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UpdatedOn September 16,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7-428117-sample.jpg

가민 비보무브 럭스

어떤 시계야? 아날로그 디자인에 디지털 플랫폼을 넣은 하이브리드 형태의 시계.
추천 이유는? 일단 심플한 디자인이 한몫 했다. 복잡한 걸 싫어하는 아빠들이라면 더더욱 환영할 만하다. 평범한 시계처럼 보이지만, 다이얼을 두 번 톡톡 쳐주면 숨어있던 비장의 무기가 나온다. 동그란 화면 안에 알림 디스플레이가 나와 다양한 기능을 보여준다. 하루 동안의 걸음 수, 스트레스 지수, 심장 박동 수, 수면 추적을 비롯한 스마트 시계의 역할을 대신한다. 현대 산물에 거부감 있는 아빠라도 이런 시계라면 고개를 끄덕일 거다.
스펙은? 직경 42mm 사이즈, 돔 형태의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 모드에 따라 최대 7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수영도 가능하니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짧게 정리하면? 직장에서도 야외 활동에서도 센스 있게 차고 싶은 아빠에게 추천한다. 가격도 꽤나 합리적.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7-428114-sample.jpg

해밀턴 카키필드

어떤 시계야? 남자들의 클래식. 밀리터리를 기반으로 만든 시계다. 더 이상은 생략한다.
추천 이유는? 아웃도어 스타일부터 비즈니스 웨어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시킨다. 긴 파워 리저브 덕분에 시간이나 날짜를 일일이 조절할 필요가 없다. ‘귀차니즘’이 많은 아빠들에게는 ‘1픽’ 아이템인 셈. 블랙 다이얼에 들어간 빨간 초침도 좋다. “아버지를 향한 저의 마음입니다.” 자연스러운 대사도 혹할만한 포인트다. 부드럽게 감기는 스틸 브레이슬릿을 선택한 것도 탁월하다. 특히, 손목에 땀이 많은 아빠들이라면.
스펙은? 직경 42mm 사이즈, 100m의 생활 방수 기능을 갖췄다. 볼록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 해밀턴 자사 무브먼트 H-10을 탑재해 8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짧게 정리하면? 남자에게 빼놓을 수 없는 이야기는 뭘까? ‘군대와 시계’다. 이 둘을 충족할 만한 선택지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시계도 포함해서.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7-428115-sample.jpg

삼성 갤럭시 워치 3 골프 에디션

어떤 시계야? 말 그대로 골프의 골프에 의한 골프를 위한 시계.
추천 이유는? 목표가 명확하다. 하나에 집중한 제품은 실망도 적은 법이다. 믿음 가는 기업이 만든 점도 꽤나 설득력 있다. 한글 패치에 최적화된 부분도 아빠들에게 크게 어필이 된다. 무엇보다 골프 존의 노하우가 집약된 ‘스마트 캐디 앱’이 탑재되어 있다. 필드로 나설 때 거리 측정, 스코어 카드, 샷 트래킹을 제공해 효율적인 라운딩을 제공한다. 이뿐만이 아니다. 전 세계 6만여 개 골프 코스의 거리 별 라인을 보여줘 다양한 코스 공략이 가능하다. 그만큼 실력 향상에 큰 조력자 역할을 한다. 골프에 목숨을 건 아빠에게 적격인 셈이다.
스펙은? 42mm와 46mm 두 가지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다. 손목 둘레에 맞게 구매하면 끝. 스마트 시계의 기본 기능은 물론 평균 80시간 사용 가능하다.
짧게 정리하면? 평일에는 ‘열일’하고 주말에는 골프장으로 떠나는 아빠에게 추천한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077-428116-sample.jpg

론진 플래그십 헤리티지

어떤 시계야? 1832년부터 시작한 유서 깊은 브랜드의 헤리티지 모델.
추천 이유는? 예전 인기 있던 모델을 그대로 복각했다. 예스러움은 간직하고 현대적인 멋은 살렸다. 시계를 선물할 때 여러 답이 있기 마련이지만, 이 시계는 고민 없이 고를 수 있다. 그 만큼 검증된 모델이란 얘기다. 은은하게 빛나는 실버 다이얼 위로 골드 바 인덱스를 넣었다. 클래식하고 빈티지한 멋이 왠지 모를 낭만마저 느끼게 한다. 정갈하게 돌아가는 초침도 한눈에 들어온다. 날짜 창도 더할 나위 없다.
스펙은? 38.5mm의 적당한 사이즈, 스크래치에 강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 42시간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이렇게나 예쁜 시계를 마다할 이유가 있을까? 내 생각엔 없다고 본다. 우리 아빠들도 그렇게 생각할 거다.
짧게 정리하면? 클래식한 스타일을 즐겨 입거나 시계를 좋아하는 아빠에게 추천한다. 아는 만큼 보이는 게 시계다. 충분한 매력이 느껴질 거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2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3
    오후의 이진욱
  • 4
    어느 어부의 하루
  • 5
    고수와 잡담과 진담

RELATED STORIES

  • FASHION

    뉴욕 마라톤 우승을 이끈 언더아머의 운동화

    마라톤 선수 셰런 로케디가 언더아머와 함께 뉴욕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FASHION

    CINEPHILE

    방황하는 젊은 날, 혼돈, 고독, 낭만이 뒤엉킨 치기 어린 청춘의 표상. 그해 12월은 지독하리만큼 사랑했던 영화 속 한 장면들처럼 혼란하고 찬란하게 흘려보냈다.

  • FASHION

    Everyday is Holiday

    겨울의 한복판, 폴로 랄프 로렌 홀리데이 컬렉션과 함께한 끝없는 휴일.

  • FASHION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 FASHION

    태양의 시계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가 브랜드 최초의 태양열 작동 워치인 ‘아쿠아레이서 프로페셔널 200 솔라그래프’를 출시했다.

MORE FROM ARENA

  • LIFE

    Love, Sex, Record

    음악이 섹스에 끼치는 영향이란 뭘까? 8명의 레코드 컬렉터가 음반과 함께 답변했다.

  • LIVING

    [How-to] Wall Mount Bottle Opener

    보통 손이 많이 가는 물건이나 좋아하는 것들을 벽에 걸어두곤 합니다. 화려한 명화는 아니지만, 보고 있노라면 흐뭇한 미소를 절로 짓게 되는 것이 있는데요. 술을 즐기는 사람에게 꽤 유용한 '벽걸이 오프너'입니다. 뭘 벽에 못질까지 해가며 걸어두나 싶겠지만, 벽과 힘겨루기 하듯 마침내 '뻥' 따는 희열감이 얼마나 경쾌한지 몰라요. 술 한잔하기 좋은 날씨잖아요. 팔 근육 과시하기도 좋다고요.

  • FASHION

    각양각색 브러시

    저마다 쓰임새가 다른 각양각색 브러시들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BEAUTY

    [A-tv] ARENA HOMME+ Montblanc x Grafflex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