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쿨하지 못해 미안해

젠지들이 꼰대스러워질 때는 언제일까. 설문조사를 통해 행동 양상을 세 항목으로 분류했다.

UpdatedOn January 03, 2022

20대라고 왜 자기주장이 없겠나. 고집부릴 ‘짬’이 안 되는 것일 뿐. 기성세대만 꼰대가 아니라 누구나 꼰대가 될 수 있다. 개인주의, 다양성 추구,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세대로 규정되는 ‘젠지’ 또한 꼰대 가능성이 열려 있다. 자유로운 가치관을 가졌다고 해도 회사라는 조직에선 마냥 자유로울 수 없는 법. 1996년생과 1997년생, 1998년으로 구성된 30명의 사회 초년생 젠지들에게 물었다. “회사에서 스스로 꼰대라고 느낄 때가 있나요?”

GGONDAE DATA

회사에서 꼰대는 필요한가?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936-476600-sample.jpg

출처 30명 대상으로 직접 조사

후배 때문에 ‘욱’했다

응답자의 55%가 직장에서 후배의 업무 역량 때문에 ‘욱’한 경험이 있다고 한다. 그들은 단순히 화만 난 것이 아니었다. 숱하게 봐온 ‘꼰대 상사’의 전형을 답습한 자신의 모습에 ‘좌절감’도 느껴야 했다. 응답자 대답 중에는 “나보다 조금 늦게 입사한 동료의 업무 방식이 내 방식과 달라(잘못된 행동은 아니었음) 업무를 처음부터 다시 가르쳐주는 내 모습에서 ‘젊은 꼰대’의 기운이 느껴졌다”거나, “동일한 직급의 동료가 실수를 저질렀을 때 가르치려는 내 모습에서 ‘꼰대’임을 자각했다”고 한다. 같은 직급의 동료가, 자신보다 겨우 몇 달 일찍 입사한 동료가 우쭐대며 훈계한다면 참기 어려울 터다. 자존심이 상할 테지만 그래도 참아야 하는 게 직장 생활이다.
후배가 예의를 지키지 않아서 기분이 상했다는 대답도 있었다. “실수한 후임이 나보다 먼저 퇴근하고, 남아서 후배의 실수를 수습할 때 기분이 상했다. 한마디 하고 싶었지만 꼰대처럼 보일까봐 말하지 못했다.” 응답자는 이런 생각은 ‘꼰대’들이나 갖는 것이라며 자신을 반성했다고 했지만, 후배가 예의 없었다는 시각도 많았다. ‘꼰대’를 정의하는 기준은 응답자마다 차이를 보였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936-476596-sample.jpg

 

훈수 두기에 중독되다

직장 생활을 하다 보면 중독성을 불러일으키는 것들이 있다. 오전 일과를 함께 시작하는 아이스 라테, 회의 후 담배 타임, 업무에 중독되는 워커홀릭도 드물지만 있다. 또 직급이 오르면 부하직원에게 일을 시키는 요령도 느는데, 그러다 남에게 시키는 버릇에 중독되기도 한다. 응답한 젠지 중 35%는 ‘갈굼(훈계)’에 중독된 자신의 모습이 ‘꼰대’ 같았다고 답했다. 훈계하기는 한번 중독되면 다시는 다정한 언어로 업무 지시하기 어려울 정도로 강력한 중독성을 지녔다. 일반적인 ‘꼰대’의 요건 중에는 잦은 훈계도 포함된다. 한 응답자는 “한 시간 지각한 막내에게 ‘지금이 몇 시냐’라는 말을 시작으로 지각하지 말아야 할 이유를 늘어놓았다”고 한다. 지각하면 안 된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어디 있을까. 하지만 지각만큼 훈계하기 좋은 ‘핑계’도 없다. 다른 응답자는 후배가 아닌 십대 청소년들에게 훈계를 했다. “담배 피는 고등학생들에게 훈수를 뒀다. 무서웠지만 다양한 논리로 애들을 지도하는 내 모습은 꼰대 그 자체였다.” 담배 피는 고등학생들을 훈계한 목적은 아이들을 올바른 길로 지도하기 위함이었겠지만, 더 어린 젠지들의 시각에선 잔소리하는 ‘꼰대’의 정석이었을 것이다.

편견이 꼰대를 만든다

젠지가 개인주의적이고 다양성을 추구하지만, 그렇다고 남들 흉을 안 본다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가치관이 자유로운 것이지, 타인을 평가하는 기준까지 열려 있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다. 직장 생활하는 젠지들이 상대를 판단하는 기준은 그 이전 세대와 특별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젠지들 역시 말투나 행동으로 상대를 평가하고 있었다. 응답자의 10%는 편견 가득한 눈으로 타인을 평가하는 자신의 모습에서 ‘꼰대스러움’을 발견했다고 답했다. “말하는 방식만 보고 그 사람을 평가하는 내 자신이 꼰대 같았다”거나, “나보다 어린 친구들의 옷 입는 스타일을 보고 괜히 한 소리 할 때, 간섭할 때 내가 ‘꼰대’임을 자각”했다고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ILLUSTRATION 게티이미지뱅크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40년의 진보
  • 2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3
    Summer Essential
  • 4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 5
    White Again

RELATED STORIES

  • LIFE

    Summer Fruity WHISKY

    여름이라 하여 위스키와 거리를 둘 필요는 없다. 여기 청량한 과일 향이 감도는 싱글 몰트위스키가 준비되어 있으니까.

  • LIFE

    흙, 불, 시간을 빚는 남자

    세라미스트 하정호는 흙과 불과 시간으로 도자기를 굽는다. 그가 세라믹 브랜드 ‘델라온’을 통해 하정호는 무엇을 말하고 싶을까? 흙을 만질 때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하정호 대표와 나눈 이야기.

  • LIFE

    혼자라도 괜찮아

    생각 정리가 필요할 때, 작업에 몰두해야 할 때, 혼자 오롯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1인 숙소 5곳.

  • LIFE

    브라보 토니 베넷

    뉴욕의 가난한 이탈리아 이민 가정 소년에서 그래미 어워드 20회 수상의 뮤지션이 되기까지. 재즈 가수 토니 베넷은 어떤 일생을 살았을까? 토니 베넷의 어떤 점이 그를 8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슈퍼스타로 남게 했을까? 7월 21일 토니 베넷의 별세 1주기를 앞두고 세 명의 재즈인에게 들어본 토니 베넷의 음악 인생.

  • LIFE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여름밤을 수놓는 낭만적인 플레이리스트.

MORE FROM ARENA

  • REPORTS

    One Fine Day

    뉴욕 감성 충만한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를 입은 정해인의 유달리 여유로웠던 오후 한때.

  • INTERVIEW

    그냥 해내는 안보현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갑옷을 입고 바다를 누비던 안보현은 촬영이 끝나면 3kg씩 빠졌다고 한다. 그는 프로 운동선수나 다름없는 강도로 일하지만 거기에는 어떤 동기부여도 필요 없다고 했다. 안보현은 그냥 한다.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을 때까지.

  • LIFE

    로에베가 공예전을 연 사건

    이렇게 근사한 패션과 공예의 만남. ‘현시대의 럭셔리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이렇듯 명쾌한 대답.

  • INTERVIEW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바야흐로 배우 염혜란의 시대, 강렬한 느와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몰라요. 그러니 하루하루 모든 일에 충실해야 하죠.”

  • INTERVIEW

    아스트로 문빈, “변화가 싫지는 않다. 근데 변하지 않고 보존해야 하는 것도 분명 존재한다고 믿는다.”

    아스트로 문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