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중무장 아우터들: Duffle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UpdatedOn December 07, 2020

DUFFLE COAT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720-436037-sample.jpg

오리지널 몬티 더플코트 90만원 글로버올 by 바버샵 제품.

갈색 롱 더플코트 29만9천원 르꼬끄 스포르티브 제품.

갈색 롱 더플코트 29만9천원 르꼬끄 스포르티브 제품.

갈색 롱 더플코트 29만9천원 르꼬끄 스포르티브 제품.

시어링 더플코트 가격미정 닐 바렛 제품.

시어링 더플코트 가격미정 닐 바렛 제품.

시어링 더플코트 가격미정 닐 바렛 제품.

갈색 더플코트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갈색 더플코트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갈색 더플코트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다운 더플코트 1백59만원 바크 비-룰스 by I.M.Z 프리미엄 제품.

다운 더플코트 1백59만원 바크 비-룰스 by I.M.Z 프리미엄 제품.

다운 더플코트 1백59만원 바크 비-룰스 by I.M.Z 프리미엄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COOPERATION 쇼비트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그릇의 늪
  • 2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3
    블랙 맘바 레거시
  • 4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5
    PERFUME BUBBLE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FASHION

    Take IVY

    그때와 다르지 않은 지금의 아이비 룩.

  • INTERVIEW

    <아레나> 8월호의 커버를 장식한 더보이즈 영훈 & 현재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인 영훈 & 현재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LIF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LIF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LIF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