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is Month Issue

기대 이상

UpdatedOn December 01,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667-435419-sample.jpg

포켓 2

DJI의 포켓 2는 미니 짐벌 카메라로 인기를 끈 오즈모 포켓의 후속작이다. 더 작아졌고, 시대에 맞게 사양은 업그레이드됐다. 작고 가벼운 크기에 요즘 유행하는 대부분의 카메라 기능이 탑재됐다. 먼저 3축 짐벌을 통해 안정적이고 매끄러운 영상을 촬영하고, 4K 카메라와 커진 센서, 렌즈가 보다 정확하게 피사체의 모습을 붙잡는다. 움직이는 피사체를 빠르고 정확하게 포착하는 포커스 시스템도 업그레이드됐다. 소리를 더 정확히 녹음하는 매트릭스 스테레오 시스템도 기대 이상이다. 가격 45만3천원(스탠더드 패키지 기준).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667-435418-sample.jpg

플레이스테이션 5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가 플레이스테이션5(이하 PS5)를 국내에 출시했다. PS5가 게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PS5는 전례 없는 속도와 깊은 몰입감, 뛰어난 비주얼의 게임 세계를 선사한다. SSD를 사용해 즉각적인 로딩이 이루어지고, 4K 그래픽의 선명한 해상도, 초당 최대 120프레임의 부드러운 주사율을 구현해 현실적인 게임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새로운 무선 컨트롤러의 햅틱 피드백은 정확하고 빠르며, 몰입형 사운드스케이프로 사용자의 감각을 극대화해줄 전망이다. 가격 49만8천원부터.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남자, 서른을 말하다
  • 2
    미하엘 슈마허는 무엇이 특별했는가
  • 3
    GO OUT
  • 4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 5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RELATED STORIES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 LIFE

    잘하는 기준

    인류의 영원한 난제. 섹스를 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20대 칼럼니스트가 또래 남녀에게 물었다.

  • LIFE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빈티지 쇼핑의 초심자부터 심화반까지 저장해야 할 빈티지 숍 5

MORE FROM ARENA

  • LIF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FASHION

    CITY NIGHT

    시티팝을 닮은 옷.

  • AGENDA

    Fall Essentials

    가을을 위한 <아레나>의 셀렉션.

  • LIFE

    AI 알고리즘과 사주팔자

    영화 <돈룩업>은 알고리즘을 비꼰다. 데이터 기반의 알고리즘은 사용자의 모든 걸 안다고 하는데, 정말 그럴까. 나의 비합리적이고 불규칙한 행동을 예측할 수 있을까. 사주라면? 뭉뚱그려 애매모호하게 내 미래를 예견하는 사주는 내 운명을 정확히 예지할 수 있나? AI 알고리즘과 사주팔자, 무엇이 더 믿음직한가.

  • REPORTS

    FOOD - 다종다양

    서울은 ‘빠르게 하기로’ 마음먹은 도시다. 식민지 시대와 전쟁을 거치며 일본처럼 1백 년 이상 지켜낼 물리적 가치를 대부분 잃어버렸기 때문에 아예 작정하고 뭐든지 실험해보기로 한 듯하다. 술과 음식은 지난 10년간 가장 빠르게 바뀐 문화다. 와인을 마시던 사람들이 막걸리로 돌아섰고, 다시 수제 맥주를 갈구하더니 요즘은 싱글 몰트위스키를 마신다. 수줍고 낯을 가리던 셰프들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져서 요즘은 연예인을 호령할 정도다. 반면 여전히 주방을 지키며 12시간 넘게 일하는 오너 셰프도 있다. 어쨌든 단편적이었던 요리사의 삶은 입체적으로 변했다. 뭐든 빨리 변하니 덜컹거리는 소리가 나고, 누군가의 욕망은 찌그러져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담금질을 통해 우리 술과 음식은 좀 더 맛있어질 채비를 끝냈다. 다음 10년 동안 먹고 마실 일이 기대될 정도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