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UpdatedOn November 0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486-433118-sample.jpg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메르세데스- 벤츠는 차 크기를 알파벳으로 구분한다. 세그먼트에서 이름에 A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작고, G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크다. B는 당연히 작은 축에 속한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차량이 점차 커지는 추세다. 예전 B와 요즘 B는 크기가 다르다. 더 뉴 GLB는 어지간한 준중형 SUV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콤팩트하리라 생각했지만 성인 남성이 뒷좌석에 불평 없이 앉을 정도로 넉넉하다. 휠베이스만 2,830mm에 달한다. 쿠페형 디자인이 유행이라지만 더 뉴 GLB는 박스형에 가깝다. 전고가 높아서 헤드룸이 넉넉하다. 4:2:4 비율의 폴딩 2열 시트는 모두 접을 경우 완전히 평평해진다. 최대 적재 공간이 1,805L로 캠핑 용품도 무리 없이 실린다. 캠핑장도 잘 찾아간다.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을 지원하는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가 탑재됐다. 주행 모드에서 오프로드를 선택하면 차량 움직임을 정밀하게 볼 수 있다. 경사도, 기울기 등 주행 상황과 서스펜션 상태가 화면에 표시된다. 온로드에서는 가볍게 달린다. 최고출력 224마력의 새로운 M260 엔진은 살짝 넘치는 듯한 힘을 발휘하고, 8단 DCT 변속기는 정확히 변속하며 매끄러운 가속을 이룬다. 스포츠 모드에선 단단한 승차감이지만, 컴포트 모드를 선택하면 세단처럼 부드러운 주행감을 발휘한다. 가격 6천1백10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조용필 심포니
  • 2
    Fantasia
  • 3
    정확한 사랑의 기록
  • 4
    올해의 시계
  • 5
    NEO TROT

RELATED STORIES

  • CAR

    장르 포식자

    세단의 편안함, 스포츠카의 광폭함, 짐 싣는 차의 널찍함. 각 장르별 특성을 모두 삼킨 고성능 SUV 3종.

  • CAR

    젊은 아빠 자동차

    젊은 남자와 젊은 아빠는 다른 사람이다. 둘은 차를 고를 때 얼마나 같고 다를까? 국산 패밀리카 3대를 타면서 살펴본 ‘좋은 아빠 차’의 조건.

  • CAR

    인생 첫 차 고르기

    젊은 남녀가 인생 첫 차를 사면서 고민한 것. 첫 차를 사고서야 깨달은 것. 차를 타는 동안 새롭게 다짐한 것.

  • CAR

    붉은색 유니폼의 국가대표

    페라리 장인들은 자신의 수도 이름을 딴 자동차를 만들며 무엇을 상상했을까? 그 답을 듣기 위해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를 타고 지중해 섬을 달렸다.

  • CAR

    알칸타라, 늘 방법은 있다

    2023년 9월 말 미 동부 햄프턴에서 소규모 고급차 모터쇼인 ‘더 브리지’가 열릴 예정이었다. 이탈리아 소재 회사 알칸타라가 파트너 중 하나였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한국에서 유일하게 알칸타라의 초대를 받아 마감이 끝나자마자 뉴욕행 비행기를 탔다. 도착한 다음 날부터 비가 내려 2023년 9월 뉴욕은 1882년 기상관측 이후 가장 비가 많이 온 9월로 기록됐다. ‘더 브리지’는 폭우와 돌풍으로 취소되어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취재진은 맨해튼 밖으로 벗어나지도 못했다. 그러나 알칸타라 회장 안드레아 보라뇨는 태연했다. 늘 방법은 있다면서. 다음은 호텔 2층 프레젠테이션 룸에서 그와 나눈 인터뷰다.

MORE FROM ARENA

  • DESIGN

    주방의 멋

    요리는 장비 맛이다. 주방에서만 누릴 수 있는 멋과 쓸모에 관하여.

  • FASHION

    New Sensation

    신비롭고 몽환적인 파티 현장, 그 속에 흘러넘치는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식 감각적 아름다움.

  • FASHION

    Refresh I

    계절이 바뀌며 벌어지는 일상의 작은 개편, 일단 가벼운 아우터부터 시작.

  • LIFE

    감각을 깨우는 작품

    OTT 서비스의 오리지널 드라마 혹은 영화를 꼽았다. 자극적인 분야로만 추렸다.

  • LIFE

    10시 10분 그리고 1분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