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기훈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UpdatedOn October 20,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335-431165-sample.jpg

 이기훈
듁스 커피 코리아 대표

용돈벌이를 위해 파트타임 바리스타로 근무하기 시작했다. 15년간 커피 관련 일만 해온 건 아니다. 호기심 많은 그는 요리와 바텐딩의 길에 잠깐 빠지기도 했다. 그러던 중 호주 ‘ 듁스 커피’와 인연이 닿아 스페셜티 커피에 대해 알게 되었고 다시 커피 업계로 돌아왔다. 그는 커피 시장의 흐름을 더욱 공정하고 올바르게 바꾸려 노력한다.


듁스 커피가 목표로 하는 커피는 무엇인가?
커피 시장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커피를 만들고 싶다. 맛있는 커피는 많다. 하지만 한 잔에 만원이 훌쩍 넘거나 맛이 너무 자극적이어서 고객에게 한 번의 특별한 경험으로 끝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한 커피는 분명 훌륭한 커피지만 거대한 커피 시장의 흐름을 바꾸지는 못한다. 하지만 대중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커피는 시장의 흐름을 바꾼다. 그러한 커피를 만들고 싶다.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335-431168-sample.jpg

커피 시장의 흐름을 바꿀 만한 긍정적인 실천이 있을까?
커피 산지에서 우리가 행하는 활동이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다준다는 소식을 꾸준히 접하고 있다. 화학비료를 쓰던 생산자가 지금은 100% 유기농법만 실천하고, 어떤 협동조합은 지역 생산자에게 더 많은 수익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우린 페루의 산 마르틴 지역에서 ‘Chope Womens Group’ 설립을 도왔다. 여성 농부들로만 구성된 그룹으로 유기농 인증을 받은 농산물만 생산해 공정무역을 한다. 이들은 지금까지 우리가 만난 그 누구보다도 땅을 존중하고 생태계를 이해하고 있더라. 2019년에 그들의 커피는 처음으로 수출되었고, 이번 연도는 물론 앞으로도 쭉 그들이 생산하는 모든 커피를 독점 수입하기로 결정했다.

듁스 커피의 노력을 사람들이 인식하기 시작했다.
듁스 커피를 좋아하지만 호주에서 시작된 브랜드라는 사실을 모르는 소비자도 꽤 많더라. 듁스 커피가 한국에서도 사랑받는 이유는 브랜드의 방향성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화려하거나 특별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우린 전문가로서 본질에 집중하고 진실을 전달한다. 그러한 진심을 소비자가 알아준 것 아닐까.

듁스 커피 원두만의 특색은 뭘까?
듁스 커피는 어떠한 추출 도구를 사용하든 항상 단맛과 향이 풍부한 커피를 얻을 수 있다. 우리는 맛있는 커피는 절대 어렵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추출하기 쉽고 일관성 있는 커피를 지향한다.

일관성 있는 커피의 근원인 생두는 어디서 오나?
중미, 남미 그리고 동아프리카에서 생두를 가져온다. 지난 10여 년에 걸쳐 여러 농장, 협동조합, 그리고 생두 수출 그룹과 유연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우리는 브라질, 콜롬비아,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에티오피아와 페루에서 생산한다. 가능한 한 최고 품질의 커피를 생산하기 위해 이들과 함께 일하고 교육이나 기반 시설 건설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커피 맛을 가장 느끼기 좋은 때는 언제인가?
모닝커피가 최고다. 아침이 육체가 카페인을 가장 원하는 때고 자는 동안 음식 섭취를 하지 않아 향미를 섬세하게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가장 좋아하는 디저트 조합은 잘 내린 필터 커피와 카눌레다. 너무 달거나 느끼한 디저트는 커피와 함께 먹지 않는다.

인생과 커피는 닮은 점이 있을까?
생각해보니 내 커피 취향과 인생관이 꽤 비슷하다. 나 또한 투명한 사람이 되기를 원하고 솔직한 사람을 좋아한다. 우리 커피가 그렇듯.

언제까지 커피를 내어주고 싶나?
내가 커피를 끊지 않는 한 계속 커피 업계에 있을 거다.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양의 커피가 소비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는 자신들이 마시고 있는 커피 한 잔이 만들어지기까지 얼마나 노력을 들여 어떠한 과정을 거치는지 알지 못한다. 나는 그들에게 그 과정을 알려주고 우리가 환경적, 윤리적으로 생산된 커피를 마셔야 하는 이유를 전하고 싶다. 그래야만 우리가 사랑하는 커피를 계속 마실 수 있다. ‘커피는 쓰고 진해야 맛있지’라고 말하는 분들에게 올해 특히나 맛있는 에티오피아 수케쿠토를 드리며 한마디 전하고 싶다. “커피가 아니라 처음 마시는 따뜻한 차라고 생각하고 드셔보세요. 머릿속에 있는 커피 맛은 잊고 이 커피를 매일같이 일주일만 마시면 다시는 예전의 커피는 못 마실 거예요. 다들 그렇게 시작해요.”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코리안 하이엔드
  • 2
    Keep Balance
  • 3
    브라보 토니 베넷
  • 4
    Smells Like Rock Spirit
  • 5
    White Again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LAST TAXI

    택시 드라이버의 시선으로 본 연말 풍경들.

  • FILM

    불가리 X 태용

  • FASHION

    LIVE ICONIC

    벨루티가 전설적인 고객인 앤디 워홀과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와 함께한 캠페인을 공개했다.

  • INTERVIEW

    황소윤, “나답게 나아가고 싶다”

    뮤지션 황소윤의 예술적이고 패셔너블한 화보 미리보기

  • FASHION

    Sparkling Night

    흐드러지게 반짝이는 장면들로 남아 있는 지난밤의 잔상.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