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ATCHMATE

차고 난 뒤 넣어두세요. 시계는 소중하니까요.

UpdatedOn November 17,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71-sample.jpg

인듀어런스 프로 3백89만원 브라이틀링 제품.

WATCHMATE

BREITLING

보관함마저 실용적이다. 온도의 영향을 받지 않는 슈퍼쿼츠 무브먼트는 보다 정확한 시간 측정을 가능하게 한다. 새롭게 선보인 ‘브라이트라이트’ 케이스는 마찰과 부식에 강한 내구성을 갖췄다. 가벼워진 무게는 거친 운동에도 끄떡없을 정도. 나침반 안쪽 맥박 눈금을 표시해 심박수도 확인할 수 있다. 44mm 사이즈, 100m 방수를 지원한다.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70-sample.jpg

뉴 까레라 호이어 02 크로노그래프 674만원 태그호이어 제품.

WATCHMATE

TAG HEUER

복각 버전의 완성형. 1963년 탄생한 ‘까레라’ 모델을 계승하고 다듬었다. 크로노그래프의 스포티한 감성을 살려 한층 우아해진 다이얼을 완성했다. 상징적이었던 태키미터 베젤을 제외한 것도 이번 컬렉션에서 눈여겨봐야 할 대목. 직관적으로 배치한 6시 방향 초침과 날짜창은 쉽게 읽힌다. 42mm 사이즈, 80시간 파워 리저브를 자랑한다.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69-sample.jpg

옥토 오리지널 워치 41mm 2천4백만원대 불가리 제품.

WATCHMATE

BVLGARI

팔각형 다이얼과 동그란 베젤의 조화란. 절묘하다. 로즈 골드 케이스는 볼수록 매력적이다. 빛을 받을 때마다 다채롭게 보이는 건 1백10개의 단면을 구조적으로 배치했기 때문이다. 정교하게 세공한 안트라사이트 다이얼, 칼리버 BVL 191을 탑재해 42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부드러운 러버 스트랩, 100m 방수 기능도 갖췄다.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68-sample.jpg

컨스텔레이션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39mm 2천만원대 오메가 제품.

WATCHMATE

OMEGA

살짝 얹기만 했을 뿐인데 예사롭지 않다. 달 표면을 연상시키는 섬세한 다이얼도 3시와 9시 방향 두 줄로 장식된 ‘클러’ 디테일도 인상적이다. 로마 숫자를 각인한 베젤, 6시 방향 별 모양은 보관함만큼 중요한 ‘킬링’ 포인트. 18K 옐로 골드 케이스와 잘 어울리는 올리브 가죽 스트랩의 선택도 탁월하다.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73-sample.jpg

랄프 로렌 폴로 워치 컬렉션 42mm 2백40만원 랄프 로렌 제품.

WATCHMATE

RALPH LAUREN

시계를 보면 열을 안다고. 일단 센스가 합격점이다. 마드라스 체크와 가죽 스트랩의 변주가 찰떡같이 어울린다. 짙은 녹색 래커 다이얼과 베젤의 조합도 이상적이다. 대담하게 들어간 시그너처 승마 엠블럼은 또 어떻고. 한눈에 들어오는 숫자 인덱스, 스위스 칼리버 RL200 무브먼트로 38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8-434072-sample.jpg

오션 스타 트리뷰트 스페셜 에디션 1백38만원 미도 제품.

WATCHMATE

MIDO

오밀조밀한 모양이 왠지 모르게 끌린다. 도톰한 베젤 사이로 알차게 돌아가는 숫자 모양도 호감형. 브랜드의 상징성을 더한 오렌지 초침과 스티치 디테일도 딱 좋다. 시계 보관함은 더더욱. 적당한 40.5mm 사이즈, 볼록한 돔 형태 사파이어 글라스는 복각 시계의 매력을 잘 보여준다. 80시간 파워 리저브, 방수는 수심 200m까지.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Summer Taste
  • 2
    Summer Fruity WHISKY
  • 3
    너무 예쁜 스니커즈
  • 4
    UNSTOPPABLE
  • 5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DC가 마블을 못 이기는 이유

    DC 코믹스와 마블 코믹스는 슈퍼히어로계의 라이벌이다. 코믹스에서 치른 승부를 21세기에선 영화로 이어나간다. 과거와는 달리 요즘에는 DC 코믹스가 열세다. 마블 코믹스의 공세가 매섭기도 했지만, 시대가 변했기 때문이다. 신구 대결이 꼭 인간 전유물은 아니다.

  • LIFE

    멕시코의 마리아치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INTERVIEW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한 편의 영화를 어쩜 그리 잘 그릴까? 일러스트 대가 맥스 달튼에게 물었다.

  • LIFE

    맨해튼에 들어선 거대한 인공섬

    토마스 헤드윅이 설계한 맨해튼의 새로운 명물. 리틀 아일랜드 파크.

  • FASHION

    언더아머 커리 플로우 8

    코트 위를 맘껏 누비고 싶다면 멋과 기능성, 실전에 강한 커리 플로우 8이 필요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