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집콕’ 시대의 패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충분히 아늑하고 의미 있게 만들어줄, 매일같이 가까이 하는 라운지 웨어 브랜드 3.

UpdatedOn January 06, 2021

3 / 10

 

TEKLA

코펜하겐의 홈 텍스타일 브랜드 테클라는 침구와 담요부터 파자마, 목욕가운, 타월까지 말 그대로 집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패브릭 제품들을 전개한다. 테클라는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 품질과 지속가능성에서는 까다롭게 완성한 제품들을 생산한다. 모든 제품은 오가닉 면과 울 소재로 만들어지고, 시즌에 구애받지 않는 베이식한 제품을 만듦으로 매년 2개 시즌 이상의 컬렉션을 선보이는 패션 브랜드의 시스템을 따르지 않는 것이 테클라의 방식이다. 대신 브랜드가 설립된 2017년 이후로 영국의 건축가 존 파슨과 협업한 담요 컬렉션과 최근 젠틀우먼 매거진과의 파자마 컬렉션처럼 흥미롭고 신선한 협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꿈처럼 가볍고 피부에 부대끼지 않는 바삭바삭한 촉감의 파자마를 찾고 있다면 특히 눈여겨볼 만하다.


3 / 10

 

ZIMMERLI

예전보다 다양해지긴 했지만, 남성의 홈웨어와 언더웨어가 기능성 아니면 스타일에만 치우친 경향은 여전하다. 엄연히 각자의 체형과 취향이 반영돼야 하는, 가장 밀접한 아이템 중 하나일 텐데 말이다. 누구나 한 번쯤 가졌을 법한 이런 궁금증에 가장 확실한 답을 보여줄 수 있는 건 아마 스웨덴의 라운지 웨어 브랜드 짐멀리일 거다. 짐멀리는 저지와 순면, 실크로 이루어진 라운지 웨어와 언더웨어를 선보이는데, 베이식한 아이템에도 다양한 디테일을 적용한 것이 특징. 가장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민소매 탱크 톱도 실루엣과 촉감이 다른 세 가지 제품 중에서 고를 수 있고, 브리프나 복서 쇼츠를 고르려고 한다면 선택의 폭은 더 다채롭다.


3 / 10

 

HANRO

1884년 스위스의 니트 공장으로 시작해 1백30년 역사와 신념을 이어온 한로는 일상 속 럭셔리를 구현한다. 한로의 라운지 웨어는 무엇보다 누구나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디자인, 온전히 피부에 닿는 촉감과 움직임을 우선으로 한다. 만만한 가격은 아니지만 입어보면 납득이 갈 만큼 가볍고 몸에 편안하게 감기는 원단과 우아한 디테일의 둘도 없는 라운지 웨어를 경험할 수 있다. 단정하지만 지루하지 않고, 제대로 만든 파자마와 언더웨어가 매일 같은 일상에 신선한 활기를 더해줄 것. 국내 매장이 없다는 게 한 가지 아쉬운 점이지만 매치스패션과 미스터포터 등 다수의 해외 온라인 편집숍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2
    The Super Shoes
  • 3
    La Vacanza
  • 4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5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DEEP BLUE

    저 깊고 찬연한 하늘에 닿을 듯이.

  • ARTICLE

    [A-TV] ATTABOY in SEOUL 마포구 편 - 미자카야+브라운

  • CAR

    거물이 온다

    BMW 최초의 대형 SAV 뉴 X7이 등장했다. 거대하고 고급스러우며 다재다능한 성능까지 갖춰 그 존재감이 강렬하다.

  • FASHION

    각양각색 버킷 해트 5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 푹 눌러쓰기 좋은 ‘버킷 해트’ 다섯 가지.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