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UpdatedOn October 30, 2020

  •  1 프레데릭 말 ‘로즈 앤 뀌흐(Rose & Cuir)’ 

    이미 프레데릭 말과 협력해 로 디베, 꼴론 비가라드, 비가라드 꽁상트레 등 걸출하고 우아한 향수를 만들어낸 조향사 쟝 끌로드 엘레나의 프레데릭 말 향수는 이름 그대로 장미와 가죽을 테마로 했다. 원료를 고르는 과정에서부터 극도로 절제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그의 시그너처 스타일이 이 향수에서도 드러난다. 쟝 끌로드가 이 향수를 염두에 두고 특별히 추가한 제라늄 버번, 티뮷 페퍼, 이소부틸 퀴놀린 등의 원료 덕분에 가죽과 장미의 냉철하고 매끄러운 이미지를 단순하지만 감각적으로 전달한다.

  •  2 메종 프란시스 커정 ‘롬므 아 라 로즈(L’Homme A La Rose)’ 

    메종 프란시스 커정이 새로운 향수로 ‘아 라 로즈’의 남성 버전인 ‘롬므 아 라 로즈’를 내놓았다. 장미를 주원료로 하는 기존 스테디셀러와 대칭을 이루는 향수를 만든 것인데, 프란시스 커정은 오히려 여성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장미라는 통념에 대한 도전으로 남성적인 장미 향을 표현했다. 롬므 아 라 로즈는 존재감이 또렷한 불가리아 다마스크 로즈 오일과 자몽, 우디 앰버 베이스 노트를 조합해 활기차고 관능적인 매력을 배가한다.

  •  3 이솝 ‘로즈(Rōzu)’ 

    사실 장미 향조의 향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중에서도 아주 대중적인 축에 속한다. 그래서 이솝이 갈색 향수병에 장미라는 이름을 새겨 새로운 향수를 만들었다고 했을 때 생생한 장미 향을 상상했을 지도. 하지만 이솝의 로즈는 샬로트 페리앙의 삶과 열정에 대한 오마주로 장미가 피어나고 지는 전체적인 주기를 향으로 담아냈다. 때문에 단순히 플로럴로 정의할 수 없는 미묘하고 풍성한 향취. 시소와 우드, 흙 내음과 스모크 향조로 완성된 로즈는 자연적이고 경쾌한 이솝의 기존 향수들과도 결을 달리한다.

  •  4 바이레도 ‘로즈 느와(Rose Noir)’ 

    사랑과 헌신을 상징하는 고전적인 장미의 이미지를 재해석한 향. 오묘한 다마스크 장미를 진하게 사용했고, 시트러스를 비롯해 모스와 머스크 등 묵직한 우드 베이스가 편안하게 이어져 중성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봄에 끊임없이 마주치게 되는 새삼스럽지 않게 향기로운 장미 향만은 피하고 싶다면 잔향까지 풍성한 이런 향기가 제격일 거다. 늦은 겨울까지도 잘 어울리는 장미 향.

  •  5 톰 포드 뷰티 ‘로즈 프릭(Rose Prick)’ 

    톰 포드는 그가 소유한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인상적인 장미 향 향수를 탄생시켰다. 로즈 프릭은 5월에만 피는 희귀한 장미 품종인 로즈 드 메이와 터키산 장미, 불가리안 장미로 만개한 야생 장미의 원초적인 향을 그대로 담았다. 여기에 깊이 있는 머스크와 파출리 어코드로 깊이를 더해 예외없이 강렬하고 센슈얼한 매력을 풍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Black Rabbit Hole
  • 2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 3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4
    The New Black
  • 5
    손 내밀면 닿을 듯

RELATED STORIES

  • FASHION

    발렌티노의 남자

    글로벌 앰버서더 ‘슈가’의 첫 행보.

  • FASHION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루이 비통과 쿠사마 야요이가 다시 만났다. 무려 10년 만이다.

  • FASHION

    The Year of Rabbit!

    계묘년을 맞이하여 쏟아지는 토끼 컬렉션.

  • FASHION

    모두를 위한 패션

    모든 의류가 자신의 의미를 다할 수 있도록, 쓰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애프터어스. 친환경도 충분히 멋지고 힙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다.

  • FASHION

    The New Black

    남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블랙의 면면.

MORE FROM ARENA

  • LIFE

    #p_air

    지바현에 아티스트가 쉬어가는 러브 호텔이 있다.

  • FEATUR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FASHION

    OUR VALENTINE'S DAY

    가끔은 우리의 사랑을 온 세상에 티 내고 싶어.

  • FASHION

    Fitting Room

    모델 박경진이 <아레나>의 에디터 역할을 수행했다. 평소 자신만의 스타일에 대한 확고한 소신을 바탕으로 포착한 2017 F/W 시즌의 탐나는 것들에 대한 셀프 리포트.

  • LIFE

    라스트 원

    취향이 확고한 남자들이 돌고 돌아 정착한 단순하고 효과적인 것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