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AQUA WAVE

태그호이어 청담 부티크에서 만난 파도

태그호이어 청담 부티크에서 만난 파도,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

UpdatedOn October 0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52-462165-sample.jpg

 

스위스 워치 메이커 태그호이어는 새로운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의 출시를 위해 청담 부티크 플래그십 스토어를 새롭게 단장했다. 아쿠아레이서를 상징하는 해양과 파도의 무드를 담아낸 외벽, 청량한 푸른빛으로 물든 매장 내부는 당장이라도 바다에 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지금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7가지의 새로운 아쿠아레이서 공개와 함께 그간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태그호이어 한국 앰버서더 배우 유연석과 변요한, 가수 이석훈과 강승윤이 오픈을 축하하기도 한 태그호이어 청담 부티크의 특별한 변신은 8월 31일까지 이어지며, 아쿠아레이서 히스토리컬 뮤지엄은 7월 30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새로운 컬렉션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은 전국 태그호이어 매장을 통해 출시한다.

 NEW AQUARACER 

태그호이어의 차세대 다이버 워치 컬렉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 이번 모델에서 눈에 띄는 변화는 베젤, 인덱스, 날짜 창의 재정비, 케이스백의 디테일에 있다. 기존 바 형태였던 인덱스는 팔각 모양으로 변경되어 날렵하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전 세대 3시 방향의 날짜 창을 6시로 변경하고 확대경을 안쪽으로 부착해 보다 또렷한 인상을 전달한다. 2004년 아쿠아레이서 케이스백에 등장했던 스캐판더(Scaphander) 다이빙 수트를 인그레이빙해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2022 월드컵 복기
  • 2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3
    The New Black
  • 4
    검은 토끼의 해
  • 5
    Everything, Everywhere

RELATED STORIES

  • WATCH

    Be My Valentine

    간추려지지 않는 수만 가지 감정의 형태를 대신해 골드 주얼리에 사랑을 담아 너에게.

  • WATCH

    IWC와의 1주일

    이름은 길고 무게는 가볍고 온라인에서만 파는 고급 시계를 차고 느낀 점들.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우리 시대 청년 사업가-임재린

    좋아서 시작했고, 재밌어서 열정을 쏟고 있다고 한다. 지금 우리가 만난 사업가들은 물성을 다룬다. 공간과 가구, 음식, 식물, 책을 만드는 남자들이다. 20대는 아닐지언정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개척하기에 그들은 젊다. 마음만큼 생각도 청춘이라 청년 사업가라 부른다.

  • INTERVIEW

    핸섬타이거즈의 두 에이스

    인수의 패스는 날카롭고, 수인의 슛은 정확하다.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의 두 에이스 인수와 수인은 지금 미래를 향한 오펜스를 시작했다.

  • FASHION

    양털백서

    패딩보다 멋지고 코트보다 따뜻한 시어링 아우터의 알찬 활용법.

  • AGENDA

    Come to my Dream

    살며시 꿈속으로 끌어당기는 오존의 .

  • REPORTS

    예쁘니까 예쁘지

    공승연을 처음 만났는데, 예뻤다. 만난 지 30분쯤 지났을 땐 쑥스러워하며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이 예뻤다. 2시간쯤 지나 이야기를 나누는데, 자신의 생각을 강단 있게 말하는 모습이 예뻤다. 글쎄, 그녀에게 다른 수식어가 더 필요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