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UpdatedOn July 2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2-460332-sample.jpg

아쿠아 디 파르마 차량용 디퓨저.

아쿠아 디 파르마 차량용 디퓨저.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라 스푸냐뚜라.

아쿠아 디 파르마는 1916년 이탈리아의 카를로 먀나니가 설립한 니치 향수, 양초, 목욕 가운 및 가죽 액세서리를 생산하는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이다. 아쿠아 디 파르마는 밀라노와 피렌체 사이의 작은 도시인 ‘파르마’ 지방의 물이라는 뜻으로, 고품질의 천연원료를 사용하여 향수를 100% 수작업으로 만들기로 유명하다. 1916년 첫 번째 향수 ‘콜로니아(COLONIA)’를 론칭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은 뒤 향수업계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았다. 전 제품 ‘100% Made in Italy’를 고집하는 브랜드이며, 브랜드 이름답게 여름에 쓰기 좋은 블루 라인 향수로 잘 알려졌다. 아쿠아 디 파르마가 지난 5월 20일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블루 메디떼라네오 라인의 신제품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 라 스푸냐뚜라’와 차량용 디퓨저를 선보였다.

이 행사는 포르쉐 센터 용산과 함께 진행한 행사로 영빈관 가든에서 포르쉐 차량과 신제품 차량용 디퓨저를 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꾸며졌다. 내부에는 블루 메디떼라네오 전 라인과 홈 컬렉션 라인의 디퓨저와 캔들로 꾸민 공간을 통해 클래식한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었다. ‘베르가모또 디 칼라브리아 - 라 스푸냐뚜라’는 고대부터 이어지는 추출 기술인 ‘La Spugnatura’로 추출해 장인의 손길에서 탄생한 최상급 포세린에 담았다. 이 제품은 면세점 중 신라 면세점에서만 단독으로 론칭할 예정이다.

차량용 디퓨저는 폴트로나 프라우 가죽이 사용되고 세계적인 디자이너 듀오 감 프라테시가 디자인해 특별함을 더한다. 차량용 디퓨저는 국내 백화점 및 신라 면세점에서 선론칭으로 만날 수 있으며, 세 가지 컬러와 아홉 가지 향으로 구성되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02-460334-sample.jpg

행사가 열린 신라호텔 영빈관.

행사가 열린 신라호텔 영빈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2
    안소희, "배우가 아닌 인간 안소희로서 일상에서 더 많은 걸 보고, 느끼고, 경험하려고 해요."
  • 3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My Endless Blue

RELATED STORIES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MORE FROM ARENA

  • FASHION

    작디작은 마이크로 백 5

    아주 작지만 존재감 하나는 확실한 미니 백들.

  • AGENDA

    SIHH 2016

    올해 SIHH에서 공개된 새로운 시계들 중 딱 하나씩 골랐다.

  • ISSUE

    영재가 찐행복을 느끼는 순간! (feat. 여행 필수템)

  •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ILM

    빅톤의 두 청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