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에르메스의 우주적 시계

에르메스에게는 시간마저 오브제다. 새롭게 선보인 ‘슬림 데르메스 스켈레톤 룬’에는 그동안 에르메스가 시계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가 모두 집약됐다.

UpdatedOn December 07,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14-474058-sample.jpg

 

흔히 ‘명품’이라 불리는 수많은 패션 하우스가 손목시계를 선보이지만 시계 마니아들이 인정하는 건, 에르메스 뿐이다. ‘패션 시계’가 아닌 제대로 된 ‘하이앤드 시계’를 선보이기 때문이다. 에르메스 워치의 역사는 무려 1912년으로 거슬러 오른다. 이후 럭셔리 시계 브랜드와의 교류로 다양한 시계를 선보이다 1978년 스위스 비엔에 시계 부문 자회사이자 매뉴팩처인 ‘라 몽트르 에르메스’를 설립하면서 전문 시계 제조사로서의 역량을 갖추기 시작했다. 시계의 ‘심장’이라 불리는 무브먼트 제작에까지 적극적으로 뛰어든 것이다. 이후에도 에르메스는 시계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2003년에는 연간 3만5천 개의 무브먼트를 생산하는 메뉴팩처 보셰(Vaucher)의 지분을 인수한 것을 비롯, 2012년에는 다이얼 제조사 나테베르, 2013년에는 케이스 제조사 조세프 에랄드를 잇달아 사들였다. 또한 2006년에는 ‘라 몽트르 에르메스’ 매뉴팩처 내에 가죽 스트랩 공방을 따로 마련해, 에르메스 가방에 사용하는 최고급 가죽으로 시계 스트랩을 제작하고 있다. 럭셔리 워치 메이커 중 스트랩 가죽 선별부터 마감까지 인하우스로 생산하는 브랜드는 현재까지 에르메스가 유일하다.

이런 과감한 ‘투자’가 만들어낸 결실이 바로 ‘슬림 데르메스 스켈레톤 룬’이다. 2015년 처음 탄생한 에르메스의 ‘슬림 데르메스’ 라인은 그동안 퍼페추얼 캘린더와 GMT 등 다양한 버전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새롭게 출시한 ‘슬림 데르메스 스켈레톤 룬’은 에르메스가 시계 분야에서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가 모두 집약되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모델이다. 우선 무브먼트가 훤히 드러나 보이는 스켈레톤 방식으로 시계 기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뿐 아니라 시계에 장착된 ‘울트라 신 오토메틱 무브먼트 H1953’은 더블 문페이즈를 품었다. 6시 방향을 장식한 두 개의 달은 에르메스가 표현하고자 하는 우주적이고 꿈같은 시간을 본떠 디자인됐다. 보기에도 아름답지만 간결하면서 쉽게 읽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714-474059-sample.jpg

시계를 구성한 소재 또한 예사롭지 않다. 지름 39.5mm의 무광 티타늄 케이스는 비드 블래스티드 마감 처리하고, 플래티넘 베젤과 화이트 골드 크라운을 얹어 소재의 차이에서 오는 미묘한 빛과 질감의 대비를 강조했다. 무광과 광택 마감이 교차하는 짙은 색조의 스켈레톤 다이얼은 기계적인 매력을 그대로 드러낸다. 그 위를 수놓은 푸른빛의 시곗바늘과 악어가죽 위에서 빛나는 스티치는 아름다움의 ‘방점’을 찍는다. 당연한 얘기지만 정교하게 움직이는 무브먼트와 스트랩은 모두 에르메스 시계 공방 장인의 손에서 탄생했다. 한마디로 에르메스 워치의 ‘정점’에 위치한 타임피스랄까. 한 해를 보내며 시계 구입을 계획 중이라면, 구매 리스트 가장 상단에 올려두고 고민해봐도 좋은 모델이다.
문의 02-542-6622(메종 에르메스 도산파크)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승률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 2
    Point of View
  • 3
    고수와 잡담과 진담
  • 4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5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RELATED STORIES

  • WATCH

    Between the zones

    기계식 시계가 두 가지 시간대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방법들.

  • WATCH

    Be My Valentine

    간추려지지 않는 수만 가지 감정의 형태를 대신해 골드 주얼리에 사랑을 담아 너에게.

  • WATCH

    IWC와의 1주일

    이름은 길고 무게는 가볍고 온라인에서만 파는 고급 시계를 차고 느낀 점들.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MORE FROM ARENA

  • FILM

    아이브 레이에게 배워보는 애교를 잘하는 방법

  • SPACE

    하태석 건축가의 아임하우스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 FASHION

    Season's Coloring Ⅲ

    이어지는 겨울까지 보장하는 묵묵한 계절의 색, 그레이.

  • INTERVIEW

    주지훈의 자리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부터 드라마 <하이에나>, 심지어 네이버 시리즈의 짤막한 연기까지, 하는 족족 화제가 됐다. 플랫폼을 넘나드는 배우 주지훈은 삶이란 파도에 몸을 맡기고 예측 불가한 세계 앞에서 그때그때 최선의 답을 찾는다. 주지훈은 말했다. “삶은 참 알 수가 없어요.” 그리고 웃었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죠.”

  • FASHION

    MY VERY NEW JACKET

    가을을 기다려온 순진한 이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