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UpdatedOn September 09, 2021

3 / 10

 

1. 와루와치즈

시계 좀 안다는 ‘시덕’이라면, 와루와치즈를 모르진 않을 거다. 국내에서 인기 많은 독일발 브랜드 스토바, 라코, 다마스코와 함께 요즘 가장 핫한 다이버 워치 스쿠알레의 시계를 전개한다. 특히, 스토바, 스쿠알레와 협업해 내놓은 국내 익스클루시브 제품은 없어서 못 구할 정도. 그 유명한 토요오카 시계 보관함뿐만 아니라 ‘줄질’을 위한 다양한 스트랩도 준비되어있다. 매장 방문은 예약제로 운영되니 방문하기 전 홈페이지를 먼저 들러보자. 꼭!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53길 26
인스타그램 @whatawatches

3 / 10

 

2. 노스타임

해외에서도 찾는 빈티지 시계 편집매장이다. 시계의 성지 중 하나인 세운스퀘어에 위치한 ‘노스타임’은 현행 모델부터 구하기 힘든 빈티지 모델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알차게 구성하고 있다. 특히 롤렉스의 ‘서브 마리너’, 까르띠에의 ‘탱크’, 오메가의 ‘스피드 마스터’의 인기 모델을 시대별 시리즈로 한눈에 볼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스마트 워치에도 잘 어울리는 색감 좋은 가죽 스트랩도 판매 중이니 시간 내서 들르길 추천한다. 품질은 말할 것도 없고.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09 세운스퀘어 1층 114
인스타그램 @nostime_hyshim

3 / 10

 

3. 인투와치

시계 생활을 하다 보면, 색다른 맛의 마이크로 시계 브랜드로 눈을 돌리기 마련이다. 이런 소유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시계 편집숍이 삼전동에 자리잡았다. 싱가포르의 엑시오스와 그루포 감마, 포르투갈의 보레알리스, 미국의 NTH 브랜드와 같은 다양하고 개성 짙은 다국적 시계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새롭게 출시한 WMT 사의 대한민국 해군 에디션으로 잊고 있던 ‘국뽕’의 맛을 제대로 재현했다. 마이크로 브랜드의 고질병이었던 수리 문제도 인투와치에서 보증 관리하니 안심하고 방문하면 된다.

주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32길 29-2
인스타그램 @intowatch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RE-NEW SNEANKERS
  • 2
    Beyond The World
  • 3
    UNFAMILIAR SUIT
  • 4
    BEFORE SUNSET
  • 5
    영감의 장소

RELATED STORIES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 FASHION

    고급 시계 3라운드

    한국 고급 시계 시장에 성숙기가 올까?

MORE FROM ARENA

  • LIFE

    술의 색과 시간

    새로 나온 증류주의 안팎에 담긴 이야기들.

  • REPORTS

    무한한 진심

    하고 싶은 일을 오래 하기를 바라는 정신이 곧 창의력이 된다는 것을 조기석을 통해 목격한다. 그는 경계 없이 다양하게, 비주얼과 관련된 모든 것을 다루는 스물다섯의 비주얼 메이커다.

  • FILM

    고명딸 진화영, 아니 배우 김신록의 필모그래피를 뒤져봤습니다

  • REPORTS

    꼭꼭 숨어라

    금주법 시대는 오래전에 끝났건만, 술꾼들의 아지트는 자꾸만 깊은 곳으로 숨는다. 아무도 모르는 곳에 앉아 한잔 마시고 싶은 순간을 위해 알아두면 좋을, 지구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바들.

  • INTERVIEW

    현대인 후카세

    두 번째 내한 공연을 앞둔 세카이노 오와리. 보컬 후카세와 함께 서울 골목을 누볐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