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궁극의 럭셔리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는 최고 중에서도 최고다.

UpdatedOn August 0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721-461824-sample.jpg

 

얼마나 화려해야 럭셔리라고 부를 수 있을까. 화려하기만 해서 될 일은 아니다. 특히 자동차는 호화롭게 치장한다고 해서 럭셔리라 부를 수는 없다. 기품이 깃들어야 하고, 상상하지 못한 첨단 기술들로 탑승자의 태도를 우아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마이바흐의 철학은 궁극의 럭셔리다. 그리고 이 철학은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에 깃들어 있다. 이번 모델은 7세대 완전변경 더 뉴 S-클래스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마이바흐 S-클래스에 담긴 럭셔리를 훑어보자. 짧은 프런트 오버행, S-클래스 중 가장 긴 휠베이스, 균형 잡힌 리어 오버행으로 이루어진 3박스 세단이다. 주목할 것은 더 뉴 S-클래스의 롱휠베이스보다 18cm 긴 휠베이스다. 뒷좌석 무릎 공간도 최대 12cm 늘어났다.
편의사양도 마이바흐이기에 가능한 것들이다. 2백만 화소 이상의 디지털 라이트, 탑승객 머리와 목을 보호하는 뒷좌석 에어백도 있다. 특히 뒷좌석 벨트 피더는 뒷좌석에 착석한 후 문을 닫으면 벨트가 자동으로 돌출된다. 섬세한 배려가 탑승자의 태도를 우아하게 만든다. 목과 어깨에도 히팅 기능이 내장된 시트, 등받이 각도가 최대 43.5도까지 조절되고, 50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한 다리 받침대도 버튼 하나로 조작한다. 여기에 메르세데스-벤츠의 완성도와 최첨단 기술, 그리고 마이바흐만의 특별함을 결합해 고유하고 세련된 럭셔리 경험을 제공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8월호

MOST POPULAR

  • 1
    BE READY!
  • 2
    Enfant Terrible
  • 3
    5월의 마음
  • 4
    명작의 조건
  • 5
    GEEK OUT

RELATED STORIES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MORE FROM ARENA

  • LIFE

    Tequila Guy

    그동안 입속에 ‘탁’ 털어 넣던 데킬라는 모두 잊길. 자칭 데킬라 가이(Tequila Guy)라는 호세쿠엘보의 글로벌 엠배서더, 스텔리오스 파파도폴로우스(Stelios Papadopolous)에게 들은 슈퍼 프리미엄 데킬라 ‘1800데킬라’의 매력.

  • FASHION

    Rough Skin

    여름철 피부 관리를 위한 공략법 셋.

  • LIFE

    전종서라는 이상하고 새로운 얼굴

    이충현 감독의 <콜>은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여자가 한 집에서 전화기 하나로 연결되는 스릴러다. 관객은 전화를 안 받아서 짜증난 영숙 캐릭터 때문에 시종일관 무시무시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 그 두려움과 떨림의 대가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이어 전종서가 왜 새로운 스타일의 배우인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얼굴과 새로운 목소리의 전종서는 천진하고 자유로운 연기로 이야기에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금 우리가 전종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FASHION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여기 새롭게 떠오르는 시계가 있다.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