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해요"

UpdatedOn July 21, 2021

3 / 10

 


솔로로 성공적으로 데뷔한 (여자)아이들의 리더, 전소연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넘치는 화보와 지적인 인터뷰가 공개됐다. ‘Wild & Loud’ 컨셉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 화보에서 그는 임팩트 있는 표정과 과감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카메라 앞에서 전소연은 거침없는 끼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매 컷 현장 스탭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전소연은 작은 체구임에도 에너지를 뿜어내는 이유에 대해 “항상 나답게,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해서 작아 보이지 않는 것 같다”며 “눈치 보지 않고 하고 싶은 걸 해요”라 답했다.

사실 (여자)아이들보다 솔로 데뷔가 먼저였다. 2017년 데뷔 싱글 ‘젤리’ 이후 첫 미니 앨범인 <Windy>는 “이번엔 팀의 리더로서가 아닌 인간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았다. “저는 늘 바람처럼 살고 싶다고 말해요. 매일매일 자극적으로 살고 싶고, 어디든 마음이 끌리는 곳으로 가고 싶거든요. <Windy>는 제 또 다른 자아 ‘윈디’가 하고 싶은 이야길 하는 앨범이에요.”

전소연은 이번 솔로 앨범을 위해 ‘전소연 팀’을 직접 꾸려 콘셉트 선정부터 비주얼 디렉팅,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제작, 마케팅 과정에 이르기까지 한 앨범이 세상에 나오기까지의 모든 과정에 참여했다. 앨범을 진두지휘한 전소연은 “전 그냥 제가 직접 해야 속이 편해요. 내 일에 대해서는 남 탓하고 싶지 않아요. 차라리 내 생각대로 하고선 안 되더라도 제가 책임질 몫이죠”라며 한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서 책임감과 리더십에 대해 말했다.

무대에 서는 것과 프로듀싱하는 것, 어떤 게 쾌감이 크냐는 질문에 전소연은 “무대에 서는 것도 짜릿하지만, 제가 프로듀싱한 프로젝트가 전체적으로 잘 나왔을 때 쾌감이 엄청나죠. 무대 위의 전소연도 제작자 전소연의 마음을 이뤄주기 위해 열심히 하는 거고”라며 프로듀서로서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다른 뮤지션을 프로듀싱해 보고싶다고도 있다고 밝히며, “진짜 열심히 할 수 있어요. 곡만 주는 게 아니라 전체 콘셉트까지 함께 만들어서 주는 제작자가 되고 싶어요”라는 야심을 밝혔다.

한편 팀으로서도, 솔로로서도 언제나 컨셉추얼하고 선명한 콘셉트를 선보여온 전소연은 “콘셉트가 있더라도 사람이 먼저”라는 신념을 드러냈다. “어딘가에 정말 살아있을 것 같은 느낌, 실제로 어딘가에서 놀고 있을 것 같은 애들이 무대에 있길 바라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캐릭터로 이루어진 그룹 K/DA의 일원으로서 노래하는 전소연에게 메타버스와 가상 아이돌에 대한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야심을 묻자 흥미로운 답이 돌아왔다. “전 언제나 사람이고 싶어요. 인간적인 감정을 노래하고, 살아 있는 사람으로서 무대에 서길 바라요. (여자)아이들에게도 항상 사람의 감정을 입혀주고 싶어요. K/DA는 AI가 아니라 저라는 사람이 게임 캐릭터를 연기하며 무대에 서는 거라 재미있었어요. 하지만 가상 가수에게 이입한다는 건 저로선 아직 어려워요.” 그에게 언젠가 AI가 감정을 갖는 세상이 오면 어떨지 묻자, “‘AI가 난 AI여서 인간처럼 사랑할 수 없어’라고 감정을 토로하는 단계가 되면 이입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는 답이 돌아왔다. “저는 가사가 좋아서 음악을 들을 때가 많거든요. 노래를 들으며 이 사람이 어떤 감정으로 어떤 생각을 했구나, 이입하며 들어요. 하지만 아직까지 어떤 것도 인간을 대신할 수 없다고 생각해요.”

아티스트이자 프로듀서로서의 야심을 불태우고, 실무의 A to Z를 진두지휘하고, 음악과 인간에 대해 탐구하며, 성큼성큼 나아가는 전소연에게 자신에 대한 믿음은 어디서 오냐고 물었다. “제 감을 믿어요. 원래는 의구심이 있었어요. 제가 하고 싶다 해서 다 맞는 건 아닐 테니까. 그런데 회사 대표님이 ‘소연이는 감이 있는 것 같으니까 네 감을 믿어봐라’ 지원해주셨고, 내가 하고 싶은 게 이유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돌이켜보면 항상 제 마음 가는 대로 했을 때 결과가 좋더라고요. 하하.”

전소연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까르띠에, 미의 철학
  • 2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3
    MISTY BLUE
  • 4
    IN TIME
  • 5
    OLDIES BUT GOLDIES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FASHION

    HAIRY

    생경하고 풍성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이런 옷들.

  • LIFE

    즐거운 옥상

    요즘처럼 옥상이 즐거운 적이 있었던가? 문화가 있고 놀이가 있는 옥상이 하나둘 생겨난다. 서울에서 가장 특별한, 하늘과 가까운 공간 넷.

  • VIDEO

    [A-tv] 아레나 9월호 '임시완'

    <아레나> 9월호 표지가 임시완인 건 다들 아실 테지만, 입대 전 이런 깜짝 영상을 남기고 간 건 몰랐겠죠? 텅 빈 사무실에 홀로 남겨진 임시완. 그는 어떤 행동들을 했을까요?

  • FASHION

    낚시, 패션이 되다

    낚시를 통한 최고의 즐거움을 갈망하는 낚시인들에겐 더없이 멋지고 기능적인 제품이 필요하다. 아웃도어의 역사이자 새로운 도전이 될 프리미엄 낚시 웨어 브랜드 웨더몬스터를 소개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