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UpdatedOn August 2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949-464526-sample.jpg

바디로션 175mL 1만7천원, 250mL 2만2천원 바이오-오일 제품.

환절기 데일리 케어에서 쉽게 간과하는 건 보디 케어다. 피부 타입은 각양각색인데 유독 보디 케어에 대한 남성들의 입장은 하나같이 무심하다. 이유를 물어도 결이 비슷하다. 끈적임과 바르고 난 뒤 피부에 남아 있는 유분감 때문. 하지만 무더운 여름 탓에 지치고 칙칙해진 몸 피부 역시 최적의 유·수분 밸런스가 필요하다. 바이오-오일은 건조한 피부 개선을 위해 모든 피부 타입이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제형에 집중했다. 이렇게 탄생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워터 in 오일 포뮬러’는 시중 로션들보다 오일 함량을 2배 이상 늘린 데다, 오일 제형은 겨울에만 사용해야 한다는 고정관념마저 깨뜨린 산뜻한 보습 제품이다. 피부에 겉돌지 않으면서 빠르게 흡수되는 오일 성분을 함유한 밀키한 제형은 로션보다 묽고 촉촉한 플루이드 타입에 가깝다. 오일이 고루 섞이도록 가볍게 흔들어 사용하면 수분 충전과 풍부한 보습 효과로 한층 매끄러워진 피부를 오래 유지할 수 있을 거다. 또한 민감 피부 자극 테스트와 임상실험을 완료한 인증받은 제품으로 모든 피부 타입이 두루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 챙겨 바르기 귀찮고 번거로워서, 피부에 겉도는 느낌과 무거운 사용감이 싫어서 등 이런저런 이유로 데일리 보디 케어 제품에 정착하지 못했거나 시도조차 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기본에 충실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부터 경험해보길 권한다.

• EDITOR’S REVIEW •

여름이 끝나갈 무렵부터 슬금슬금 수분이 빠져나가기 시작해 가을부터는 보습제 없이 살 수 없는 피부를 타고났다. 하지만 너무 무겁고 끈적이는 느낌이 싫어서 많이 건조한 부위는 가벼운 보디크림을 두 번 정도 겹쳐 바르는 편. 그래서 오일에 대한 거부감이랄까, 답답할 것이란 선입견이 있었는데 바이오-오일의 바디로션은 신세계였다. 우선 묽은 스킨 제형에 한 번 놀랐고, 빠른 흡수력과 그 실키한 촉감에 또 한 번 감탄했다. 게다가 무향이어서 혹시 모를 피부 자극도 없고, 향수와 섞이지 않는 점 역시 마음에 든다. 드디어 보디로션 유목민 탈출이구나.
DIGITAL EDITOR 노현진

보디로션은 귀찮아도 매일 바르는 편이다. 특히 팔, 다리 피부가 건조해지면 금세 들뜨는 타입이라 집중적으로 바른다. 여름에는 보디토너를 바른 뒤 보디로션을 바르고, 겨울에는 크림 타입에 오일을 섞어 사용한다. 지속력과 흡수성을 고려한 나름의 레이어링 법칙이다.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은 써본 제품 중 가장 묽고 찰랑이는 텍스처다. 알로에 젤보다 산뜻하게 흡수되면서 크림처럼 쫀쫀한 보습을 선사한다. 샤워 후 촉촉한 피부에 바르면 더욱 상쾌해 요즘은 아예 욕실에 두고 밤낮으로 사용한다.
FASHION EDITOR 이상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하예지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동네들
  • 2
    헬스 코리아
  • 3
    요즘 친구들의 섹스
  • 4
    Hint of Scent
  • 5
    배우 안보현이 말하는 <재벌X형사>의 "우리 이수는요~"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FILM

    2016 제 11회 에이어워즈(A-AWARDS) 스케치

  • REPORTS

    벽장을 위한 책

    기어이 사고야 만 책이 있다. 벽장에 두고 뿌듯해할 양으로 손에 넣었다.

  • FASHION

    MURSE

    딱 지갑 정도 크기의 요즘 남자들이 메는 가방 5.

  • ARTICLE

    [A-tv] MONCLER x 주지훈

  • FASHION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향수 12

    초콜릿보다 달큰하고 술보다 마음 들뜨게 하는, 더없이 밸런타인데이를 위한 향수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