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마세라티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마세라티가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마세라티 브랜드의 첫 번째 전동화 모델이다.

UpdatedOn September 01,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968-464703-sample.jpg

 

전동화를 피할 수 없다. 마세라티도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를 선보이며 전동화에 참여했다. 기존 기블리에 하이브리드 모델의 효율성을 더한 것이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마세라티의 전동화 행보를 짐작할 수 있는 이정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가장 궁금한 파워트레인부터 살펴보면, 2.0L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기반으로 한다. 여기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했다. 합산하면 최고출력은 330마력, 최대토크는 45.9kg.m에 달한다. 최고속도는 255km/h이며,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약 5.7초가 소요된다. 기존 기블리 V6 가솔린이나 디젤 모델과 동일한 수준이다. 그럼 하이브리드가 더해진 기블리는 뭐가 다른가. ‘48V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 시스템은 BSG(벨트 스타터 제너레이터), 48V 배터리, e부스터, DC/DC 컨버터 등 총 4개로 구성된다. 제동 시 에너지를 회수하고, 엔진의 전원 공급용 배터리 역할도 하며, 낮은 엔진 회전 수에서 엔진 출력을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한다. 연비 향상을 도모하는 기능들이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국내 인증 복합연비는 8.9km/L다. 기블리 가솔린 모델 대비 약 22%, 디젤 모델 대비 약 5%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소됐다. 첫 시도라는 데 주목하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IWC와의 1주일
  • 2
    Point of View
  • 3
    MY YOOOOOOOOUTh
  • 4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5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RELATED STORIES

  • CAR

    The Line

    차의 뒤 라인을 따라 이야기를 모았다. 라인에도 여러 이야기가 들어 있다.

  • CAR

    Drive to the Moon

    아직 가보지 못한 무한한 세계를 함께할 자동차들.

  • CAR

    2022년 올해의 차

    올해부터 전기차는 대세가 됐다. 국내 브랜드의 성장이 눈에 띄었으며, 신선한 브랜드의 등장, 사라질 뻔한 브랜드의 부활도 드라마틱했다. 최고의 전비를 기록한 차부터 기발한 디스플레이,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카 등 12개 분야로 나눠 올해의 차를 꼽았다.

  • CAR

    10년 만의 진화 :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3세대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스포츠 럭셔리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 CAR

    잘생기고 넉넉한

    아우디 Q4 e-트론을 타고 전기차의 섬 제주를 여행하며 편안하고 효율적인 삶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정소리, "다양한 작품을 만나고 싶다"

    배우 정소리의 매력 넘치는 화보 미리보기

  • DESIGN

    This is the New Year

    8명의 사진가가 바라본 새해라는 피사체.

  • DESIGN

    집 짓는 꾸시노

    도면의 달인, 섬세한 크로키 아티스트, 독특한 캘리그래피를 가진 남자, 손수 디자인한 동그란 안경을 쓰고, 직접 디자인한 만년필을 보유한 스튜디오 꾸시노의 구승민 대표를 만났다.

  • REPORTS

    류준열이라는 매력

    어디 하나 넘치는 데가 없다. 뭘 하든 숨 쉬듯 자연스럽게 멋이 묻어난다. 문득 깨달았다. ‘아, 이게 바로 사람들이 말하는 류준열의 매력이구나’ 하고.

  • SPACE

    천변 술집

    하루가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 천변을 걷던 중 술이 당긴다. 오늘을 위로해줄 포근한 아지트 두 곳을 찾았다. 불광천과 홍제천변에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