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여름 내내 신고

반바지, 긴바지, 수영복까지 어디든 시원하고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슈즈 13.

UpdatedOn July 06, 202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4-sample.jpg

1 가볍고 편안한 크로슬라이트™ 소재의 슈즈 6만9천9백원 크록스 제품. 2 가죽 소재 슬라이드 13만5천원 코스 제품. 3 밑창과 끈의 색상을 직접 조합할 수 있는 플립플롭 3만5천원 시아보 by 서프코드 제품. 4 레이저 커팅된 가죽 소재 스니커즈 가격미정 펜디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5-sample.jpg

5 빈티지한 흰색 캔버스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 제품. 6 갈색 구르카 샌들 가격미정 처치스 제품. 7 트랙 스니커즈 디자인의 샌들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8 버클 스트랩 샌들 14만8천원 닥터마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03-418386-sample.jpg

9 메시 소재의 청키 스니커즈 1백13만5천원 지방시 제품. 10 레터링 프린트 메시 소재의 하이톱 스니커즈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11 가죽 소재 플립플롭 9만5천원 레인보우 샌들 by 서프코드 제품. 12 남색 에스파드리유 26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 제품. 13 체커보드 무늬 슬립온 뮬 5만9천원 반스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최승혁, 최민영
ASSISTANT 손경미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까르띠에, 미의 철학
  • 2
    My Endless Blue
  • 3
    대너 X 데니안
  • 4
    Full Details
  • 5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The Collectibles

    수집욕을 불러일으키는 패션 브랜드의 참신한 오브제 컬렉션.

  • INTERVIEW

    넷플연가 전희재

    때로는 모르는 사람에게 더 솔직해진다. 요즘 유행하는 모임들이 있다. 흔히 살롱이라고 통칭되는데, 여기에 가면 마음이 무장 해제되어 친구에게도 못한 이야기를 술술 쏟아내게 된다고 한다. 왜 지금 사람들은 살롱에 가는 걸까. 모임을 만들고 운영하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LIFE

    Z세대 아티스트 100 Part5

    젠지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누구든지 될 수 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태어난 세대를 뜻하는 젠지들의 가치관이다. 사진가이자 모델이자, 소설가이자, 래퍼가 되는 것은 그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닐뿐더러, 경계를 나누고, 장르화하며, 정체성을 규정짓는 행위 또한 의미가 없다. 전 세계 젠지들 중 주목할 아티스트 100명을 모았다. 그들의 움직임이 지금이자 미래다.

  • LIFE

    하루키의 책상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긴 물건 넷.

  • FASHION

    LIKE BIRDS

    새처럼 자유롭게, 스케이트 보드 위에서 포착한 젊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