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THE BIG BOSS

모델 겸 사장 4인 / 다니엘 오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UpdatedOn July 0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472-458409-sample.jpg

민소매 톱·팬츠·벨트·슬립온·목걸이·시계 모두 모델 소장품.

빈티지 마티니 잔과 유리 재떨이.

빈티지 마티니 잔과 유리 재떨이.

빈티지 마티니 잔과 유리 재떨이.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할 때 작업했던 아트워크.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할 때 작업했던 아트워크.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할 때 작업했던 아트워크.

다니엘 오 + Abandoned Martini @abandoned_martini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91나길 81


간단한 매장 소개를 부탁한다.
정식 오픈 없이 올해 3월 30일부터 문을 열고 운영 중이다. 어떤 콘셉트나 돈을 벌기 위한 일은 아니고, 단순히 재미를 위해서 시작한 빈티지 소품 숍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파인아트를 전공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공간 자체를 하나의 설치 미술로 접근해서 바닥 타일부터 인테리어 전부를 구상하고 꾸몄다.

어밴던드 마티니라는 이름은 무슨 뜻인가?
음, 처음에는 새드 보이 클럽(Sad Boy Club)을 생각했다. 하지만 클럽이란 이름을 단 매장들이 너무 많고 지겨워서 비유적으로 버려진 마티니라는 이름을 떠올렸다. 마티니는 한국에서 잘 마시지 않는 칵테일 중 하나이기도 하고, 비주얼에 비해 솔직히 맛은 별로라 전형적인 자기만족을 위한 칵테일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여러 모로 의미가 잘 맞아 떨어지는 어밴던드 마티니라는 이름으로 최종 결정됐다.

아지트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공간이다.
사실 동빙고동은 내가 사는 동네라 자주 오고갈 수 있고, 그냥 가까워서 가볍고 유쾌한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었다. 천장이 낮은 3평짜리 공간이라 사람이 많이 들어오지 못해서 더 아늑하다는 장점도 있다.

전부터 모델 말고도 여러 활동을 해왔다. 이런 공간을 열고 싶다는 생각은 언제 처음 했나?
원래 성격이 하고 싶은 게 생기면 바로 계획을 세우고 실천하는 스타일이다. 코로나19 이후로 개인 전시회도 못하고 활동 반경이 줄어들다 보니 이런 공간을 통해 나를 보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솔직히 한국의 공간 인테리어 트렌드가 유난히 유행을 많이 타고 어딜 가나 다 똑같은 무드, 톤, 소재라 지겨움을 느꼈다.

매장 운영과 모델 활동을 겸하는 데에 어려운 점은 없나?
메인 잡과 별개로 취미 겸 재미로 운영하는 공간에 가깝기 때문에 굳이 다른 스케줄과 겹쳐도 신경 쓰지 않는 편이다. 오늘만 날이 아니라 언제든지 방문할 수 있는 그런 공간이니까.

빈티지 소품을 비롯해 재미있고 다양한 물건들을 팔고 있다. 매장에 들여놓는 물건들에 대한 남다른 기준이 있다면?
개인적으로 워낙 오브제를 좋아하기도 하고 주변 지인들로부터 맥시멀리스트라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보잘것없는 버려진 빈티지 매거진이나 성냥을 모으기 시작해 눈이 가고 손이 가는 것들에 집착한다. 확고한 기준은 없지만 취향은 또렷하게 보일 거다.

곧 어떤 것들이 어밴던드 마티니를 채우게 될까?
내 취향이 드러나는 잔, 빈티지 오리지널 포스터, 개인 작업 등을 업데이트하려고 준비 중이다. 큰 이벤트는 아직 예정에 없지만 소소하게 디제이들을 초대해 음악을 틀거나 칠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릴 계획이다.

매장에 틀어놓고 싶은 노래가 있다면?
타니아 마리아 ‘Come With Me’.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황진용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서울의 펍
  • 2
    IN TIME
  • 3
    영광의 도둑
  • 4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5
    어디서 하세요?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FILM

    남자답게 갓세븐

  • FASHION

    Trend

    4가지 키워드로 정리한 2023 워치스 앤 원더스의 시계 출시 경향.

  • AGENDA

    책 위에 앉기

    2017년, 책을 둘러싼, 어쩌면 가장 중요할 화두는 ‘책을 의심하는 일’이다.

  • LIFE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FE

    Destination 2023 #2

    코로나19가 퍼졌을 때 가장 크게 피해를 본 업계는 여행업이었다. 반대로 위드 코로나가 오면서 사람들이 가장 큰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여행이다. 출장으로, 신혼여행으로, 모험으로, 이제 사람들이 다시 떠나고 있다. 2023년 한국 사람들은 어디로 어떻게 떠나고 싶어 할까. 어떤 마음으로 떠나는 게 좋을까. 여행업계의 맨 앞에 있는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대답을 추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