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우아한 드림카

더 뉴 메르세데스-AMG S 63 4MATIC+ 카브리올레는 AMG 감성으로 빚은 S클래스다.

UpdatedOn September 19,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830-385212-sample.jpg

 

 

 612 hp 
트윈스크롤 터보차저가 장착된 AMG 4.0리터 8기통 바이터보 엔진은 기존보다 27마력 높은 최고출력 612마력과 최대토크 91.8kg·m를 발휘한다.

 2 Door 
2 도어 모델만의 우아함이 담겼다. 긴 보닛과 짧은 오버행, 프런트 휠에서 시작되는 유려한 드로핑 라인, 리어 휠 위의 숄더 라인은 스포티함을 완성한다.

 66 OLED 
테일램프는 OLED를 사용했다. 테일램프 1개에는 33개의 OLED가 들어 있다. 총 66개의 초박막 OLED는 야간 주행 시 주변 조도에 따라 다양한 밝기로 점등한다.

 4 MATIC+ 
사륜구동 기술인 4MATIC+가 적용됐다. 모든 도로와 노면 조건에 따라 동력을 달리 배분하는 가변형 동력 시스템이다. 지능형 제어 시스템이 차량 시스템 구조에 통합되어 후륜과 전륜 구동의 전환이 매끄럽다.

 31.2 cm 
와이드 스크린 콕핏의 길이는 31.2cm다. 고해상도 와이드 디스플레이에는 다양한 정보가 원형의 다이얼 형태로 표시된다. AMG 메뉴도 확대돼 엔진 출력 및 토크, 부스트 압력 등 차량 상태가 표시된다.

 4 Drive  
4개의 드라이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AMG 다이내믹 셀렉트와 AMG 스포츠 배기 시스템은 주행 상황에 따라 배기음이 다르다.

 3.5 sec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3.5초 만에 도달한다. 최고속도는 250km/h.

 64 Ambient Light 
앰비언트 라이트 시스템은 총 64종의 색상을 지원한다. 여기에 첨단 반자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안전 시스템이 결합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 프리-세이프Ⓡ 플러스가 기본으로 탑재된다.

 3 Spoke 
운전대는 패들 시프트가 있는 3-스포크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이다. 그립 부분은 천공된 가죽으로 감싸고, 금속으로 제작한 AMG 로고로 장식했다.

 20 sec 
계절에 상관없이 쾌적한 오픈 톱 주행이 가능한 소프트톱은 60km/h 이하로 주행 중에도 20초 만에 여닫을 수 있다. 차량 밖에서도 조작 가능하다.

 9G Transmission 
AMG 스피드 시프트 MCT 9단 변속기를 장착했다. AMG에 특화된 주행성과 모터스포츠 수준의 빠른 변속 기능을 갖춰 페달에 기민하게 반응한다.

 243,800,000 won 
부가세가 포함된 가격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My Old Classic
  • 2
    영광의 도둑
  • 3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4
    그릇의 늪
  • 5
    떠나자! 워케이션

RELATED STORIES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MORE FROM ARENA

  • FASHION

    낡아보이는 매력을 가진 패션

    누군가 사용한 듯 낡고 닳은 세월의 흔적을 녹여낸 빈티지한 멋.

  • AGENDA

    가장 동시대적 밴드

    연주 실력도 끝내주고, 무대 위 시각 효과나 곡을 구성하는 감각도 멋지다. 늘 새로운 아이디어로 충만한 ‘라이프 앤 타임’은 요즘 시대가 원하는 밴드의 덕목을 두루 갖췄다.

  • LIFE

    프랑스 셰프들이 보이콧을 선언한 이유

    농약 회사의 유전자 변형 작물 기업 인수를 두고 프랑스 셰프들이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 FASHION

    Hot Summer Care

    멋지고 잘난 <아레나> 우군에게 뜨거운 여름을 건강한 피부로 보낼 수 있는 요긴한 꿀팁을 전수받았다.

  • ARTICLE

    BOY WILL BE DADDY

    밑위를 훌쩍 넘긴 낙낙한 셔츠, 어깨선이 흘러넘치는 클래식한 재킷, 할머니가 짜준 듯 손때 묻은 스웨터와 바짝 조여 맨 못생긴 운동화. 아빠의 옷장에서 힌트를 얻은 오늘날의 대디 보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