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Editor's Pick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UpdatedOn November 27,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648-435142-sample.jpg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8년 가격미정 발렌타인 제품.

발렌타인 블렌드의 핵심인 글렌버기 증류소에서 탄생한 글렌버기 12년, 15년에 이어 18년간 잘 숙성된 발렌타인 싱글 몰트위스키를 만나볼 수 있다. 글렌버기 18년은 오렌지와 블랙 커런트의 단맛이 두드러지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이어져 깊은 여운을 남긴다. 농밀한 호박색을 띠는 이 싱글 몰트위스키는 의외로 잘 익은 사과와 베리 향을 풍기고 한 잔 마시면 균형 있는 풍미가 입안을 휘감듯이 어우러진다. 기분마저 둥글둥글해지는 글렌버기 18년은 연말 모임에서 좋은 사람들과 나누기에도, 혼자서 오롯이 풍미를 즐기기에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어느 나른한 오후
  • 2
    Earth Day
  • 3
    영감의 장소
  • 4
    그래프로 보는 서울의 나무
  • 5
    과감함과 귀여움

RELATED STORIES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 LIFE

    새로 오픈했습니다

    뜨기 전 가봐야 할 신규 일본 음식점 4곳.

  • LIFE

    모유 수유와 럭셔리

    오늘날의 럭셔리는 상냥하고 무해하며 결코 닿을 수 없다. 책 속에 이유가 있다.

  • LIF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MORE FROM ARENA

  • LIFE

    그렇게 게이머가 된다

    우리가 아버지에게 장기를 배웠듯 언젠가 우리도 아이들에게 게임을 가르칠 날이 올 것이다. 그날을 기다리는 아버지들이 꼽은 자녀와 함께하고 싶은 게임이다.

  • FASHION

    IN HIGH SUMMER

    여름의 절정으로 파고드는 해변에서 한발 앞서 마주한 2019 F/W.

  • INTERVIEW

    도영의 노래

    노래가 좋아 가수가 된 사람. 노래로 칭찬받을 때 가장 기쁜 사람. 영원히 노래 부르는 가수로 기억되고 싶은 사람. 작은 무대 위의 소년은 그렇게 NCT 도영이 되었다.

  • FASHION

    '단단한 마음의 갑옷' 언더아머 SS21 브랜드 캠페인 공개

    최고의 퍼포먼스를 위해 김연경, 나성범, 비웨사 다니엘 가사마 선수의 '매니페스토' 영상을 공개했다.

  • FASHION

    A Modern Moment

    당신의 삶을 윤택하게 변화시키는 건강한 선택, ‘매나테크 코리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4’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프레임에 담아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