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판타지 인 모래내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여름밤.

UpdatedOn August 06, 2019

/upload/arena/article/201907/thumb/42447-379390-sample.jpg

2007년 데뷔해 마지막 앨범 <썬파워> 이후 4년 만에 새로운 앨범 <모래내 판타지>를 냈다. 뜬금없이 이 외딴 동네에서 무슨 일을 벌이느냐고 물었을 때, 조웅은 답했다. 도시인데도 도시 같지 않고, 서울인데 서울 같지 않은 공간이 모래내라고. 도시로부터, 사람들로부터 한 발짝 떨어져 있는 듯한 정서를 느끼고 싶었다고.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느낌은 늘 생경했다. 늘 어디론가 떠나는 것 같은데도 현실을 도피하는 것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오히려 다가오는 현상을 마주하고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만 같았다. 2017년에는 대만 타이난에서, 2019년에는 서울의 모래내에서 조웅은 계속해서 노래를 연주하고 만들고 즐긴다.

전기도, 수도도 아무것도 없던 텅 빈 상가의 2층, 이전에 신당으로 사용됐다는 작업실은 생각보다 넓고 예상보다 현실적이었다. 재개발이 예정된 낡은 동네의 오래된 건물에는 창문도 빛도 없었다. 직접 창을 내고 타일을 깔고 전기 설비까지 한 것이 4집 앨범 <모래내 판타지>의 시발점이었다. 모래내 시장의 주인공인 나물, 과일과 고기와 쌀을 파는 상인들이 이 작업실에, 분위기에 익숙해진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이야기다. 낮에도, 한밤중과 새벽녘에도 늘 노랫소리가 들렸으니까. ‘왜 어제는 노랫소리가 안 들렸냐, 이제는 노래 안 하느냐’는 묘한 관심까지 받게 된 것도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만의 능력이다. 시끄럽다고, 정신없다고 배척당할 만한데도 조웅에게는 유달리 인심이 좋았다.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음악에서 흐르는, ‘뽕끼’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는 그 리듬이 그들을 이렇게 만들었을지도 모른다고 조웅은 답한다.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정서와 상인들의 마음이 통한 것 같다며, 서로 연결된 느낌이라고.

모래내로 이주한 지 근 1년 반, 조웅은 아직도 모래내에서 이방인이다. 주변 상인과 아무리 친해도 언제까지나 주변에서 머무를 뿐이다. 다가가지 않고 속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가까이만 있어도 좋은 관계는 늘 존재하니까. 조웅에게 모래내는 뮤즈고, 함께 걸어가는 동반자이자 존중할 수 있는 친구다. 조웅은 늘 떠나간다. “대만에서 음악 작업을 한 이후로 동남아시아에 대한 애착이 생겼어요. 또 어딘가로 떠나갈 수도 있겠죠, 베트남 같은 곳이요. 동남아시아, 한국과 정말 다르지만 무척 닿아 있어요.”

데뷔 12년 차, <모래내 판타지>까지 총 4개의 앨범을 냈다. 4년에 1번 주기로 늘 일정했다. 의도한 것은 아니었는데 자신의 속도를 따르다 보니 ‘4년 정도가 적당하다’는 생각이었다. 작년에 내려고 했던 앨범은 ‘어떻게 하다 보니’ 올해에야 발표하게 되었고 그게 어쩌다 보니 4년째였다. ‘내 속도는 어쩔 수 없는 것인가 보다’ 생각하기로 마음먹은 것도 이 시점부터다. ‘다 됐다’ 싶으면 4년이 흘러 있으니 더욱 그렇다. 모래내로 이주한 2018년 1월부터 음악 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노래가 모래내였고 모래내가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그 자체였다.

조웅은 계속해서 생각하고 구상한다. 솔로 앨범도 곧 낸다. 대만과 베트남 같은 동남아시아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을 낼 생각이라고 했다. 노래를 부를 수 있는 환경도 바뀌고 그 유명한 ‘홍대 인디 신’도 사라진 지 오래다. 그러거나 말거나, 조웅은 모래내에서 노래를 부르고 꿈을 꾼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백문영
PHOTOGRAPHY 레스

2019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ow We are
  • 2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3
    Full Details
  • 4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5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RELATED STORIES

  • LIFE

    짧지만 감각적인 독립 단편 영화 4

    모두 유튜브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해를 등지고 놀다

    래퍼, 브랜드 디렉터, 스케이터, 무용수, 스타일리스트… 제각각 너무나도 다른 1990년대생 열 명을 만났다. 서울의 가능성이 또렷하게 보이기 시작했다.

  • CAR

    CITYSCAPE

    올해는 봄이 오는 속도가 예년보다 빠르다. 가속이 자랑인 자동차를 타고 도심에 봄을 전하고 왔다.

  • CAR

    디자인vs디자인

    폴스타2는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자랑한다. 신형 니로의 자랑도 디자인이다. 완전히 달라졌다.

  • LIF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