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론진 스피릿 컬렉션

개척자의 정신은 살아있다.

UpdatedOn February 25, 2021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331-443837-sample.jpg

론진 스피릿 Ref. L3.820.4.53.6

늠름하고 다부진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시계에도 혼이 깃들어 있다면, 론진 스피릿 크로노그래프를 두고 한 말일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정교하게 잘 만들었다. 1940년대를 대표하는 케이스를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층층이 올라가는 계단식 베젤은 입체적이고 보다 심미적인 얼굴을 완성했다. 42mm의 사이즈임에도 부담스럽지 않은 건 구조적인 배치 덕이다. 4시와 5시 사이 날짜창은 10시 방향 스크루 다운 푸시 버튼 하나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너무 간단해 아쉬울 정도. 크로노미터 인증을 마친 칼리버 L688.4 무브먼트를 탑재해 60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을 갖췄다. 가격 4백10만원.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331-443835-sample.jpg

론진 스피릿 Ref. L3.810.4.73.2

비행사가 신뢰할 만한 시계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정확해야 하고 정밀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들의 까다로운 요구도 충족시켜온 론진은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파일럿 시계를 내놓았다. 그레인드 실버 다이얼 안에 아라비아 숫자와 빨간색 초침을 조합했다. 간결한 인상 덕분에 멀리서도 또렷하게 보인다. 보기 좋다. 알맞은 크기의 크라운, 브러시와 폴리시로 마감 처리한 케이스는 이리저리 돌려보게 만든다. 직경 40mm 사이즈, 넉넉한 64시간의 파워 리저브도 이 시계의 매력이다. 가격 2백90만원.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331-443834-sample.jpg

론진 스피릿 Ref. L3.811.4.93.0

창공처럼 시원하고 파랗다. 빛에 따라 변하는 선레이 다이얼을 선택해 깊고 풍부한 색감을 드러낸다. 6시 방향에 훈장처럼 드러난 별 다섯 개 모양은 1950년부터 이어온 론진의 무브먼트 성능을 보여준다. 한마디로 최고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나타낸다. 숫자 인덱스와 베젤 사이 조그마한 다이아몬드 패턴은 어두운 곳에서도 빠르게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쉽게 말해 ‘더블 체크’가 가능하다. 슬쩍 드러난 3시 방향의 날짜창은 검은색으로 통일감을 주고 슈퍼 루미노바 야광 도료를 도포한 ‘바톤’ 핸즈는 높은 가독성과 시인성을 자랑한다. 직경 42mm의 사이즈, 짙은 블루 가죽 스트랩으로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가격 3백만원.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331-443836-sample.jpg

론진 스피릿 Ref. L3.810.4.73.6

론진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개척 정신’이다. 최초의 비행사와 탐험가가 함께한 시계. 그들의 눈이 되어준 론진은 땅, 바다, 하늘을 도전할 때에도 늘 옆에 있었다. 신뢰성을 바탕으로 한 독창적인 기술력과 정확성, 견고한 성능 덕분에 극한 기후에서도 새로운 항공로를 개척하고 비행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런 성과는 현재의 파일럿 시계 ‘론진 스피릿’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오버사이즈 크라운, 입체적인 형태의 베젤, 큼직한 인덱스와 핸즈는 전통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미학 코드를 이상적으로 결합시켰다. 우아함을 뒷받침해줄 시계의 심장은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 L888.4를 탑재해 64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가격 2백90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Now We are
  • 2
    영광의 도둑
  • 3
    Full Details
  • 4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 5
    잔을 채우는 이야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AGENDA

    내일의 카시오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정확성과 견고함은 카시오의 상징이다. 진화하는 카시오가 꿈꾸는 내일의 모습은 기대할 만하다.

  • CAR

    시승 논객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LIFE

    여행길 주머니에 쏙! 저용량 술 5

    여행길 주머니에 쏙 담기는 저용량 술 5.

  • FASHION

    브랜드의 새 얼굴

    글로벌 하우스 브랜드들의 앰버서더 4

  • LIFE

    NEW LUXURY #아트가 아니어도 좋아

    새로운 럭셔리가 온다. 럭셔리 브랜드는 우아한 것에서 힙하게 경험하고 즐기는 대상으로 변하고 있다. 아트와 미식 등 공감각적 체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브랜드에 대한 환상을 전하고, 환상을 소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MZ세대는 새로운 럭셔리를 놀이로 해석한다. 기사에서는 새로운 럭셔리의 조건을 전시와 미식, 보고 먹는 놀이로서의 브랜드 경험에서 찾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