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UpdatedOn October 12, 2020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9-sample.jpg

아가일 패턴 울 스웨터·흰색 셔츠·회색 팬츠·부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7-sample.jpg

울 재킷·아가일 패턴 스웨터·검은색 셔츠·팬츠·노란색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5-sample.jpg

브이넥 니트 베스트·슬리브리스 셔츠·팬츠·흰색 타이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8-sample.jpg

니트 베스트·그래픽 패턴 셔츠·사이드 스트라이프 팬츠·타이·더비 슈즈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4-sample.jpg

갈색 체크 코트·라일락색 셔츠·사이드 스트라이프 팬츠·가죽 부츠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10/thumb/46270-430346-sample.jpg

캐시미어 베스트·슬리브리스 셔츠·검은색 팬츠·사피아노 소재의 토트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레스
STYLING 이상
MODEL 김정식
HAIR&MAKE-UP 이현우
ASSISTANT 김유진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IWC와의 1주일
  • 2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 3
    건강하고 튼튼한 헤어를 위해
  • 4
    제냐의 봄
  • 5
    Be Fabulous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REPORTS

    소녀의 초상

    오마이걸의 일곱 소녀는 제각기 다른 꿈을 꾸고 또 고뇌한다. 자신을 관찰하기 시작한 소녀들을 만나 꿈과 고민을 물었다.

  • ISSUE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REPORTS

    해장의 맛

    추운 겨울에 콧물 훌쩍이면서 들이켜는 뜨끈한 해장국. 국물까지 싹 비울 수 있는 해장국 잘 먹는 법을 공유할까 한다.

  • REPORTS

    영원히 영원히, 김윤아

    밴드의 프런트맨으로 사는 건 어떤 기분일까. 김윤아는 20년째 프런트맨의 삶을 살고 있다. 자생적으로 발생해 오래도록 활동한 밴드의 프런트맨 중 그녀는 유일무이한 여성이다. 편견이 있지 않았는지 묻고 싶었다. 어떻게 싸워왔는지 궁금했다. 하지만 이런 질문이 무용한 것 같았다. 그녀는 할 수 있는 걸 해왔을 뿐이라고, 다 운이었다고 말했으니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