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고알레' 대표 이호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UpdatedOn September 20, 2019

아마추어 축구 전문 채널 ‘고알레’ 대표

이호

YouTube GoAle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33-383750-sample.jpg

 

축구 할 공간이 없어 조기축구회만 기웃거리던 아마추어 축구인들을 위해
이호 대표가 팔을 걷어붙였다. “답답하니까 내가 뛴다.”

 

아마추어 축구 채널
원래는 페이스북으로 시작했어요. ‘축구를 사랑하는 일반인을 위한 영상을 만들자’는 취지였어요. 우리 콘텐츠는 축구 팁이 꼭 들어가요. 어떻게 보면 교육 영상이죠. ‘고알레(GoAle)’의 Go는 ‘가다’는 의미고 Ale는 ‘전진하다’는 의미예요.

축구선수 이호
초등학교 4학년 때 축구를 시작했어요. 기복이 심했는데 고등학교에 가면서 키가 훌쩍 컸어요. 대학교 때는 날아다녔어요. ‘2008년 대학축구 U 리그 시상식’에서 MVP를 받고 강원 FC에서 프로 데뷔를 했어요. 대전 FC로 이적해 선수 생활을 하다가 어느 순간 ‘관중이 꽉 찬 구장에서 축구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태국으로 갔죠. 거긴 경기장이 늘 꽉 찼어요. 1년 뒤 한국에 왔고 몇 년의 봉사 활동과 고민 끝에 ‘고알레’에 합류했어요.

축구인들의 숙원
저는 프로잖아요. 저조차도 제가 뛰는 모습을 영상으로 보면 좋거든요. 일반인은 오죽하겠어요. 아마추어 축구인들은 매주 공을 차면서도 몇십 년 동안 자기가 뛰는 모습을 한 번도 보지 못한 사람이 대부분이에요. 그래서 드론을 띄워서 촬영을 했죠. 실제 축구 경기 중계처럼 보여주니까 반응이 폭발적이었어요. 자신이 나오니까 보고, 아는 형이 나오니까 보고. 그러면서 입소문을 탔어요.

첫 번째 트레이닝팀
아마추어의 축구 영상을 담고 그들을 위한 교육 영상도 만들어요. 이제는 국내 최초로 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에요. 예전에 축구선수 이름을 딴 ‘축구교실’이 있기는 했지만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이에요. 일반인이 배울 수는 없어요. 각종 운동은 돈 내고 배우면서 정작 축구는 그런 시스템이 없어요. 한국에서 축구를 한다는 건 조기 축구회에서 공 차는 게 전부죠. 누군가는 프로 선수처럼 훈련받고 실력이 향상되길 원해요. 우리가 그 욕구를 읽은 거죠.

축구인의 열정
처음에는 서울에서 오프라인 트레이닝을 시작했어요. 두 시간짜리 프로그램인데 대구, 창원에서 KTX를 타고 올라오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이제는 전국적으로 확대했어요. 수원, 부천, 하남, 부산, 용인, 전주, 대구에서 선수 출신 교육자들에게 축구를 배울 수 있어요.

축구인들의 최애 채널
고알레 콘텐츠의 장점은 하나예요. 많은 사람들이 보지는 않을지언정 일주일에 한 번씩 축구를 하고 땀 흘리는 사람은 다 봐요. 그래서 스포츠 브랜드들이 협업하길 원하고 재미있는 기획을 하려고 해요. 얼마 전에 포그바가 한국에 왔을 때에도 저희 고알레 팀과 친선 경기를 했어요. <미운 우리 새끼>에도 나왔잖아요. 김종국과 같이 포그바와 경기를 한 게 우리 선수들이에요.

고알레의 꿈
더 많은 사람들이 축구를 즐겼으면 좋겠어요. 지금 대한민국은 K리그만 있지만 2부 리그, 3부 리그, 아마추어 리그까지 활성화돼 그 안에서 순위 다툼을 할 날이 오길 바라요. 고알레 애플리케이션도 준비하고 있어요. ‘축구 인스타그램’이라고 생각하면 돼요. 내가 얼마나 뛰었는지 인증샷을 남길 수 있어요. 내가 프랑스에 여행 가서 축구가 하고 싶으면 그 앱을 통해 근처의 축구팀에 연락할 수 있는 인프라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전문성이 중요
촬영과 편집을 하는 크레이에터팀 7명, 트레이닝 팀은 5명 정도로 구성되어 있어요. 모두 전문가들이고 트레이닝 팀은 프로 선수 출신이죠. 영상 하나를 만드는데 3-4일, 시간과 공을 많이 들여요. 퀄리티는 자신 있어요. 저희는 구독자 숫자에 목숨 걸지 않습니다.

시리즈 기사

MICRO INFLUENCER 시리즈 기사

 

퇴사학교 교장 장수한

생각정리연구소 대표 복주환

힙스터 쿠키 매거진 널포

수의사, 동물행동 전문가 설채현

패션 MD 김현호

야구 전문가 대니얼 김

스니커즈 리뷰어 태거

닥터프렌즈

브랜딩 전문가 우승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신기호
CONTRIBUTING EDITOR 박한빛누리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이우정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손 내밀면 닿을 듯
  • 2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3
    The New Black
  • 4
    긍정왕 유겸에게 스며든 SSUL
  • 5
    로만손 X 문상민

RELATED STORIES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 INTERVIEW

    MY YOOOOOOOOUTh

    확고한 꿈과 함께 독기 품고 달려온 지난 시간. 몬스타엑스 기현은 이제 독기보단 여유를 품기로 했다. 그렇게 변화하는 기현은 지금을 청춘이라 말했다.

  • INTERVIEW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가수 유겸의 거친 무드의 화보와 야심 넘치는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REPORTS

    저 하늘 명민좌

    배우에겐 위치가 있다. 지금 해낼 수 있는 역량일 수도 있다. 그 좌표는 각기 다르다. 모두 한곳을 보고 전력 질주하는 듯 보이지만, 결국 자기만의 빛을 내는 지점을 찾아간다. 김명민은 어디쯤 있을까? 명민좌로 불리는 그의 좌표는 꽤 뚜렷했다.

  • FASHION

    SOME WHERE

    새 시즌의 가방을 들고 어딘가로 떠났다.

  • FASHION

    OUT & IN

    반듯한 재킷 속에, 쿨하고 예스러운 이너웨어.

  • LIFE

    일상 속 비일상

    완전히 새로운, 지금까지는 없던, 오직 단 하나의…. 그런 것이 있을까? 하는 회의가 들 때, 늘 있어왔던 것을 달리 보이게 하는 것이 예술가의 업이다. 친숙한 것과 낯선 것을 뒤섞어 일상에 틈입시키는 세 작가의 작품을 소개한다.

  • ARTICLE

    Water Boys

    물가에 내놓은 젊은 사내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