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발렌시아가의 쇼퍼백

일상 다반사를 위한 슬기로운 쇼퍼 백.

UpdatedOn December 31, 2021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899-476209-sample.jpg

먼데이 쇼퍼 백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발렌시아가는 어떤 아이템이든 새로운 코드를 부여한다. 특히 파격적이고 엉뚱한 신발을 만들고, 일상적이고 위트 있는 가방을 기막히게 만들어내는 게 발렌시아가의 방식. 물론 제 본분도 충실히 해야 한다. 귀여운 이름을 가진 이 가방만 봐도 알 수 있다. 다분히 일상적인 비닐 쇼퍼 백을 그대로 옮겨와 보기 좋은 광택이 나는 데다 부드럽고 견고한 카프 레더로 만들었다. 노트북과 책을 차곡하게 챙겨야 하는 바쁜 남자에게도, 매일 챙기는 크고 작은 소지품이 많은 활동적인 남자에게도 권하고 싶을 정도로 얇고 여유롭다. 안쪽에는 지퍼 포켓도 하나 마련돼 있다. 가는 주말은 늘 아스라하고 돌아오는 월요일의 감회는 매번 새롭다. 내키는 대로 충실히 담아 다시 일상으로 복귀하기에 이보다 적당한 가방 또 없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하예지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검은 토끼의 해
  • 2
    The New Black
  • 3
    MY YOOOOOOOOUTh
  • 4
    발렌티노의 남자
  • 5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지태의 진짜 생각

    살면서 생각하는 게 아닌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지금 이 순간 유지태의 생각을 들었다.

  • FEATURE

    플리마켓의 계절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LIFE

    스타벅스의 진화

    어느 도시를 가나 발에 차이는 게 스타벅스지만, 상하이 난징시루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는 조금 특별하다.

  • REPORTS

    한강의 여름

    올여름엔 멀리 갈 것도 없겠다. 한강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면 되니까.

  • FEATURE

    루이지 베를렌디스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