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is Month Issue

RISING

2021 LVMH 워치 위크 중 수면 위로 떠오른 3개의 시계를 살펴봤다.

UpdatedOn March 12, 2021

  •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최근 제니스가 새롭게 선보인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의 흥행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일단 가장 눈에 띄는 차세대 무브먼트 ‘엘 프리메로 칼리버 3600’을 탑재했다. 50여 년간 고주파 크로노그래프를 활용한 경험을 통해 0.1초까지 시간을 표시하고 60시간의 파워 리저브 성능을 갖췄다. 지름 41mm의 견고한 스틸 케이스와 폴리싱 처리된 세라믹 베젤은 스크래치에 강한 면모를 드러낸다. 요즘 트렌드를 제대로 저격한 것이다. 브랜드의 상징적인 색상을 적용한 3개의 카운터에는 3시 방향 초 단위, 6시 방향 분 단위, 9시 방향 스몰 세컨즈를 배치해 정확한 시간 측정을 지원한다. 4시와 5시 사이 자리 잡은 날짜창도 균형감이 좋고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초침은 한눈에 잘 읽힌다. 다이얼은 화이트와 블랙, 스트랩은 스틸 브레이슬릿과 코듀라 소재로 입맛 따라 선택하면 된다.

  • 위블로 빅뱅 유니코 인테그랄 세라믹

    도자기로 만든 시계라면 믿겠는가? 이번 2021년 ‘LVMH 워치 위크’에서 선보인 ‘빅뱅 유니코 인테그랄 세라믹’은 케이스를 비롯한 베젤, 브레이슬릿의 모든 부분에 세라믹 소재를 적용했다. 도자기에 주로 사용하는 소재라 내구성이 약하다는 편견도 있지만, 그건 이 소재의 우수성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우주선에 사용될 만큼 견고하고 가벼운 무게가 장점인 신소재임이 분명하니까. 일단 스크래치로부터 자유롭고 알레르기에 민감한 사람도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다. 지름 42mm 케이스와 결합된 브레이슬릿은 기존 빅뱅 모델과는 차별된 통일성을 보여준다. 손목 위에서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이번 설계의 특징이다. 업그레이드된 자사 매뉴팩처 무브먼트를 탑재해 넉넉한 72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하며, 화이트, 네이비 블루, 그레이 총 3가지 컬러로 선보인다.

  •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 S 크로노그래프 GMT 스틸

    불가리의 ‘옥토 피니씨모’ 컬렉션은 스포츠의 열정에서 탄생한 시계다. 로마의 정교한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아 팔각형 다이얼과 동그란 베젤을 조화롭게 담아냈다. 남성적이고 세련된 디자인 덕분에 멀리서도 ‘옥토’임을 단번에 알아볼 수 있다. 블루 선레이 다이얼과 좋은 합을 이루는 실버 카운터는 대비되는 색상을 배치해 가독성을 높였다. 언뜻 보면 크로노그래프 시계지만, 3시 방향 서브 다이얼에는 또 다른 시간을 측정할 수 있는 GMT 기능을 넣어두었다. 9시 방향 푸시 버튼 하나면 간편하게 타임 존을 설정할 수 있다. 한눈에 들어오는 큼직한 인덱스와 핸즈 또한 이 시계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3.3mm 두께의 울트라 신 무브먼트 BVL 318 칼리버를 탑재해 55시간 파워 리저브 기능을 갖췄다. 지름 43mm 사이즈, 100m 방수를 지원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김성지

2021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3
    그릇의 늪
  • 4
    Nylon Boy
  • 5
    Deeper & Deeper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플랫폼에서 독립하기

    콘텐츠를 한 플랫폼에만 올릴 수는 없다. 유튜브, 소셜미디어, 포털사이트 등 유통 채널을 다양화해야 겨우 조회수를 확보할 수 있다. 여러 플랫폼 운영은 창작자로 하여금 번아웃을 일으키며, 콘텐츠 질 하락, 나아가 운영의 어려움으로 이어질 수 있다. 콘텐츠 제작자들의 고충을 품에 안고 플랫폼 탈출을 시도해봤다.

  • INTERVIEW

    미성년 래퍼의 하루

    래퍼 NSW 윤과 폴로다레드는 <쇼 미 더 머니> 시즌 11 출연 이후 인생이 달라졌다. 브랜드 협찬 요청, 스카우트 제의, 피처링 제안, 한 달 사이 일어난 일이다. 두 소년 래퍼의 일상은 어떨까. 정말 화려할까? 2023년이면 성인이 될 그들은 열아홉 살의 끝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12월의 어느 날, 그들의 하루를 지켜보았다.

  • FASHION

    The Climax

    젊음의 열기를 고스란히 담아낸 휠라와 하이더 아커만의 일탈적인 협업에 관한 이야기.

  • FASHION

    GO OUT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기능을 고루 갖춘 백과 슈즈를 모았다.

  • FASHION

    개성과 역량

    <아레나>가 꼽은 이달의 시계, 불가리 옥토 로마 크로노그래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