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SMART FACTORY

BMW 가상 공장

자동차 생산 시설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지고 있다. 탄소 절감이 요구되는 시대에 맞춘 지속가능한 생산, AI의 실시간 데이터 수집 분석, 가상현실에서 이루어지는 생산 계획 등. 디지털화에 성공한 스마트 팩토리들이다.

UpdatedOn August 2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800-462735-sample.jpg

 

BMW 가상 공장

공장을 복사한다. 실제 생산 시설과 동일한 시설을 가상 세계에서 재현한다. 디지털 트윈이다. 디지털 트윈을 시도한 생산 시설은 BMW 그룹이다. 자동차 생산 시설은 거대하고 복잡하며 정밀하다. 또한 빠르게 움직이며 변화하는 공간이다. 복잡하고 변화무쌍한 생산 시설은 엔비디아의 옴니버스(Omniverse) 플랫폼에서 재현된다. BMW는 디지털 트윈 공장을 통해 미래 생산 네트워크를 표현하고, 생산 과정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며, 나아가 보다 넓은 관점에서 통합된 생산 시스템을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옴니버스 플랫폼은 생산 시설을 디지털 이미지로 매우 정교하게, 마치 실제 같은 질감으로 표현해낸다. 옴니버스를 제작한 엔비디아의 젠슨 황 CEO는 미래 공장에선 사람과 로봇이 함께 일하게 될 것이라 말하며, 엔지니어는 가상 공간에서 공장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생산 과정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보았다. 가상 공장의 장점은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물리적으로 새로운 설비를 갖추거나 시도를 하기 전에 실제와 동일하게 구현된 가상 공간에서 시도하여 오류를 수정해나가는 것이다. 시간과 비용 모두 압도적으로 절약된다. 젠슨 황은 디지털 트윈이야말로 공장의 미래라고 말한다.

생산 시설에서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이 사용된다. 호환성과 업데이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점이 문제다. 옴니버스 플랫폼은 생산에 필요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한다. 업데이트와 호환성은 문제되지 않는다. 수집된 정보는 누구나 접근 가능하도록 투명하게 보관된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호환성 문제 없이 복잡한 생산 시스템을 정확하게 다룬다. 가상 공간에 공장이 존재한다는 것은 어디서나 공장에 접속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굳이 공장에 출근하지 않아도 업무를 볼 수 있다. 옴니버스 클라우드에 실시간으로 동기화되는 데이터를 세계 각국의 다른 시간대에 있는 전문가와 업체들이 동시다발적으로 확인하며 생산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디지털 트윈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확장성 높은 GPU와 광범위한 AI 애플리케이션, 자율적으로 움직이는 로봇 등이 요구될 것이다. 이미 공장에는 AI 제어 모듈과 물류 로봇, 자율 운송 로봇이 등장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Very Big & Small
  • 2
    꽃구경도 식후경
  • 3
    EXOTIC FAIRY TALE
  • 4
    Greenery Days
  • 5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RELATED STORIES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 CAR

    혹한기 운전

    겨울에 자동차로 호연지기를 키우는 방법. 지붕 열고 달리기, 전기차로 강원도 가기. 어땠을까. 두 가지 중 뭐가 더 고됐을까.

  • CAR

    동경의 자동차

    마세라티가 도쿄의 한 사찰에서 신형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했다. 이름 그대로 더 멀리 더 편하게 달리기 위한 경주 차였다.

MORE FROM ARENA

  • LIFE

    홍콩의 봄이 진 후에

    전 세계가 주목했던, 한 해도 채 지나지 않은 봄을 향한 홍콩의 열망은 지워졌다. 민주화에 실패한 도시는 어떻게 되는가. 희망이 꺼져버린 도시의 사람들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가. 오랜 기간 홍콩에 거주한 한국인의 시선으로 봄을 잃은 홍콩의 풍경을 그린다.

  • REPORTS

    망해도 돼요

    창피하지 않게. 오랜 공백 내내 주영은 그 생각뿐이었다고 했다.

  • FASHION

    The Scent of Black and White

    공간의 본질은 무엇일까? 빈 공간을 채울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건축가 장윤규 교수는 흑과 백 그리고 향을 언급했다.

  • AGENDA

    HOW COME?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FASHION

    Since 2006

    <아레나> 18주년을 기념해 2006년으로 되돌아갔다. 그 당시 <아레나>와 함께 세상에 첫선을 보이며 이목을 끌었던 이슈와 물건을 모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