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

2020 F/W 컬렉션에서 찾아낸, 조금 색다른 네 가지 헤어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방법.

UpdatedOn November 11,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20-433605-sample.jpg

파란색 패턴 니트·형광 연두색 터틀넥 니트 모두 가격미정 벨루티 제품.

1 MESSY CURLY

올가을과 겨울 파마를 계획했다면 벨루티, 폴 스미스의 모델처럼 과하지 않게 컬을 탱탱하게 살릴 것을 추천한다. 뿌리부터 컬을 넣으면 아프로 스타일처럼 과하게 풍성해질 테니 한 올 한 올 말며 끝으로 갈수록 작은 크기의 롤러를 사용해 볼륨감을 준다. 관리법은 간단하다. 샴푸 후 물기가 덜 마른 상태에서 컬링 크림을 전체적으로 바른다. 손으로 모발을 쥐었다 펴며 볼륨감을 살려 드라이하고 롤러 빗으로 가볍게 말아주며 스프레이를 분사해 마무리한다.

3 / 10
2020 F/W PAUL SMITH

2020 F/W PAUL SMITH

  • 2020 F/W PAUL SMITH2020 F/W PAUL SMITH
  • 2020 F/W DRIES VAN NOTEN2020 F/W DRIES VAN NOTEN
  • 2020 F/W AMI2020 F/W AMI
  • 2020 F/W BERLUTI2020 F/W BERLUTI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20-433604-sample.jpg

회색 울 코트·갈색 패턴 니트·빨간색 타이·검은색 셔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2 PIXIE CUT

이번 시즌 런웨이에선 1960년대의 고전적인 픽시 커트 스타일이 두드러졌다. 픽시 커트는 모발이 볼륨감 없이 푹 내려앉는 이들에게 적합하다. 연출 방법은 간단하다. 머리를 충분히 말린 상태에서 매트한 왁스를 가볍게 묻혀 머리를 구기듯이 잡아 발라준다. 앞머리는 왁스를 손끝에 소량 묻혀 가닥가닥 살린다. 왁스가 없다면 스프레이를 뿌리며 매만져도 된다. 1960년대 픽시 커트가 앞머리를 칼같이 반듯하게 자른 일자머리였다면 최신 스타일은 듬성듬성 쥐가 파먹은 듯 연출하는 게 특징이다.

3 / 10
2020 F/W DUNHILL

2020 F/W DUNHILL

  • 2020 F/W DUNHILL2020 F/W DUNHILL
  • 2020 F/W FENDI2020 F/W FENDI
  • 2020 F/W PRADA2020 F/W PRADA
  • 2020 F/W PAUL SMITH2020 F/W PAUL SMITH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20-433602-sample.jpg

검은색 재킷·크림색 니트·하늘색 셔츠 모두 가격미정 구찌 제품.

3 SHOULDER WAVE

머리 기르기 좋은 계절을 맞아 장발 남자들이 늘어났다. 그것도 어깨에 닿을 길이로. 장발은 유독 직모가 많은 동양인에게는 관리하기 힘든 머리다. 그럴 땐 컬이 굵은 파마를 해주면 사방으로 뻗치는 머리가 한결 차분해진다. 평소에는 웨이브가 풀리지 않게 제일 굵은 롤러 빗으로 말아가며 드라이한다. 헤어로션으로 풍성한 볼륨감을 연출하는 것도 방법. 1970년대의 데이비드 보위와 믹 재거를 소환한 톰포드, 셀린느의 컬렉션을 참조하시길.

3 / 10
2020 F/W MSGM

2020 F/W MSGM

  • 2020 F/W MSGM2020 F/W MSGM
  • 2020 F/W DRIES VAN NOTEN2020 F/W DRIES VAN NOTEN
  • 2020 F/W GUCCI2020 F/W GUCCI
  • 2020 F/W CELINE2020 F/W CELINE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20-433603-sample.jpg

검은색 코트·파란색 줄무늬 셔츠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HIDE & COVER

우아한 남성상을 표방한 던힐은 모델들의 앞머리를 길게 늘어뜨리며 차분함을 강조했다. 루이 비통 역시 마찬가지. 얌전하게 내려앉은 머리를 연출하기 위해선 드라이가 중요하다. 머리를 말릴 때 정수리에서 어깨 방향으로 빗질하는 것이 포인트. 볼륨 없는 단정한 머리를 연출하기 위해 헤어 오일이나 에센스를 전체적으로 발라준다. 특히 얌전한 앞머리는 더욱 신경 써서 오일과 왁스를 사용해 무거운 질감을 표현한다.

3 / 10
2020 F/W DUNHILL

2020 F/W DUNHILL

  • 2020 F/W DUNHILL2020 F/W DUNHILL
  • 2020 F/W MSGM2020 F/W MSGM
  • 2020 F/W LOUIS VUITTON2020 F/W LOUIS VUITTON
  • 2020 F/W DUNHILL2020 F/W DUNHILL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MODEL 노승화, 박경진, 이재석, 주노
HAIR&MAKE-UP 이담은
ASSISTANT 김지현

2023년 04월호

MOST POPULAR

  • 1
    Green and Green
  • 2
    CLEAN and CLEAR!
  • 3
    POINT OF VIEW
  • 4
    디펜더가 가는 길
  • 5
    5월의 마음

RELATED STORIES

  • FASHION

    Enfant Terrible

    조각나고 부서진 동심을 품은 어른이들의 하루.

  • FASHION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여러 감정을 흘려보내는 봄의 절정, 계절의 파편을 지닌 남자와 옷.

  • FASHION

    Hey, Baby girl!

    이토록 화창하고 매력적인 일상.

  • FASHION

    명작의 조건

    불가리 옥토 피니씨모는 내일의 고전이 될 수 있을까?

  • FASHION

    BE READY!

    다가올 여름을 위해 몸을 만들 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WILD WILD WEST

    도심 속 카우보이를 위한 작품 가이드.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DESIGN

    Ice Bomb

    시동을 건다. 엔진이 흡입, 압축, 폭발… 얼음 같은 시원함이 폭발한다. 그럴 만한 차 다섯 대.

  • REPORTS

    음악 하는 여자들

    프로듀서와 플레이어 사이를 유연하게 넘나들며 지금 시대의 사운드를 만드는 여자 뮤지션들을 만났다.

  • LIF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