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4-Wheels

네 발로 간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UpdatedOn September 10,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63-426944-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63-426945-sample.jpg

 

지프
글래디에이터

샘 정
지프 APAC 총괄


테일러 랭할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외부 디자인 책임
피트 밀로사블레프스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엔지니어링 책임

 

오프로더의 디자인 요소 중 핵심은 무엇인가?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독특한 디자인이 눈에 띈다. 겉모습은 지프의 패밀리 룩을 유지한 트럭으로 보인다. 험한 지형도 문제없다는 자신감을 선사한다. 오프로더의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시성 확보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지붕과 문을 탈착하고 윈드실드를 접어 내릴 수 있다. 오프로드 상황에서 매우 유용하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디자인 과정에서 난관은 무엇이었나?
지프 차량을 디자인할 때 휠 오프닝은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사다리꼴 휠 덮개로 인해 서스펜션은 불필요한 접촉 없이 완벽한 여정을 소화할 수 있다. 특히 루비콘 트림은 극한의 오프로드 상황에서 안전하도록 2인치 더 높은 펜더 플레어를 장착한다. 전면부에는 가파른 장애물 돌파 시 타이어 간격을 넓히기 위해 분리 가능한 엔드캡과 고강도 강철 범퍼를 더했다. 바퀴 사이에는 강철 록-레일을 장착해 거친 노면 통과 시 차체를 보호한다. 후면에는 동급 대비 최고의 강철 범퍼와 록-레일이 있다. 후면부의 트럭베드를 보호하는 데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적재 공간의 특징은 무엇인가?
트럭베드는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하게 디자인하였다. 측면은 실어둔 짐을 쉽게 내릴 수 있도록 낮은 트럭베드가 눈에 띈다. 트럭베드 안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사용 가능한 여러 개의 고정용 고리, LED 라이트, 파워 아웃렛이 있다. 바이크를 즐기는 고객을 위해 트럭베드의 앞쪽 벽에는 산악용 바이크 타이어 모양으로 판 홈이 두 개 있다. 이 홈은 바이크를 안전하게 실을 수 있는 안내선 역할을 한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와 기존 오프로더의 기능적인 차이는 무엇인가?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100% 트럭, 100% 지프다. 전설적인 4×4 성능, 튼튼한 트럭의 특징을 지닌다. 탈착 가능한 도어와 톱은 오픈-에어링의 자유로움도 선사한다.

광고에서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바위를 오르고 강을 건너고, 사막을 달린다. 다양한 환경에 맞는 주행 설정은 어떻게 이루어지나?
모하비와 루비콘 트림에는 오프로드 플러스 기능이 탑재됐다. 스로틀과 스티어링 인풋을 조절해 모래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게 해주는 기능이다. 커맨드-트랙과 록-트랙 트랜스퍼 케이스를 결합해 다른 차량은 갈 수 없는 곳까지 돌파할 수 있다.

각 소재와 부품의 선택 기준은 무엇이었나?
중형 트럭이기에 화물 유무에 상관없이 온로드에서 편안한 주행이 가장 중요했다. 하지만 지프이기에 오프로드 성능도 고려해야 했다. 이를 기반으로 온로드에서는 편안함을, 오프로드에서는 전설적인 오프로드 성능을 모두 실현할 수 있는 타이어를 선택했다.

온로드 주행 성능을 위해 고민한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
4도어 랭글러에 비해 휠베이스가 더 길다. 그 덕분에 온로드에서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우리는 FCA 그룹 내 램(Ram)의 동료들과 함께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후면 서스펜을 구상하면서 화물 탑재 여부와 관계없이 편안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구현해냈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경쟁 모델이 있는가?
없다. 오픈-에어링이 가능한 유일한 4×4 중형 트럭이다. 시장에서 독보적일 뿐만 아니라, 작업만을 위한 차량이 아닌 라이프스타일 픽업으로서 큰 역할을 담당한다. 실제로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와 비슷한 차량은 시중에 없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시대적으로 어떤 의미를 지닐까?
전 세계적으로 여행이 제한된 상황이지만, 국내를 탐험하기에 이보다 더 좋은 기회는 없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주말 야외 활동이 최적의 트렌드가 된 시기에 완벽한 차량이다. 최고의 개방감과 자유로운 오픈-에어링 경험을 제공하며, 트럭베드에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액티비티 장비를 싣고 떠날 수 있다.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를 타고 달릴 곳을 추천한다면 어디인가?
두말할 나위 없이 강원도와 제주도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63-426946-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코리안 하이엔드
  • 2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 3
    NEXT GENERATION, NEW GORPCORE DESIGNER 4
  • 4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 5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RELATED STORIES

  • CAR

    드라이브 마이 카

    남들이 잘 안 타는 차. 그래도 내게는 좋은 차. 생소하고도 특별한 나만의 자동차 생활. 자동차 오너 여섯 명이 자신의 ‘카 라이프’를 말했다.

  • CAR

    희귀종

    자연흡기 V10은 람보르기니의 상징이자 지구상에 몇 안 남은 엔진이다 . 아주 희귀하고 특별한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타고 트랙을 달리며 느낀 것.

  • CAR

    The Rolls-Royce Fantasía

    롤스로이스가 스페인 이비사에서 신형 컬리넌 시리즈 II를 선보였다. 하루 종일 컬리넌에 올라타 달리고 만지고 바라보며 같은 말만 반복했다. 이건 비현실적인 차다.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MORE FROM ARENA

  • INTERVIEW

    홍지호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 LIFE

    춤추는 레스토랑

    파리에는 전설적인 클럽에 자리한 지중해 레스토랑이 있다.

  • ARTICLE

    전설의 테니스 맨

    멋과 예를 중시하는 테니스의 트렌드를 이끈 전설적인 선수들.

  • LIFE

    빌라레코드

    가구 디자이너가 만든 카페의 가구는 특별할까? 건축가가 사는 집은 화려할까? 최근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카페와 건축가의 집을 다녀왔다. 조각가 부부는 정과 망치를 내려놓고 커피를 만든다. 젊은 공간 디자이너는 자신의 작품 세계에 영향을 준 어린 시절 본 이미지를 공간으로 재현했고, 동네 친구 넷이 의기투합해 커피 마시는 행위로 채워지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다. 디자이너들의 공간에는 그들의 세계관이 농밀하게 담겨 있었다.

  • FASHION

    패션 브랜드의 책

    브랜드의 역사성을 기리며 탄생한 패션 북.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