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배우 황인엽, 순수하고 맑은 컨셉 패션 화보 공개

UpdatedOn February 23, 2021

3 / 10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흰색 티셔츠 생 로랑 제품.흰색 티셔츠 생 로랑 제품.
  • 줄무늬 니트 톱 이구일, 팬츠 알렉산더 왕, 슈즈 요위, 네크리스 포트레이트 리포트 제품.줄무늬 니트 톱 이구일, 팬츠 알렉산더 왕, 슈즈 요위, 네크리스 포트레이트 리포트 제품.
  • 검은색 가죽 재킷 아더에러, 가죽 팬츠 문선, 슈즈 라프 시몬스 제품.검은색 가죽 재킷 아더에러, 가죽 팬츠 문선, 슈즈 라프 시몬스 제품.

배우 황인엽의 순수하고 맑은 컨셉의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에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황인엽은 인터뷰 기사의 제목과 같이 ‘햇볕처럼’ 따뜻하고 맑은 장면들을 연출했다.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직접 챙기는 황인엽의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멘토에 대해 묻는 질문에 황인엽은 “지금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나의 멘토다”라고 밝혔다. 또한 황인엽은 “자신감 넘치고 확신에 찬 모습에서 뿜어져 나오는 특유의 느낌이 있는데 그 느낌을 간직한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사람들에게 각인되었으면 하는 본인의 모습에 대해 말했다.

최근 방영 종료한 tvN <여신강림>에서 ‘한서준’ 역할을 맡았던 황인엽은 “이젠 남성적이고 강인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 어른 멜로처럼 섹시하고 날것의 느낌도 낼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바람과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배우 황인엽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이용희
STYLIST 임혜림
HAIR 정미영(알루)
MAKE-UP 이수지(알루)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짧지만 감각적인 독립 단편 영화 4
  • 2
    SUPER ROOKIES
  • 3
    OLDIES BUT GOLDIES
  • 4
    SUMMERTIME IN GUCCI
  • 5
    정우영, "지금처럼 즐겁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오래오래 하고 싶어요."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정우영, "지금처럼 즐겁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오래오래 하고 싶어요."

    축구선수 정우영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배우 저스틴 민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안소희, "배우가 아닌 인간 안소희로서 일상에서 더 많은 걸 보고, 느끼고, 경험하려고 해요."

    배우 안소희의 <아레나> 7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ILM

    화가 육준서와 나눈 진솔한 대화

  • LIFE

    지금 다시 고전 만화

    만화와 이불에 푹 파묻히기 좋은 계절, 길고 긴 고전 만화의 첫 권을 펼쳐 든다. 우라사와 나오키부터 데즈카 오사무까지. 웹툰 작가, 시인, 미술가, 영화감독이 각자만의 고전을 지금 다시 읽는 의미에 대해 말했다.

  • LIF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LIFE

    맛은 거들 뿐, 감성 케이크 숍 3

    유니크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요즘 감성 케이크.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