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UMMER FLOWS

책과 여름시계

형형색색 채집된 풍경에 얹어놓은 여름의 시간.

UpdatedOn August 05,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1-sample.jpg

씨마스터 플래닛 오션 600M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43.5mm 8백만원대 오메가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5-sample.jpg

 

<Fashion Eye Sao Paulo> 루이 비통 + OMEGA

알렉산드르 퍼콜린은 반항적이면서도 생기 넘치는 시선으로 상파울루의 감각적인 분위기를 담았다. 그는 18년 동안 상파울루에 거주하고 있지만, 그에겐 아직도 낯선 도시다. 그의 카메라는 긴박감과 고요함, 이질성과 극명함이 공존하는 상파울루를 포착한다. 불온하고 아름다운 이방인 같은 상파울루와 새카만 다이얼과는 대조적으로 강렬한 인상을 주는 오렌지색 러버 디테일을 지닌 오메가 시계의 역설적인 면이 닮았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2-sample.jpg

슈퍼오션 오토매틱 36mm 5백35만원·어벤저 오토매틱 45mm 씨울프 5백87만원 모두 브라이틀링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78-sample.jpg

 

<Post Cards> 베아트 슐라터 + BREITLING

엽서에 대한 작가의 열정은 어린 시절부터였다. <Post Cards>는 그가 수집해온 3천여 장의 엽서 중 4백여 점을 묶은 책. 대부분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만들어진 엽서들로 해변가, 호텔, 수영장, 어린아이 등 12개의 챕터로 구성됐다. 엽서에 담긴 사진을 통해 다채로운 풍경을 선사하며, 세월의 흔적에 빛바랜 색감과 알싸한 오렌지색과 노란색 다이얼을 지닌 브라이틀링의 시계가 왠지 잘 어울려서. 이라선에서 판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4-sample.jpg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300 칼리버5 오토매틱 36mm 3백56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79-sample.jpg

 

<Milkshake> 조재무 + TAG HEUER

사진가 조재무가 2020년 봄, 하와이에 위치한 서퍼들의 성지 반자이 파이프라인에서 드론으로 포착한 사진집이다. 책의 제목은 서퍼들이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부를 때 사용하는 단어인 ‘밀크셰이크’에서 인용했다.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의 포말이 뼛속까지 다 적셔버릴 만큼 생생하게 다가오며, 다이얼에 파도를 닮은 물결 패턴이 새겨진 태그호이어의 시계를 차고 서핑을 만끽하는 상상을 한다. 이라선에서 판매.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3-sample.jpg

피프티 패덤즈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 2천4백만원대 블랑팡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743-462080-sample.jpg

 

<Invisible> 니콜라스 플록 + BLANCPAIN

사진, 조각, 설치 등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는 작가이자 다이버인 니콜라스 플록은 동시대의 사회와 환경 문제에 관련한 작업을 한다. <Invisible>은 마르세유 근방의 칼랑크 국립공원 해안을 따라 작업한 수중 풍경을 담은 사진집. 해수면과 수중 30m 지점 사이에서 자연광과 광각 렌즈로 담은 흑백 사진을 통해 자연과 인간이 만든 풍경, 그리고 그 사이에서 변화를 겪는 해양 생태계를 탐구하는 일종의 사회 고발적인 사진인 셈. 세계 최초의 프로 다이버 워치를 개발한 블랑팡 역시 그 무대인 바닷속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라선에서 판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ext, Square
  • 2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 3
    드라이브 마이 카
  • 4
    브라보 토니 베넷
  • 5
    절대적 시간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글렌 마틴스의 세계

    글렌 마틴스가 바라보는 패션의 시작과 끝은 모두 사람으로 통한다. 다양성이 존중되는 평등한 미래를 꿈꾸며 그가 나아가는 또 다른 세계.

  • LIFE

    오늘의 미식 #3 한 접시의 탄생

    그 음식이 왜 맛있는지, 왜 비싼지, 재료에서 음식이 되는 과정을 보면 안다.

  • ARTICLE

    [A-tv] BREITLING X Actor Byeon Yo Han

  • LIF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CAR

    다섯 번째 바퀴

    차를 모는 여러 즐거움 중에는 손맛도 있다. 각 브랜드를 상징하는 네 대의 차를 모아 스티어링 휠을 들여다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