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KRUG ECHOES

크루그는 음악과 함께 즐길 때 비로소 그 ‘진가’를 발휘한다.

UpdatedOn December 23,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808-475159-sample.jpg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1843년 크루그 하우스를 설립한 조셉 크루그는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블렌딩 기법을 고안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 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주류 전문 에디터로 일하면 일 년에 수십 차례 주류 시음회에 참석한다. 시음회는 대개 비슷하다. 술만 마시거나 혹은 술과 음식을 페어링한다. 반면 크루그의 행사는 조금 특별하다. 늘 귀에 헤드폰을 씌워준다. 그리고 음악을 들으며 샴페인을 마시게 한다. 그러니까 일종의 ‘공감각적 시음’이다.

2015년이었던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크루그 셀러브레이션’에 참석했을 땐, 옥스퍼드대학교의 신경과학 연구팀까지 초청해 음악이 미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려주기도 했다. 똑같은 크루그를 마셨음에도 오페라와 클래식, 재즈를 들려주었을 때 각기 다른 맛을 느낀 ‘신기한’ 기억이 지금도 남아 있다. 음악과 샴페인을 페어링하는 건 오직 크루그만의 활동이다. 크루그에서는 이를 ‘크루그 에코스(Krug Echoes)’라 부른다.

사실 알고 보면 크루그의 샴페인 제조 방식은 음악과 닮은 점이 많다. 특히 ‘크루그 그랑 퀴베’의 제조 과정이 그렇다. 크루그 하우스의 창립자 조셉 크루그 (Joseph Krug)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매년 훌륭한 샴페인을 만들고자 했다. 그가 고안해낸 방법은 바로 블렌딩이었다. 지금도 크루그 하우스의 셀러 마스터는 해마다 4백 종 이상의 와인을 대상으로 테이스팅을 진행한다. 이 중 2백50여 종은 엄선된 개별 구획에서 그해 생산된 와인이고, 1백20여 종은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이다.

이렇게 각각 다른 개성과 맛의 와인들을 테이스팅한 후 최상의 배합으로 블렌딩한다. 최고의 샴페인을 만들기 위해 그 후 7년 이상의 숙성 과정까지 거친다. 그래서 크루그 하우스에서는 ‘크루그 그랑 퀴베’를 심포니 오케스트라에 비견하곤 한다. 다양한 악기를 하나로 아우르는 심포니 오케스트라처럼 블렌딩을 통해 풍성한 풍미와 아로마를 완성했다는 뜻에서다. 그래서인지 크루그는 매년 새로운 샴페인이 출시될 때마다 세계적인 뮤지션과 함께 음악을 만든다. 뮤지션의 리스트는 한마디로 쟁쟁하다. 아방가르드 작곡가 오자크 헨리(Ozark Henry)와 모던 재즈의 거장 재키 테라슨(Jacky Terrasson), 프랑스의 전자음악 듀오 그랑 솔레이유(Grand Soleil)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크루그는 매년 크루그 가문의 저택에서 이 뮤지션들을 불러 공연이 가미된 행사를 개최한다. 전 세계에서 모여든 방문객들은 크루그 가문 저택 인근에 위치한 ‘크루그 뮤직 유르트(Krug Music Yurt)’에서 음악을 들으며 샴페인을 마신다. 직접 크루그의 저택을 방문하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그렇다고 실망하기에는 이르다. 2011년부터 크루그 하우스는 샴페인 애호가들을 위해 아주 특별한 서비스를 마련했기 때문이다. 크루그 홈페이지나 크루그 앱 내 전용 섹션에서 크루그 보틀 뒷면 레이블에 새겨진 6자리 숫자(크루그 ID)를 입력하면 샴페인에 맞게 페어링된 음악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내친김에 이번 주말에는 오감으로 크루그 샴페인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지. 크루그 한잔과 헤드폰만 있다면 집이 곧 오페라하우스가 된다.
문의 02-2188-5100(MH 샴페인즈 & 와인즈 코리아)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그랑 퀴베는 그해 생산된 와인과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리저브 와인을 블렌딩해 만든 것으로 조화로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비유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크루그 빈티지는 유일무이한 샴페인으로, 와인메이킹 팀에서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할 만하다고 판단하는 경우에만 출시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 2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 3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4
    City Warrior
  • 5
    Homemade Holiday

RELATED STORIES

  • LIFE

    밤양갱보다 맛있는 젤라토 맛집 4

    서울에서 즐기는 유럽의 맛.

  • LIFE

    NEW 그린 다이얼 시계 4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신상 그린 다이얼을 소개합니다.

  • LIFE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1인 사장님이 운영하여 술맛까지 친근하다.

  • LIFE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직업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출장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물었다.

  • LIFE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짧은 자유 시간 속 아이돌들이 브이로그에 기록한 도쿄 스팟 5

MORE FROM ARENA

  • REPORTS

    저 욕심 많아요

    욕심 많은 청년은 자신을 표현하기에 바쁘다. 다 말하지 못해 안달이다. 마크는 좀 다르다. “말하기보다 움직이는 걸 좋아해요. 욕심은 많고요.” 데뷔 4년 차, 곧 스물다섯 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마크는 그렇게 조용하게, 자신의 다음 스테이지를 준비 중이다. 기대해도 좋다.

  • MEN's LIFE

    Take It Easy

    지금 당장 사고도 남을, 현실적인 가격의 시계들.

  • LIF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INTERVIEW

    돌아온 장근석

    완전히 침식당하지 않기 위해 장근석은 지금 탈출구를 찾고 있다. 온전히 즐겁고 완전히 자유롭기 위해.

  • LIFE

    코인 탑승기

    너도 하고, 쟤도 하고, 나 빼고 모두 한다는 암호화폐 투자. 지난 연말부터 급등한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투자 사례다. 누군가 번 만큼 누군가는 잃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