꿈을 고백하기도 했다.

민규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블랙 맘바 레거시
  • 2
    Full Details
  • 3
    까르띠에, 미의 철학
  • 4
    My Old Classic
  • 5
    Deeper & Deeper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LIFE

    장 미셸 바스키아

    가장 비싼 미국 화가, 바스키아와의 값싼 잡담.

  • FASHION

    이열치열

    든든한 물건들 덕에 야외 운동이 두렵지 않은 계절.

  • LIFE

    고전적 독후감 #토니오 크뢰거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CAR

    자동차를 빚는 사람들

    무엇에서 영감을 얻었을까? 크기가 작은 전자제품은 비교적 유추하기 쉽다. 조약돌과 같은 자연물이나 디터 람스나 데이비드 호크니 같은 미술 키워드를 고르면 된다. 하지만 자동차는 무엇에서 어떤 영감을 받아서 디자인되었는가를 보고 또 봐도 알기 어렵다. 큰 기계 덩어리에 피부와 근육을 더해 이미지를 구축하는 작업, 자동차 디자인은 생물을 창조하는 듯 보인다. 디자이너들에게 물었다. 자동차란 어떻게 디자인되는가.

  • INTERVIEW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슨

    <렛 미 인>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감독, 토마스 알프레드슨의 세계는 설원처럼 고요하지만 무언가 벌어지고 있다. 그가 말하는 침묵과 소란, 차가움과 뜨거움의 대위법.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