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ORPCORE WAVE

스멀스멀 태동하던 고프코어 트렌드가 팬데믹을 기점으로 고점에 도달했다. 특히 MZ세대에는 ‘힙’한 문화로 통하는 바. 지금의 고프코어 문화의 흐름을 짚어봤다.

UpdatedOn November 01, 2021

3 / 10

 

  • A COLD WALLA COLD WALL
  • COTTWEILERCOTTWEILER
  • SAUL NASHSAUL NASH
  • GR10KGR10K
  • Y/PROJECTY/PROJECT
  • KIKO KOSTADINOVKIKO KOSTADINOV

아웃도어적 라이프스타일

고프코어란 단어는 주로 아웃도어 활동에서 자주 먹는 견과류에서 따온 고프와 핵심을 뜻하는 코어의 합성어인데, 2017년 <THE CUT> 매거진에서 처음 사용한 것을 원류로 삼는다. <THE CUT>에선 고프코어를 ‘아웃도어 스타일을 길거리로 가져온 것’이라 정의했다.

현재의 MZ세대가 열광하는 고프코어 스타일이 정착하기 전, 견인차 역할을 한 건 혁명가 뎀나 그바살리아. 그는 베트멍부터 이어지던 아웃도어적인 요소와 캐주얼한 무드를 발렌시아가에서도 선보이며 아웃도어와 일상복의 장점을 융화시켰다. 도톰한 패딩 점퍼와 아노락, 윈드브레이커 등 아웃도어 의상에 데님 팬츠와 어글리 스니커즈를 믹스매치해 패션 신을 선도했다. 후에 키코 코스타디노브, 사무엘 로스, 코트 와일러 등 급진적인 디자이너들이 기능성 재킷과 팬츠를 일상복과 섞거나 도시에서도 입을 법한 과하지 않은 실루엣을 만들어내며 고프코어 스타일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이렇듯 한동안 들불처럼 일어났던 고프코어 문화는 최근 팬데믹으로 인해 전례 없는 호황기를 맞더니, 이제는 하나의 주류 문화로 자리 잡았다. 모임이 금지되고 별다른 여가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 속, 자연은 사람들의 놀이터가 됐다. 이에 따라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이 증가하고, 등산과 캠핑에 관심 없던 세대조차 아버지가 입을 법한 등산복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그들은 앞서 언급한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고프코어 스타일을 기반으로 아웃도어 브랜드의 기능성 재킷과 등산화를 일상에서도 어색하지 않게 착용한다. 지금 이 시간에도 여러 패션 커뮤니티에서는 살로몬, 노스페이스, 아크테릭스 같은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입문용 제품을 추천하는 글이 올라오며, 고프코어 스타일 착장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팬데믹을 맞아 다양한 국가에서 사람이 없는 자연으로 발길을 돌리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아웃도어 트렌드가 주류 생활 양상이 되어가는 중이다. 향후 아웃도어 활동은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도시와 자연을 이어주고 패션성과 실용성, 일석이조를 갖춘 브랜드들은 MZ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소비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COOPERATION 쇼비트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The New Black
  • 2
    2023 S/S KEYWORD 14 #1
  • 3
    고명딸 진화영, 아니 배우 김신록의 필모그래피를 뒤져봤습니다
  • 4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5
    오후의 이진욱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FASHION

    LIVE ICONIC

    벨루티가 전설적인 고객인 앤디 워홀과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와 함께한 캠페인을 공개했다.

  • INTERVIEW

    크러쉬를 위한 음악

    크러쉬는 지금 전환점에 서 있다. 그는 처음으로 누구도 아닌, 오직 자신만을 위한 음악을 만들었다.

  • REPORTS

    뜨겁고도 고요한 가치

    렉서스 LS500h는 렉서스의 기함이다. 11년 만에 세대 바꿔 나왔다. 긴 세월 보낸 만큼 새롭게 가치를 정립하려 한다. 보다 젊어지고자 하는 렉서스의 바람을 담았다. 그러면서 여전히 꼼꼼하게 만드는 장인의 솜씨를 보존했다. 두 가치를 품은 LS500h를 타고 신구가 존재하는 장인의 거리를 향해 달렸다.

  • INTERVIEW

    안소희, “일상에서 연기의 흔적 발견해”

    안소희, 성숙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REPORTS

    G friend

    여자친구는 지난 7개월 동안 뜸했다. 계절이 두 번 지나갔고 그사이 소녀들은 슬며시 성장했다. 컴백을 앞둔 여자친구를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