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클래쉬 드 까르띠에

첫인상만으로는 알 수 없는 클래쉬 드 까르띠에의 내밀한 매력.

UpdatedOn May 14, 2020

/upload/arena/article/202005/thumb/44989-413307-sample.jpg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작은 사이즈의 클래쉬 드 까르띠에 링 2백70만원대·클래쉬 드 까르띠에 브레이슬릿 1천1백만원대·볼드한 디자인의 클래쉬 드 까르띠에 링 3백90만원 모두 까르띠에 제품.

클래쉬 드 까르띠에는 규칙적인 아름다움과 대립적인 면이 공존한다. 클래쉬 드 까르띠에의 입체적인 실루엣을 만드는 스터드는 파리 방돔 광장의 울퉁불퉁한 자갈길을 표현했다. 모든 스터드는 오차 없이 정확하게 측정하고 세팅해 완벽하고 예리한 반짝임을 선사한다. 스터드를 관통하는 원뿔 모양의 피코 장식은 상하좌우로 미세하게 움직이는데, 덕분에 착용하면 각지고 예리한 인상과 달리 부드럽고 유연한 움직임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까르띠에는 지난해 처음 선보인 핑크 골드 라인업에 이어 화이트 골드 소재를 추가하면서 선명한 분위기를 덧입혔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재용

2020년 05월호

MOST POPULAR

  • 1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2
    맛으로 전하는 복
  • 3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 4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5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RELATED STORIES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 WATCH

    The Details

    크게 봐야 보이는 시계의 세계.

MORE FROM ARENA

  • REPORTS

    여기 나의 작은 책방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책을 읽고 싶어 한다. ‘베스트셀러’라는 장막을 거두면 아름다운 책들은 넘쳐 난다. 사회를 잠식한 담론들을 빠져나오면 우리 시대가 안고 있는 진짜 문제를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이 우리 자신을 찾는 과정이다. 사람들은 이 작은 책방에 간다. 막연하게라도 느끼는 것이다. 소중한 게 이 작은 책방 안에 있다는 것, 그 우주로 희망이 모여든다는 것. 세 개의 책방, 세 명의 지은이를 만났다.

  • LIFE

    식물이 놓인 자리

    식물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식물 전문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공간과 식물의 조화에 대해 말했다.

  • AGENDA

    흔들리는 소셜 미디어 시대

    신규 가입자가 정체되자 주가가 급락했다. 지금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흔들리고 있다.

  • FASHION

    NEW LOOK 22

    2022년 봄과 여름을 위한 22개 브랜드의 뉴 룩.

  • REPORTS

    Henney’s Signature

    맥도널드 시그니처 버거의 모델이 된 다니엘 헤니와의 하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