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HINE

시계 너머로 찬연하게 빛나는 여름의 태양.

UpdatedOn June 2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3-sample.jpg

 CARTIER 

까르띠에의 디자인과 기술력을 단번에 확인할 수 있는 모델. 로마 숫자 형태로 깎아낸 스켈레톤 무브먼트의 브리지는 그 자체로 인덱스 역할을 한다. 저항력을 높이기 위해 니켈 실버를 사용한 것도 눈여겨볼 만한 점이다. 산토스 뒤몽 스켈레톤 가격미정 까르띠에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2-sample.jpg

 PIAGET 

2012년 발매 당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켈레톤 워치’라는 기록을 세운 시계. 38mm 케이스는 화이트 골드로 만들었으며, 울트라-신 무브먼트 1200S를 사용해 전체 두께도 겨우 5.34mm에 불과하다. 알티플라노 스켈레톤 울트라-신 38mm 7천3백만원 피아제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5-sample.jpg

 ROGER DUBUIS 

플라잉 투르비용과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결합해 기술력을 한껏 뽐냈다. Rd505SQ 칼리버는 최대 60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하고, 투르비용은 중력으로 인한 오차를 정밀하게 보정한다. 엑스칼리버 42 스켈레톤 플라잉 투르비용 2억원대 로저 드뷔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6-sample.jpg

 RICHARD MILLE 

리차드 밀의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을 드러내는 시계. 가로 38mm, 세로 49.8mm의 직사각형 케이스는 견고하고 가벼운 티타늄으로 만들었다. 여기에 탑재한 오토매틱 스켈레톤 무브먼트 RMAS7은 55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RM 016 1억원대 리차드 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7-sample.jpg

 HAMILTON 

먼저 눈길을 끄는 건 가로 55mm, 세로 44mm 사이즈의 타원형 스틸 케이스. 게다가 내부 케이스를 회전시켜 앞과 뒤, 두 개의 다이얼을 사용할 수 있는 독특한 구조로 제작했다. 8백88피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인다. 페이스 투 페이스 7백77만원 해밀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6/thumb/42117-370822-sample.jpg

 BLANCPAIN 

스켈레톤 워치의 정교함을 극대화한 모델. 매끈하게 챔퍼링한 브리지 위에 페이턴트 문양을 새겨 화려함을 강조했다. 핸드 와인딩 무브먼트 1333SQ는 3단 배럴 구조로 8일의 긴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빌레레 스켈레톤 8-데이즈 8천만원대 블랑팡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윤웅희
PHOTOGRAPHY 박재용

2019년 06월호

MOST POPULAR

  • 1
    The Super Shoes
  • 2
    K-카페 레이서
  • 3
    MISTY BLUE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손석구 되기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INTERVIEW

    한낮의 디노

    낮 12시. 얼굴에는 빛이 쏟아지고 한창 활기를 띠는 시간. 세븐틴 디노는 그 시간을 닮았다. 쉼 없이 달려온 데뷔 9년 차지만, 그는 올해 스물다섯 살을 맞이했다. 그려 나가고 쏟아낼 것이 무한한 지점에 다다른 그의 이야기.

  • INTERVIEW

    넷플릭스 <카터> 속 주인공, 정소리

    정소리는 음악과 사랑의 힘을 믿는다. 낭만을 꿈꾸며.

  • LIFE

    리얼리티와 인플루언서의 상관관계

  • FASHION

    산들 산들

    어스름한 하늘빛에 너울거리는 스카프 6.

  • LIFE

    중계 대신 다큐

    축구 없는 주말이 지루해 축구 다큐멘터리 몇 편을 찾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