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판타스틱한 명품 소품

동심을 자극하는 천진하게 귀엽고도 비범한 하우스 브랜드의 아이템 4.

UpdatedOn March 0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9-sample.jpg

 

HERMES

에르메스 켈리 백에 눈, 코, 입과 손발까지 갖춘 앙증맞은 백 참 모티브의 이름은 '켈리돌(Kellydole)'이다. 1999년 장-루이 뒤마(Jean-Louis Dumas)가 디자인한 이 모티브 디자인은 단지 캐릭터가 아니다. 지금은 제작이 중단됐지만 켈리돌 백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던 에르메스의 아카이브 중 하나. 이번 시즌 에르메스는 켈리돌 백의 미니어처 버전을 백 참으로 선보였다. 송아지 가죽과 염소 가죽을 활용한 섬세한 디테일과 회전식 버클도 여전하다. 물론 실제로 수납도 가능하다는 말이다. 이어폰이나 에어팟 케이스 정도의 작은 소지품들을 담을 수 있는 아담한 공간을 마련해두었다.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8-sample.jpg

BALENCIAGA

러플 장식과 레이스로 재단된 발렌시아가의 하트 러플 백팩의 화룡정점은 가운데를 장식한 거대한 리본 장식이다. 웬만큼 괴짜답고, 실험적인 디자인에 면역이 된 발렌시아가 마니아들에게도 꽤나 도전정신을 요하는 백팩이다. 하지만 분명 어떤 누군가에게는 취향저격의 아이템일거다. 한 편에 필기체로 써진 발렌시아가의 로고도 그 이유 중 하나일 테고.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7-sample.jpg

LOUIS VUITTON

루이 비통의 2021 봄-여름 남성 컬렉션은 브랜드의 여행 정신을 동시대적으로 풀어낸 독창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버질 아블로는 여느 때와는 달리 파리에서부터 시작해 상하이, 도쿄로 이어지는 여정에서 점진적으로 진화하는 컬렉션을 공개했다. <줌과 친구들>이라는 단편 애니메이션 상영으로 대신한 파리에서의 쇼 이후 실질적으로 두 번째 런웨이 쇼인 도쿄 쇼의 오프닝에는 테디 베어를 든 수트 차림의 룩이 등장했다. LV 테디 베어로 이름 붙여진 이 모노그램 패턴의 곰 인형은 호사스럽긴 하지만 모두에게 천진함과 향수를 느끼게 하는 아이템. 버질 아블로가 탐구한 '소년 시절'의 표상이기도 하다.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515-446076-sample.jpg

GIVENCHY

매튜 M. 윌리엄스의 새로운 무대가 된 지방시는 경계를 지우고 더 과감해졌다. 새로워진 G 링크 자물쇠 장식을 장착한 안티고나 백부터 시작해 새로워지지 않은 것을 찾을 수 없고, 스트리트와 쿠튀르의 영역을 넘나드는 아이템과 룩들로 꾸려졌다. 단단하고 과감한 이미지를 상징하는 요소로는 자물쇠와 볼드한 G 모티브 체인 말고도 뿔이 사용됐다. 이 뿔 장식은 여성 샌들의 힐에서도, 남자 볼캡에서도 불쑥 솟아있다. 꽤나 직설적인 디테일이지만 보다시피 의외로 귀엽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게임 덕후를 위한 완벽한 구독
  • 2
    콜키지 프리는 못 참지
  • 3
    Man in Woman
  • 4
    SKATE BOYS
  • 5
    <아레나> 4월호 커버를 장식한 NCT 해찬

RELATED STORIES

  • FASHION

    Sunday PM 4:00

    게으른 오후, 애정하는 레스토랑, 주문한 메뉴가 등장했을 때의 설레는 마음을 담은 한 컷.

  • FASHION

    Body Spectrum

    체형에 관계없이 우리는 무엇이든 입을 수 있다. 그게 자신이 원하는 것이라면.

  • FASHION

    In The Baggage

    보안 검색대쯤 가뿐하게 통과할 만한 가벼운 용량의 뷰티 제품들.

  • FASHION

    봄맞이

    혹독한 계절을 보낸 옷과 신발의 묵은 흔적을 지워줄 관리용품.

  • FASHION

    에디 슬리먼의 꿈

    에디 슬리먼은 하고 싶은 것을 한다. 셀린느의 수장은 돌연 자신의 카메라를 둘러메고 미국 말리부로 향했다. 사진 속 주인공은 밥 딜런이다.

MORE FROM ARENA

  • SPACE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플랜트와 인테리어가 만나 자연친화적 실내 디자인을 지칭하는 ‘플랜테리어’가 떠오르고 있다. 이제 막 문을 열어 입소문이 나는 중인, 서울 근교 피톤치드 가득한 카페 네 곳을 소개한다.

  • CAR

    아들에게

    뒷좌석에 아들을 태우고 달리며 생각한다. 내 아버지도 이런 마음이었을까?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이 많다. 자동차도 그중의 하나. 자동차 기자들이 말하는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자동차.

  • FASHION

    UNDER THE BLUE SKY

    귀여운 모자를 쓰고 파란 가을 하늘 아래 서다.

  • FASHION

    SUMMER SHOPPING LIST

    여름이 가장 뜨거운 이 시점, 지극히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것들만 골라 담은 8월 쇼핑 가이드.

  • WATCH

    NEW FACE

    개성 넘치는 시계 브랜드의 신상품을 소개합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