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이솝의 새로운 향수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한 세계로 이동시켜주는 이솝의 새로운 향수, 미라세티, 카르스트 그리고 에레미아.

UpdatedOn August 07,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54-462176-sample.jpg

이솝이 세계를 바라보는 다른 시각을 그리는 향수 컬렉션 ‘아더토피아’를 출시한다. 해안, 황무지, 보트의 이미지를 떠올리며 익숙한 원료들을 생경하게 조합하고 이국적인 향과 정취를 완성했다. “공기나 피부, 옷 어디에 존재하든 향기는 현실이면서 상상이기도 하며,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기에 익숙한 자연을 느끼고 상상하길 바라며 만들었다.” 조향사 바나베 피용은 아더토피아 컬렉션을 이렇게 설명했다. 평화와 공허함이 공존하는 바다의 모습을 그린 미라세티 오 드 퍼퓸, 파도가 만들어내는 포말과 역동성을 표현한 카르스트 오 드 퍼퓸, 마지막으로 젖은 콘크리트에 이끼와 야생화 등 식물이 자라는 짙은 흙내음을 느낄 수 있는 에레미아까지. 익숙한 것을 낯설게 하여 상상의 세계로 인도하는 세 향수는 올여름부터 경험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오후의 이진욱
  • 2
    Point of View
  • 3
    눈썹을 그리는 마음
  • 4
    Be Fabulous
  • 5
    Between the zones

RELATED STORIES

  • FASHION

    눈썹을 그리는 마음

    가뿐하고 손쉽게 사용하기 좋은 아이브로를 차곡히 쌓았다. 한 올, 한 올, 눈썹을 그리는 마음으로.

  • FASHION

    건강하고 튼튼한 헤어를 위해

    하나도 빠짐없이, 차곡차곡. 두피부터 모발의 끝까지 꼼꼼히 바른다.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MORE FROM ARENA

  • LIFE

    섬으로 가자

    위스키의 성지, 아일라섬에서 바닷바람 맞으며 숙성된 아일라 위스키. 사랑처럼 씁쓸하지만 달콤하기도 한 맛이다.

  • INTERVIEW

    진심을 다하면

    연우는 강물 같은 사람이다. 윤슬처럼 반짝이고, 1급수처럼 맑다. 급류를 몇 번 지나며 그녀는 이해심이 깊고 넓어졌다. 느리게 흐르는 큰 강에서 연우가 길어 올리는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SSUE

    제냐 x 이동욱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