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메타버스, 욕망의 CtrlC-CtrlV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회사가 될 것이라 선언했다. 모바일의 용도가 소셜 미디어에서 메타버스로 옮겨간다는 주장이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에 관한 소설을 읽은 중학생 때부터 메타버스를 생각했다고 한다. 그럼 메타버스는 환상적인 곳인가? 그렇다. 가상현실은 환상을 충족시킨다. 누구나 될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권력에 대한 환상이 충족되는 곳이다. 그럼 메타버스는 유토피아인가? 권력욕을 비롯한 현실 욕망이 복제되는 곳이라는 점에서 디스토피아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에선 익명으로 권력을 가진 사용자들이 어떤 해악을 저지를 수 있을까? 상상만 해도 기대, 아니 걱정된다.

UpdatedOn September 15, 2021


퀴즈 하나. 이것은 세계를 하나로 이어줄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누구나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다. 현실과는 달리 아바타를 통해 자신이 원했던 자아상으로 변신할 수 있다. 현실의 지위고하와 무관한 평등한 관계를 구축해 민주사회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메타버스(Metaverse)를 떠올렸다면 반만 맞았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 문제의 정답은 ‘인터넷’이었다.

최근의 메타버스 광풍에서 기시감을 느낀다. 메타버스 수혜주라는 소문이 돌면 주가가 폭등하고 서점가에는 관련 서적들이 연일 쏟아져 나온다. 기업들은 저마다 ‘나도 메타버스입네’ 하며 홍보하기 여념이 없다. 2000년대 닷컴 버블을 떠올리게 만든다. 메타버스에 올라타지 않으면 뒤처질 것만 같은 사회 분위기도 그렇다. 욕망의 결은 놀랍도록 유사하다.

‘핫’한 이미지와는 달리 메타버스는 꽤나 연식이 있는 단어다. 1992년 출간된 닐 스티븐슨의 SF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 처음 등장한다. 현실에선 피자배달부에 불과한 주인공이 메타버스에선 누구도 범접하기 어려운 검객이 된다는 설정이다. 대중매체를 통해 수백 수천 번 반복 재생산된 서사이기에 지금 와서 읽으면 ‘이게 뭐야’ 싶을 정도다.

메타버스를 통해 <스노 크래시>가 가상세계라는 개념을 정립했다고 보기도 어렵다. 1984년 출판된 윌리엄 깁슨의 SF소설 <뉴로맨서(Neuromancer)>에 이미 현실과 구분되는 데이터 세계라는 ‘사이버 스페이스’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우리말로 바꾸면 가상공간이다. 트렌드에 둔감한 노인정 할아버지도 알 만한 단어다. 사실상 현재 메타버스와 인터넷 부흥기의 가상공간 개념은 동일하다고 봐도 무방하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복합현실(XR) 등 돌림노래를 몇 년째 들어서 이미 식상해질 대로 식상해진 개념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누가, 무슨 목적을 가지고 해묵은 용어를 마치 경천동지할 유행인 것처럼 소개하고 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

현재의 메타버스 트렌드 전면에 서 있는 건 글로벌 IT 기업의 총수들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대표, 잭슨 황 엔비디아 대표, 래리 페이지 페이스북 창업자 등등. 이들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5G 등 현란한 기술용어를 덧대가면서 메타버스가 가져올 미래를 황금빛으로 칠하기에 여념이 없다. 기술권력을 독점한 이들에게 메타버스란 도래할 수 있는 가능성이 아니라 와야만 하는 당위에 가깝다. 페이스북은 2019년 20억 달러(2조3천3백80억원)를 들여 VR기기 개발 업체 오큘러스를 인수했다. 메타버스가 유행을 타면 엔비디아의 그래픽카드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메타버스의 가속화는 모바일 스토어 결제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플레이를 손에 쥐고 있는 구글 역시 메타버스 수혜주로 꼽힌다.

능력 있는 기업가는 욕망을 좇지 않는다. 욕망을 창조한다. 윈도가 나오기 전까지 일반 대중은 퍼스널 컴퓨터를 필요로 하지 않았다. 아이폰이 나오기 전에는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할 욕구 자체가 없었다. 메타버스 역시 기존에 없던 욕망을 발굴해내려는 시도로 읽힌다. 새로운 세계에 진입한다는 건 추가 소비를 뜻한다.

놀라운 건 메타버스 시대에도 욕망의 패턴은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지구와 닮은 가상세계를 창조하겠다는 ‘어스2’가 열리자 사람들은 가상 부동산 알박기를 시작했다. 메타버스 대표 게임이라는 ‘로블럭스’에서도 명품의 인기는 여전하다. 구찌의 ‘한정’ 컬렉션이 불티나게 팔려나간다. 무한 복제가 가능하다는 디지털 자산의 장점을 인간 스스로 제거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대체불가토큰(NFT) 딱지를 붙여 데이터에 오리지널리티를 인위적으로 부여한다. 메타버스 게임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는 2003년 린든 랩(Linden Lab)의 ‘세컨드 라이프’도 매한가지였다. 게임 내 아디다스, 도요타, 소니 등 글로벌 대기업들의 가상 매장이 들어섰다. 현실을 탈피할 수 있는 자유가 주어졌음에도 가상세계에선 오프라인의 욕망이 복제, 재생산됐다.

기업가들의 말처럼 메타버스 시대가 되면 모두의 환상이 충족되는 유토피아가 도래할까. 가능성은 희박하다. 사업에 성공하려면 줄을 세워야 한다는 말이 있다. 희소성 있는 자원을 독점해 우월감을 뽐내려는 욕망에 기반을 둔 전략이다. 인간은 널려 있는 자원으론 만족할 수 없는 서글픈 족속이다. 자원의 절대가치보다 타자가 부여하는 상대가치에 크게 좌우된다. 같은 자원을 분배해 모두가 동일한 행복을 소유하게 만들겠다던 사회주의의 말로가 어떤지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기술이 제아무리 중립적이라고 한들 인간의 편향된 욕망을 이겨낼 순 없다. 코딩으로 메타버스를 구축하는 자, 메타버스를 이용하려는 자 모두 인간인 이상 결국 현실의 욕망이 ‘Ctrl C-Ctrl V’된 ‘현실 Ver2’로 나아가게 될 여지가 높다.
윌리엄 깁슨은 말했다. “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단지 공평하게 분배되지 않았을 뿐(The future is already is already here-it’s not very evenly distributed)”이라고. 기술 발전으로 가상현실에서 가능한 모든 욕구를 충족시키는 날이 오더라도 인류는 어떻게든 격차와 계층을 만드는 방법을 찾을 것이다. 여태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계속.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신진섭(게임 칼럼니스트)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BEFORE SUNSET
  • 2
    New kids On The Block
  • 3
    Greenery Days
  • 4
    NEO GENDER
  • 5
    어느 나른한 오후

RELATED STORIES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 LIFE

    새로 오픈했습니다

    뜨기 전 가봐야 할 신규 일본 음식점 4곳.

  • LIFE

    모유 수유와 럭셔리

    오늘날의 럭셔리는 상냥하고 무해하며 결코 닿을 수 없다. 책 속에 이유가 있다.

  • LIF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5월의 합1

    듬직한 재킷과 탄탄한 종아리를 드러내는 명랑한 반바지.

  • LIFE

    매운맛 위스키

    위스키를 마시는 여러 즐거움 중에는 매콤함도 있다. 스파이시함을 앞세워 완성한 네 병의 싱글 몰트위스키.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다니엘 오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REPORTS

    FASHION REPORTS 14

    F/W 시즌 패션 트렌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그리고 이후 판도에 기반이 될 14가지 화두를 꼽았다. 여기에 <아레나> 패션팀과 업계 전문가들의 코멘트도 더했다. 지금부터 소개할 리포트는 현재의 패션 산업을 파악하고 이해하는 데 중요한 지표가 될 것이다.

  • LIFE

    박진택 건축가의 피, 땀, 눈물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