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UpdatedOn November 03, 202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474-432950-sample.jpg

WHEN? 지난 수요일. 디지털 플랫폼에서 ‘나이키 ACG 버추얼 필드 트립’이 열렸다. 다양한 매체와 앰버서더가 한자리에 만나 브랜드의 지속가능성과 아웃도어 문화에 대해 사담을 나누듯 1시간가량 진행되었다. 새로운 ACG 컬렉션에 모두들 환호성을 지른 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에디터는 유독 신발에 눈이 더 갔다.

KEY MESSAGE 나이키의 주요 관심사는 지속가능성에 있다. 제로 탄소와 제로 폐기물을 향한 ‘무브 투 제로(Move to Zero)’ DNA를 이번 ACG 컬렉션에도 반영했다. 현재 생산 중인 ACG 어패럴 컬렉션의 85%는 재활용 소재 사용비율을 90% 이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재활용 쓰레기를 이렇게 예쁘게 활용하는 모습이 굉장히 ‘쿨’해 보였다.

STYLE 아웃도어 문화, 지속 가능성 다 좋은 말이다. 그렇다면, 달라진 점이 있을까? 앞서 말했지만, 환경을 생각한다고 해서 스타일과 기능성 부분에 타협점을 두진 않았다. 이번 컬렉션의 특징은 레이어링 시스템에 초점을 두었다. 두꺼운 패딩 대신 고어텍스 3중 레이어 재킷을 택했다. 1타 3피의 매력을 보여준 셈. 보온성은 살리고 실용성까지 챙겼다. ‘All Condition Gear’라는 ACG의 아이덴티티가 돋보이는 부분이었다.

DESIGN 일상이 곧 디자인이란 말처럼 자연친화적인 색상과 디자인을 옷에서 살펴볼 수 있다. 산, 바위, 낙엽, 아웃도어의 모든 부분을 간접적으로 경험해 볼 수 있다고 해야 하나? 멋지고 세련된 ‘길리 슈트’를 입은 것처럼 말이다. ACG 어패럴 디자인 디렉터 뉴르 아바스는 “단적인 예로 미국 나이키 본사에서 몇 시간 떨어진 바위 산맥 ‘스미스 락(Smith Rock)’에서도 영감을 받았는데, 바위 표면에 종이를 대고 판화를 찍어 그 패턴을 옷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본인이 입고 있는 옷도 그 퍼포먼스의 일환이라는 말과 함께.

3 / 10

 

EDITOR’S PICK 나이키 ACG ‘마운틴 플라이 고어텍스’. 카본 파이버 플레이트, 에너지 리턴을 위한 리액트 폼을 넣은 ‘나이키 NEXT%’의 요소를 도입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이물질을 차단하기 위해 발목부터 감싸는 배려도 빼놓지 않았다. 길이도 딱 좋다. 와플 패턴의 아웃솔은 험난한 지형에서도 무리 없을 정도. 특히 산 좀 타봤다는 날다람쥐들에겐 더할 나위 없을 듯하다.

STORE 새로운 ACG 컬렉션은 11월 중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나이키 코리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혼자라도 괜찮아
  • 2
    White Again
  • 3
    Silent Silver
  • 4
    NIGHT FEVER
  • 5
    희귀종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TECH - 애플이 쓴 역사

    2007년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을 재발명했다며 아이폰을 들고 나왔다. 애플 팬들은 변함없이 열광했지만 다른 이들의 반응은 시큰둥했다. 블랙베리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야 만들었냐며 비웃었고, 휴대폰 제조사들은 외면했다. 그러나 순식간에 대다수 휴대용 기기는 멸망했고, 테크 산업은 크게 바뀌었다. 이제 MP3 플레이어, PMP, 전자사전, 녹음기, 내비게이션, 휴대용 게임기, 콤팩트 카메라, 캠코더는 찾기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이제 테크 기기는 제품을 뜻하는 게 아니라 아이콘, 즉 앱으로 존재하기 시작했으며, 우리는 모든 기기로 변신이 가능한 인터넷 단말기 하나만을 가지고 다니는 세상을 맞게 됐다. 지난 10년은 애플이 지나치게 많은 역사를 써왔다. 분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 ISSUE

    [A-tv] 윤계상의 지금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사람들의 시선이 무거울 때도 있었다. “내겐 다른 모습도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티 없는 첫사랑의 얼굴도, 20년간 몸담은 소속사도 떠나오며, 이연희는 이제 더 대담하고 솔직해질 준비가 되었다.

  • LIFE

    지금 가장 거대한 사진들

    사진의 시대, 이미지는 파도처럼 우리의 시선을 쓸고 지나간다. 이따금 해일처럼 우리의 정신까지 집어삼키는 거대한 이미지들이 몰려온다. 2020년대의 시작을 알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진 포토그래퍼들을 모았다.

  • LIFE

    안녕, 쟈기?

    맵다. 오랜만에 캐낸 보물 같다. '1일 1쟈기', '1일 1와사비'를 유행시킨 퀸 와사비의 매력!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