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한낮의 해변에서

꿈처럼 달콤한 하루를 위해 주종별로 잔뜩 쟁여 왔다.

UpdatedOn July 10, 2021

  • (왼쪽부터) 사탕수수 농축액을 증류해 라이트하고 달콤한 것이 특징이며 과일 칵테일과 특히 잘 어울리는 ‘말라카투 카차샤’, 쑥·헛개·한라봉 등 15가지 국산 재료가 사용된 부자진 베이스에 오미자를 침출하여 상큼한 ‘부자진 서울 배치 오미자 진’, 시트러스한 향이 강하며 중후한 보디감이 돋보이는 ‘탱커레이 넘버 텐.’

    (왼쪽부터) 사탕수수 농축액을 증류해 라이트하고 달콤한 것이 특징이며 과일 칵테일과 특히 잘 어울리는 ‘말라카투 카차샤’, 쑥·헛개·한라봉 등 15가지 국산 재료가 사용된 부자진 베이스에 오미자를 침출하여 상큼한 ‘부자진 서울 배치 오미자 진’, 시트러스한 향이 강하며 중후한 보디감이 돋보이는 ‘탱커레이 넘버 텐.’

    (왼쪽부터) 사탕수수 농축액을 증류해 라이트하고 달콤한 것이 특징이며 과일 칵테일과 특히 잘 어울리는 ‘말라카투 카차샤’, 쑥·헛개·한라봉 등 15가지 국산 재료가 사용된 부자진 베이스에 오미자를 침출하여 상큼한 ‘부자진 서울 배치 오미자 진’, 시트러스한 향이 강하며 중후한 보디감이 돋보이는 ‘탱커레이 넘버 텐.’

    ●LIQUOR●
    1
    화이트 스피릿

    투명한 바다를 눈앞에 두고 화이트 스피릿을 꺼내 든다. 우선 ‘부자진’의 ‘오미자 진’을 니트로 쿨하게 들이킨다. 오미자 향이 그득하게 입안을 감돌 때, 브라질 전통 럼 ‘말라카투 카차샤’로 가볍게 헹궈낸다. 카차샤 럼은 과일 칵테일과 궁합이 맞지만 ‘탱커레이 넘버 텐’과 마티니가 기다리고 있으니 칵테일은 탱커레이에 양보한다.

  • (왼쪽부터) 무화과와 바닐라 향이 달콤한 ‘글렌피딕 21년 그랑 레제르바’, 하이볼로 제조하여 마시면 본연의 깊은 풍미가 더욱 돋보이는 ‘조니워커 블랙’, 플루티한 향이 풍성한 위스키 ‘로얄살루트 21년 에스텐시아 폴로 에디션.’

    (왼쪽부터) 무화과와 바닐라 향이 달콤한 ‘글렌피딕 21년 그랑 레제르바’, 하이볼로 제조하여 마시면 본연의 깊은 풍미가 더욱 돋보이는 ‘조니워커 블랙’, 플루티한 향이 풍성한 위스키 ‘로얄살루트 21년 에스텐시아 폴로 에디션.’

    (왼쪽부터) 무화과와 바닐라 향이 달콤한 ‘글렌피딕 21년 그랑 레제르바’, 하이볼로 제조하여 마시면 본연의 깊은 풍미가 더욱 돋보이는 ‘조니워커 블랙’, 플루티한 향이 풍성한 위스키 ‘로얄살루트 21년 에스텐시아 폴로 에디션.’

    ●LIQUOR●
    2
    위스키

    이글거리는 태양을 닮은 오렌지빛 위스키 세 병을 챙겼다. 발바닥에 모래 열기가 느껴지는 것은 잠깐, 파도가 열기를 휩쓸어가고 카리브해를 담은 ‘글렌피딕 21년 그랑 레제르바’는 혀를 흥건하게 적신다. 조금 더 남쪽으로 가보자. 이국적인 아르헨티나 정취가 풍기는 ‘로얄살루트 21년 에스텐시아 폴로 에디션’을 꺼낸다. 묵직한 위스키 향에 머리가 지끈거릴 때쯤 ‘조니워커 블랙 라벨’을 쏟아내며 하이볼 제조에 들어간다.

  • (왼쪽부터) 달지만 약간의 산미가 느껴지는 ‘모엣&샹동’, 레몬의 시큼함과 백도와 서양배의 달콤함과 흰 꽃의 아로마를 자랑하는 ‘페리에 주에 벨에포크’, 달콤한 오렌지 향과 이국적인 향취가 한가득 퍼지는 프랑스 보르도산 와인 베이스 아페리티프 ‘릴레.’

    (왼쪽부터) 달지만 약간의 산미가 느껴지는 ‘모엣&샹동’, 레몬의 시큼함과 백도와 서양배의 달콤함과 흰 꽃의 아로마를 자랑하는 ‘페리에 주에 벨에포크’, 달콤한 오렌지 향과 이국적인 향취가 한가득 퍼지는 프랑스 보르도산 와인 베이스 아페리티프 ‘릴레.’

    (왼쪽부터) 달지만 약간의 산미가 느껴지는 ‘모엣&샹동’, 레몬의 시큼함과 백도와 서양배의 달콤함과 흰 꽃의 아로마를 자랑하는 ‘페리에 주에 벨에포크’, 달콤한 오렌지 향과 이국적인 향취가 한가득 퍼지는 프랑스 보르도산 와인 베이스 아페리티프 ‘릴레.’

    ●LIQUOR●
    3
    샴페인과 와인

    파라솔 그늘 아래 누워 청량한 ‘페리에 주에 벨에포크’의 뚜껑을 연다. 휴가의 시작을 알리는 나만의 세레모니다. 왠지 식욕이 돋는 느낌인데, 때를 놓치지 않고 잽싸게 ‘릴레’ 아페리티프를 꿀떡꿀떡 삼킨다. 마지막은 클래식하게 물에 얼음이 출렁이는 버킷에 쟁여놓은 ‘모엣&샹동’으로 마무리.

  • (왼쪽부터) 시작은 묵직하지만 끝은 상쾌한 ‘롱보드’, 깊은 몰트 향과 쫀쫀한 거품이 특징인 파타고니아의 ‘보헤미안 필스너’, 스파이시한 향과 상쾌한 과일 향이 조화로우며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구스아일랜드 ‘312 어반 위트 에일.’

    (왼쪽부터) 시작은 묵직하지만 끝은 상쾌한 ‘롱보드’, 깊은 몰트 향과 쫀쫀한 거품이 특징인 파타고니아의 ‘보헤미안 필스너’, 스파이시한 향과 상쾌한 과일 향이 조화로우며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구스아일랜드 ‘312 어반 위트 에일.’

    (왼쪽부터) 시작은 묵직하지만 끝은 상쾌한 ‘롱보드’, 깊은 몰트 향과 쫀쫀한 거품이 특징인 파타고니아의 ‘보헤미안 필스너’, 스파이시한 향과 상쾌한 과일 향이 조화로우며 어떤 음식과도 어울리는 구스아일랜드 ‘312 어반 위트 에일.’

    ●LIQUOR●
    4
    맥주

    호놀룰루 와이키키 해변에서 파도 헤치고 서핑하는 기분을 내고 싶지만, 대신 양양에서 ‘롱보드’에 뛰어든다. 파도 거품이 모래알을 쓸고 내려가듯 이번엔 묵직한 거품이 일품인 ‘보헤미안 필스너’가 식도를 쓸어내린다. 묵직한 한 방을 맞고 나니 상쾌한 과일 향이 그립다. 구스아일랜드 ‘312 어반 위트 에일’로 트로피컬을 원 없이 즐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PHOTOGRAPHY 황진용
ASSISTANT 강예진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맥스러움, 롯스러움
  • 2
    Full Details
  • 3
    손석구 되기
  • 4
    위대한 지휘
  • 5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RELATED STORIES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 LIFE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털북숭이들과 함께 하는 법.

MORE FROM ARENA

  • FASHION

    A TIME IN COAT

    무심하고 뚜렷한 코트의 장면들.

  • VIDEO

    비투비 멤버들 서로 여기까지 알고 있다고? (feat. 라이어 게임)

  • FASHION

    새 운동화

    통통 튀는 경쾌한 색감의 스니커즈 5.

  • FILM

    '아이템 부자' 대휘와 매일 함께하는 가방 속 아이템!

  • INTERVIEW

    피식쇼의 하루

    “웰컴 투 더 그레이티스트 쇼 인 더 월드.” 지금 가장 뜨거운 유튜브 쇼, <피식쇼>의 녹화 현장을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