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UpdatedOn October 12,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9-sample.jpg

아가일 패턴 울 스웨터·흰색 셔츠·회색 팬츠·부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7-sample.jpg

울 재킷·아가일 패턴 스웨터·검은색 셔츠·팬츠·노란색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5-sample.jpg

브이넥 니트 베스트·슬리브리스 셔츠·팬츠·흰색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8-sample.jpg

니트 베스트·그래픽 패턴 셔츠·사이드 스트라이프 팬츠·타이·더비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4-sample.jpg

갈색 체크 코트·라일락색 셔츠·사이드 스트라이프 팬츠·가죽 부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6-sample.jpg

캐시미어 베스트·슬리브리스 셔츠·검은색 팬츠·사피아노 소재의 토트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레스
STYLING 이상
MODEL 김정식
HAIR&MAKE-UP 이현우
ASSISTANT 김유진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Man in Woman
  • 2
    SKATE BOYS
  • 3
    이달의 책들
  • 4
    황제성 언제나
  • 5
    고르고 고른 한정판 시계 3

RELATED STORIES

  • FASHION

    Sunday PM 4:00

    게으른 오후, 애정하는 레스토랑, 주문한 메뉴가 등장했을 때의 설레는 마음을 담은 한 컷.

  • FASHION

    Body Spectrum

    체형에 관계없이 우리는 무엇이든 입을 수 있다. 그게 자신이 원하는 것이라면.

  • FASHION

    In The Baggage

    보안 검색대쯤 가뿐하게 통과할 만한 가벼운 용량의 뷰티 제품들.

  • FASHION

    봄맞이

    혹독한 계절을 보낸 옷과 신발의 묵은 흔적을 지워줄 관리용품.

  • FASHION

    에디 슬리먼의 꿈

    에디 슬리먼은 하고 싶은 것을 한다. 셀린느의 수장은 돌연 자신의 카메라를 둘러메고 미국 말리부로 향했다. 사진 속 주인공은 밥 딜런이다.

MORE FROM ARENA

  • ARTICLE

    48 Sneakers

    새로운 시즌이 도래하자 럭셔리 브랜드들이 스니커즈를 앞다퉈 내놓았다. 정석의 디자인부터 기대치를 뛰어넘는 기발한 디자인까지, 럭셔리 브랜드가 아니면 흉내 내기조차 힘든 퀄리티가 넘친다. 딱 주목할 만한 12개 브랜드의 48가지 스니커즈를 추렸다. 지금 시즌이 아니면 꿈도 못 꿀 위용 넘치는 스니커즈의 자태에 보기만 해도 물욕이 흥건해지지 않는가?

  • FEATURE

    2022년의 2등을 위해 #1

    2022년은 특별한 해다. 2가 반복된다. 그리고 이건 12월호다. 2가 반복되는 해의 마지막 달이라 2등만을 기념하련다. 올해 각 분야의 2위들을 재조명한다.

  • CAR

    모터쇼 재발견

    2년 만에 열린 국내 최대 모빌리티 축제 ‘서울모빌리티쇼’에서 2022년 자동차 트렌드를 발견했다. 기대할 만한 트렌드만 모았다.

  • AGENDA

    근사한 협업

    불현듯 예상치 못한 훅을 날린다. 의미심장한 협업을 거듭한다. YG와 SM의 최근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목격한 팝 컬처와 엔터테인먼트 신의 새로운 진화.

  • FILM

    누가 뭐래도 윤시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