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상상 세계의 시계

시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UpdatedOn March 08, 2021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68-sample.jpg

BREITLING

“시계는 실전이다”란 말에 부합하는 모델. 어떤 상황에서도 간편한 조작을 우선순위로 삼는다.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라이더 탭 회전 베젤과 독특한 패턴의 크라운을 적용해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간편하게 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시원한 블루 다이얼과 대비되는 빨간색 초침을 조합해 다른 지역의 시간도 쉽게 확인 가능하다. 견고한 디자인에 어울리는 로고 모양도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 중 하나다. 어벤저 오토매틱 GMT 45mm 5백40만원대 브라이틀링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67-sample.jpg

IWC

대범한 46mm 사이즈 안에 월드 타임을 위한 24시간 디스플레이와 크로노그래프를 탑재했다. 국제 시간을 대표하는 24개의 도시명을 표기한 회전 베젤을 손으로 눌러 돌리면 시간과 날짜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특징을 갖는다. 1980년대 ‘페르디난트 포르셰’가 디자인한 ‘오션 2000’을 적용한 점도 희소성을 더한다. 기압 강하에도 안전한 사파이어 글라스, 넉넉한 68시간 파워 리저브를 갖췄다. 파일럿 워치 타임존 크로노그래프 1천6백만원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69-sample.jpg

CHOPARD

창업자인 ‘루이 율리스 쇼파드’의 이름을 내건 시계다. 동그랗게 잘 정비된 다이얼 중앙에는 시, 분, 초를 비롯해 날짜를 표기하는 디스플레이를 넣었다. 화려한 디자인에도 시간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건 옐로 인덱스와 핸즈를 선택한 덕분이다. 24개 도시의 시간을 표시하고 낮과 밤을 나눈 24시간 인디케이터를 적용했다.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로 60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L.U.C 타임 트래블러 원 42mm 2천1백만원대 쇼파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70-sample.jpg

TAG HEUER

1963년부터 이어온 까레라 컬렉션의 DNA를 계승한 모델이다. 3시와 9시 방향에는 분과 시 카운터를 넣었고 6시 방향에는 러닝 세컨드를 적용했다. 스켈레톤 다이얼을 통해 매뉴팩처 무브먼트의 움직임을 감상할 수 있는 것 또한 이 시계의 매력이다. 블랙과 블루 컬러를 조합한 24시간 세라믹 베젤, GMT 기능의 빨간색 초침을 통해 또 다른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태그호이어 까레라 호이어02 GMT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45mm 8백29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71-sample.jpg

TUDOR

수심 깊이 내려갈 수 있어 붙인 이름 ‘블랙 베이’. 또렷한 인상의 블랙 다이얼과 합을 이루는 GMT 초침은 두 지역의 시간을 동시에 살펴볼 수 있다. 부드럽게 돌아가는 24시간 양방향 회전 베젤은 버건디와 블루 컬러로 낮과 밤을 표현했다. 눈꽃 송이 모양의 핸즈는 더욱 개성 있는 얼굴을 완성했다. 수심 200m 방수, 양방향 로터 시스템을 갖춘 자체 제작 무브먼트로 7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자랑한다. 블랙 베이 GMT 41mm 5백9만원 튜더 제품.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491-445872-sample.jpg

JAEGERLECOULTRE

세계 시간을 손목 위에서 확인할 수 있는 시계다. 깊이감이 느껴지는 블루 다이얼 안에 30분, 12시간 트윈 카운터를 적용했다. 덕분에 빨간색 팁으로 포인트 준 세컨드 핸즈는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완벽히 수행한다. 10시에 위치한 크라운을 움직이면 24개 도시의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데, 서머와 윈터 타임을 적용한 도시는 화이트 색상의 삼각형으로 한 번 더 상기시켜준다. 65시간 파워 리저브. 폴라리스 크로노그래프 월드 타임 44mm 가격미정 예거 르쿨트르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3월호

MOST POPULAR

  • 1
    NEO GENDER
  • 2
    UNFAMILIAR SUIT
  • 3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4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5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LIF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LIFE

    청량감 장전한 라거

    라거의 톡 쏘는 청량감을 이길 맥주는 없다. 여름이 도래하자 모아본 국내 라거의 정석들.

  • CAR

    가장 비싼 SUV 두 대

    페라리 푸로산게와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얼마나 같고 다를까? 스펙을 보면 어떤 차를 골라야 할까?

  • FASHION

    7:00 AM

    아침 녘에 찾아든 고요하고 싱그러운 봄 향취.

  • REPORTS

    나쁜 남자 오대환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 아니, 실은 유쾌하고 매력이 넘친다. 대한민국 악의 연대기를 새로 쓰고 있는 ‘나쁜 연기 전문 배우’ 오대환을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