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UpdatedOn March 05, 2021

3 / 10

 

SALVATORE FERRAGAMO

지난 봄·여름 루카 구아다니노와 과거의 영감을 살려 영화적 연출 기법을 표현한 폴 앤드류의 이번 시즌은 미래로 향했다. 이번 시즌에는 한 편의 공상 과학 영화를 만들었는데, 하우스의 클래식한 명맥에 미래지향적인 포인트를 결부시켰다. PVC 소재의 케이프, 체인으로 만든 원피스와 스쿠버 유니폼에 영감 받은 보디 수트 등 컬렉션 곳곳에 퓨처리즘적인 요소가 그 증거. 우주선 내부를 닮은 스튜디오와 빛을 내뿜는 터널, 모델들 뒤 펼쳐진 스크린에는 우주적인 미장센이 연출된다. 그 장면은 흡사 <매트릭스> <블레이드 러너 2049> 혹은 토르의 고향 아스가르드를 연상시킨다. 폴 앤드류는 패션은 항상 과거의 요소에서 영감을 얻고 발현하는데, 이번 시즌에는 그런 물리적 개념을 뒤집고 미래의 프리즘을 통해 현재의 상황을 설명하고 싶었다고 한다.


3 / 10

 

BALENCIAGA

디지털에 능통한 발렌시아가는 2021 F/W 컬렉션을 비디오 게임 형태로 발표했다. 발렌시아가의 게임 컬렉션 ‘The Afterworld: The Age of Tomorrow’는 2031년의 미래를 그리며 발전한 도시와 이질적인 디스토피아 세상, 정글과 기사 등 신화적인 서사를 담았다. 플레이어는 화살표 모양의 반짝이는 경로를 따라 걸으며 5개의 구역을 탐험한다. 발렌시아가의 소매점을 시작으로 대도시와 버려진 콘크리트 구조물, 어두운 숲을 지나 바위 절벽 꼭대기에 도착한다. 절벽에서 플레이어를 기다리는 건 한 자루의 검. 바위에 박힌 검을 뽑고 일몰을 향해 걸으면 게임은 끝이 난다. 게임 속 상반되는 배경은 자연과 산업 간의 균형을 서서히 되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라고. “게임을 시작하고 캐릭터를 선택하는 건 아침에 옷을 입는 것과 같다.”라고 발렌시아가의 CEO 세드릭 샤비트(Cédric Charbit)는 이번 게임 컬렉션을 설명한다.


3 / 10

 

SUNNEI

밀라노의 젊은 브랜드 써네이는 지난 봄·여름에 이어 ‘SUNNEI Canvas’ 컬렉션을 선보였다. 전작의 귀여운 발상인 소재와 색상, 스타일을 구매자의 입맛에 따라 커스텀 하는 시스템도 유지했다. 여기에 한 가지 달라진 점이 있다면 비디오 게임을 통해 쇼를 발표한 것이다. 전 세계 곳곳에 있는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써네이의 비디오 게임을 즐긴다. 그들은 3D 렌더링 된 비디오 게임 속 아바타들을 플레이하며 무료함을 달래기도, 컬렉션의 세부적인 디테일을 관찰하며 쇼핑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얻기도 한다. 비록 승자와 패자가 없다는 점에서 게임이 무의미해 보일지 몰라도, 써네이는 소비자가 컬렉션을 직접 경험한다는 것에 의의를 둔다. ‘집콕’ 시대에 접어든 만큼, 게임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고 패션 브랜드는 그 영역을 두드릴 것이다. 이번에도 써네이의 발 빠른 아이디어와 위트가 보기 좋게 들어맞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 2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 3
    헤드라이트의 비밀
  • 4
    제냐의 봄
  • 5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INTERVIEW

    루피의 러브 레터

    5년간 수없이 많은 곡을 냈지만 정규 앨범만큼은 내지 않았다. 수많은 트랙을 실어도 정규 앨범이란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 웰메이드 앨범을 위해 달려온 루피는 이제 준비가 됐다. 이 도시에 필요한 힙합의 아름다움에 대해, 루피는 남들이 듣고 싶어 하는 이야기가 아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말하기 시작했다.

  • VIDEO

    GUCCI x 이승윤

  • REPORTS

    나는 내가 구해요

    ‘스스로 구하는 여자’를 연기할 때, 서예지는 빛난다.

  • FEATURE

    키워드로 본 K-서사 #슈퍼히어로말고 #일반인

    드라마는 시대를 담는다. 지금 K-드라마는 우리 시대의 갈등, 사랑, 고민을 인간 군상에 담아 독특한 서사로 풀어내고 있다. 형식과 소재도 다채롭다. 좀비와 괴물, 우주와 놀이터 등 상상은 무한하다. K-드라마가 가진 서사의 힘은 한국을 넘어선 지 오래다. 전 세계에서 K-드라마의 예고편에 호응하고, 오픈을 기다린다. K-드라마는 지금이 전성기다. 기사에서는 K-드라마와 영화에서 발견된 한국형 서사의 힘이 무엇인지 밝히고, 한국형 서사의 기원을 탐색한다.

  • FEATURE

    한 명의 이순신, 세 명의 이순신

    김한민 감독의 한국형 블록버스터 이순신 삼부작을 조명한다. 화려한 전투 장면, 이순신 장군의 죽음, <명량> <한산> <노량> 삼부작이 갖는 의미 그리고 김한민 감독의 과거 인터뷰를 통해 <노량: 죽음의 바다>가 어떻게 펼쳐질지 예측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