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UpdatedOn March 05, 2021

3 / 10

 

SALVATORE FERRAGAMO

지난 봄·여름 루카 구아다니노와 과거의 영감을 살려 영화적 연출 기법을 표현한 폴 앤드류의 이번 시즌은 미래로 향했다. 이번 시즌에는 한 편의 공상 과학 영화를 만들었는데, 하우스의 클래식한 명맥에 미래지향적인 포인트를 결부시켰다. PVC 소재의 케이프, 체인으로 만든 원피스와 스쿠버 유니폼에 영감 받은 보디 수트 등 컬렉션 곳곳에 퓨처리즘적인 요소가 그 증거. 우주선 내부를 닮은 스튜디오와 빛을 내뿜는 터널, 모델들 뒤 펼쳐진 스크린에는 우주적인 미장센이 연출된다. 그 장면은 흡사 <매트릭스> <블레이드 러너 2049> 혹은 토르의 고향 아스가르드를 연상시킨다. 폴 앤드류는 패션은 항상 과거의 요소에서 영감을 얻고 발현하는데, 이번 시즌에는 그런 물리적 개념을 뒤집고 미래의 프리즘을 통해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싶었다고 한다.


3 / 10

 

BALENCIAGA

디지털에 능통한 발렌시아가는 2021 F/W 컬렉션을 비디오 게임 형태로 발표했다. 발렌시아가의 게임 컬렉션 ‘The Afterworld: The Age of Tomorrow’는 2031년의 미래를 그리며 발전한 도시와 이질적인 디스토피아 세상, 정글과 기사 등 신화적인 서사를 담았다. 플레이어는 화살표 모양의 반짝이는 경로를 따라 걸으며 5개의 구역을 탐험한다. 발렌시아가의 소매점을 시작으로 대도시와 버려진 콘크리트 구조물, 어두운 숲을 지나 바위 절벽 꼭대기에 도착한다. 절벽에서 플레이어를 기다리는 건 한 자루의 검. 바위에 박힌 검을 뽑고 일몰을 향해 걸으면 게임은 끝이 난다. 게임 속 상반되는 배경은 자연과 산업 간의 균형을 서서히 되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라고. “게임을 시작하고 캐릭터를 선택하는 건 아침에 옷을 입는 것과 같다.”라고 발렌시아가의 CEO 세드릭 샤비트(Cédric Charbit)는 이번 게임 컬렉션을 설명한다.


3 / 10

 

SUNNEI

밀라노의 젊은 브랜드 써네이는 지난 봄·여름에 이어 ‘SUNNEI Canvas’ 컬렉션을 선보였다. 전작의 귀여운 발상인 소재와 색상, 스타일을 구매자의 입맛에 따라 커스텀 하는 시스템도 유지했다. 여기에 한 가지 달라진 점이 있다면 비디오 게임을 통해 쇼를 발표한 것이다. 전 세계 곳곳에 있는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써네이의 비디오 게임을 즐긴다. 그들은 3D 렌더링 된 비디오 게임 속 아바타들을 플레이하며 무료함을 달래기도, 컬렉션의 세부적인 디테일을 관찰하며 쇼핑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얻기도 한다. 비록 승자와 패자가 없다는 점에서 게임이 무의미해 보일지 몰라도, 써네이는 소비자가 컬렉션을 직접 경험한다는 것에 의의를 둔다. ‘집콕’ 시대에 접어든 만큼, 게임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고 패션 브랜드는 그 영역을 두드릴 것이다. 이번에도 써네이의 발 빠른 아이디어와 위트가 보기 좋게 들어맞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크기별로 알아보는 골프 에센셜 백 4
  • 2
    THE PREPSTER
  • 3
    과감함과 귀여움
  • 4
    RE-NEW SNEANKERS
  • 5
    모유 수유와 럭셔리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AGENDA

    이달의 발견

    차고 넘치는 음악들 사이에서 걸출한 소리를 담은 앨범 여섯 장을 골랐다.

  • LIFE

    FUTURE - chapter3. IoB

    미래는 언어로 다가온다. 게이미피케이션, 디지털 트윈, IoB, 비지도학습 AI 등 낯선 용어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입에는 익지 않은 개념들이지만 의미와 기능을 들여다보면 익숙한 것들이다. 지금보다 더 오래전, 10년 전 아니면 그보다 더 오래된 시절, 막연히 그렸던 공상과학 세상의 개념들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상상은 실체가 되며 새로운 이름을 얻었을 뿐이다. 지금 미래 개념으로 알려진 게이미피케이션, 디지털 트윈, IoB, 비지도학습 AI를 다각도로 다룬다. 미래 개념을 경험한 이들의 기대와, 미래 개념이 낯선 이들이 느낀 공포를 담았다.

  • LIF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INTERVIEW

    21세기 래퍼들 #KHAN(칸)

    힙합 문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2000년대생 래퍼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귀감이 된 아티스트의 가사와 자신을 표현한 가사에 대해 질문했다.

  • AGENDA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는 것

    레스케이프 호텔의 기자간담회부터 시작해 각 식음업장을 한 차례 이상 경험해봤다. 그러자 이 업장들이 기획된 막전막후의 의도가 한 문장으로 정리됐다. ‘지구 최전선의 미식을 서울에 이식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