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FANTASTIC 4

지난 1월 7~10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20’. 쟁쟁한 후보들 중 가공할 만한 제품 4개를 추려봤다.

UpdatedOn January 28,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35-399706-sample.jpg

 

소니, 비전-S

전기자동차 ‘비전-S(Vision-S)’의 깜짝 발표가 연일 화제다. “가전제품 만들던 소니가 웬일?” 의심스러운 눈초리와 달리 그들이 내놓은 물건은 꽤나 설득력이 있다. 프로토타입이라고 하기엔 잘 다듬어진 외관과 미니멀한 내부가 합격점. 겉만 번지르르한 차가 아니라는 얘기다. 총 33개의 센서가 탑재되어 다양한 변수에도 안전한 운행이 가능하다. 덕분에 외부에 있는 사람과 사물을 감지해 자율주행 시장의 영역까지 넘보는 기술력을 갖췄다. 멀지 않았다. 자동차도 가전처럼 바라보는 시대가.

  • 레이저, 키시

    남성들의 마르지 않는 ‘장비병’을 채워줄 단비 같은 아이템. 레이저에서 선보인 스마트폰 컨트롤러 ‘키시(Kishi)’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캐릭터에서 볼 법한 이름처럼 합체와 분리 능력이 자유롭다. 본체를 딱 두 동강 내서 스마트폰에 체결하면 게임기처럼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구조 또한 익숙하다. 십자 모양과 4개 버튼의 패드는 게임 시 완벽한 퍼포먼스를 지원한다. 블루투스의 느린 응답 속도도 USB 단자로 대체했다. 이쯤 되면 알 거 같다. 장비발도 실력임을.

  • 와이 브러시, 전자 칫솔

    귀차니즘 만렙 유저라면 여기 주목! 10초 만에 모든 치아를 청소하는 와이 브러시 (Y-Brush)의 전자 칫솔을 소개한다. 이보다 신박한 아이템이 또 있을까? 생각만 해도 개운하다. 방법은 간단하다. 치약을 바르고 입에 넣은 다음 칫솔의 전원을 켠다. 5초가 지나면 뒤집고 반복하고 헹구면 끝난다. 글처럼 간단하냐고? 치과 전문의들이 3년간 합심해서 만들었으니 일단 믿고 써보시라. 세 가지 진동 모드가 있어 잇몸이 자주 붓는 이도 무리 없이 사용 가능하다. 이제 스마트하게 양치를 시작해보자.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35-399707-sample.jpg

 

삼성, 볼리

삼성에서 내놓은 또 하나의 가족. 반려공 ‘볼리(Ballie)’다. 귀염귀염한 이름처럼 기능도 매력적이다. 우선 강아지처럼 주인을 인식하고 따라다닌다. 동그란 공 안에 카메라 센서와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해 집 안 곳곳을 돌아다닌다. 가전을 관리하고 필요한 일을 진행한다. 알아서 척척척! 스스로 처리하는 모습이 기존 로봇과는 사뭇 다르다. 아침이 되면 커튼을 열어 기상을 돕고 집 안 상태에 따라 청소기를 돌리기도 한다. 심심해하면 TV도 틀어준다. 이런 공이 반겨주면 언제든 환영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손석구 되기
  • 2
    My Endless Blue
  • 3
    SUPER ROOKIES
  • 4
    영광의 도둑
  • 5
    The Laboratory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ARTICLE

    [A-tv] 미도코리아 x 배정남

  • INTERVIEW

    아티스트 김영진과의 대화

    김영진 작가는 자신의 삶을 스쳐 지나간 흔적들로부터 파도를 만들어낸다. 반려견 금자를 떠나보낸 후, 그리고 긁고 뜯어내고 다시 덮는 작업을 반복하는 ‘Dechire’ 연작을 그리며 기억을 통과하는 법을 익혔고, BLM 운동을 보며 ‘Yellow is Beautiful’을 떠올리기도 했다. 숭고함과 범속함을 뒤섞어 상위와 하위의 구분을 무화하는 그의 다양한 실험들. 개인전 을 진행 중인 김영진 작가를 만나, 지금 그를 움직이는 파도에 대해 물었다.

  • REPORTS

    여기, 디지털 매거진

    디지털 매거진은 프린트 매거진의 미래일까? 희미한 질문을 손에 쥐고 지금 가장 만나고 싶은 다섯 명의 디지털 매거진 편집장을 인터뷰했다. 잡지가 잡지에게 묻고, 잡지가 잡지에게 답했다.

  • FASHION

    춘풍 따라

    도심 곳곳에 내려앉은 봄처럼 사뿐한 윈드브레이커 11개.

  • FASHION

    엘리자베스 2세가 패션계에 미친 영향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 그가 패션 산업에 남긴 유산과 디자이너들에게 미친 영향.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