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OMETHING SPECIAL

새 시즌을 맞아 선보이는 캠페인 속 신선한 조합.

UpdatedOn October 29, 2021

  • TOD’S

    장인과 장인의 만남. 가죽에 일가견 있는 토즈가 수작업을 통해 공예품같이 정교한 신발을 만드는 헨더 스킴과 협업을 진행했다. 토즈의 헤티리지를 보여주는 아이템에 헨더 스킴의 참신한 실험 방식을 접목시킨 것. 특히 두 브랜드 모두 가죽과 신발에 특화됐기에 여기에 초점을 맞춰 재미난 제품이 탄생했다고. 헨더 스킴 특유의 플립(뒤집기) 방식을 차용해 고미노 슈즈의 로고를 뒤집고, 밑창의 페블을 조약돌처럼 확대한 것이 그 방식. 자연스레 그러데이션되도록 가죽을 입혔고, 태슬을 장식해 새로운 형태의 고미노 슈즈를 만들었다. 이를 트렌치코트, 트랙 수트, 니트, 셔츠 등 다양한 제품에도 확장시켰다. 수작업 기법과 실험정신을 강조한 두 브랜드의 DNA를 잘 융합시킨 칭찬할 만한 협업.

  • MONCLER

    각각의 디자이너들과 협업으로 컬렉션을 전개하는 몽클레르의 지니어스 프로젝트. 이번에는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사상 처음으로 비대면 방식으로 전개했다. 몬도지니어스(MONDOGENIUS)란 이름으로 11명의 디자이너가 하나의 쇼를 각자의 색으로 독특하게 표현했는데, 서울, 뉴욕, 밀라노, 상하이, 도쿄 등 5개 도시에서 진행했다. 특별히 서울이 포함된 이유는 글로벌 아이웨어 브랜드로 발돋움한 젠틀몬스터가 이번 협업에 참여하기 때문. 아이웨어 브랜드로는 최초로 몽클레르와 만나는데, 특유의 디지털적인 실험정신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감정을 절제하는 것이 미덕인 사회 속, 갇혀버린 감정 해방에 초점을 맞췄다. 디지털 세상 속 스와이프(SWIPE) 행위를 통해 감정을 해방하는 것. 거대하고 묵직한 블랙 스크린 안에 무표정한 인물들이 스와이프하듯 빠르게 지나가기도, 혹은 동시다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이번 협업을 기념하는 선글라스의 템플에는 LCD 스크린을 넣었는데, 네 가지 모양의 그래픽 아트가 스와이프하듯 지나가며 빛을 발현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432-469957-sample.jpg

 

GUCCI

새 단장을 마친 구찌의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는 오랜만에 활기가 가득 찼다. 플래그십 스토어 3층에 들어서자 이유가 분명해졌다. 오래도록 기다리던 구찌의 브랜드 탄생 100주년 기념으로 아리아(ARIA) 컬렉션이 스토어를 가득 채웠으니까. 그뿐만 아니라 구찌의 창립자 구찌오 구찌가 벨보이로 일했던 것에 영감받은 컬렉션답게 스토어 곳곳에 쇼피스 외에 호텔을 연상시키는 오브제가 배치됐다. 신화적인 이미지와 승마에서 착안한 정교한 가죽 공예품을 바탕으로 채워진 컬렉션. 무엇보다 눈에 띈 것은 발렌시아가와의 신선한 협업 제품들이다. 발렌시아가의 과장된 박스 재킷, 비대칭 여밈 파카 등을 그대로 가져와 GG 모노그램과 발렌시아가 로고를 사선으로 더해 새롭게 만든 쇼피스들. 이외에도 두 브랜드의 정체성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제품들이 가득했던, 알렉산드로 미켈레와 뎀나 그바살리아의 상상력을 목격한 자리였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Summer Taste
  • 2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 3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 4
    페스티벌 분위기에 흠뻑 젖게 할 패션 아이템
  • 5
    브라보 토니 베넷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Thinking Lab CEO 박진아

    콘텐츠를 다루지 않는 분야가 없다. 조금 과장하자면 그렇다. 콘텐츠는 더 이상 매체의 전유물이 아니다. 마케터들은 반 발 빠른 트렌디한 콘텐츠로 대중의 관심을 받는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이목을 끄는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걸까. 브랜드, 광고, 공간, 데이터를 다루는 마케터들에게 물었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FASHION

    상반된 데님

    섬과 도시의 개성이 드러나는 두 가지 데님 아이템.

  • FASHION

    Burning Scent

    짙게 타오르고 깊숙이 채우는 겨울의 향.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