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19 F/W SEOUL FASHION WEEK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뜨겁게 달군, 서울을 대표하는 5가지 브랜드에 대한 리뷰.

UpdatedOn May 03,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41-365245-sample.jpg

 

 DAY 1  CARUSO

올해로 32년 된 카루소야말로,‘대한민국 남성복 컬렉션의 역사’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패션계는 ‘거대한 접시’라고 표현한 디자이너 장광효. 이번 시즌엔 마스터 셰프가 되어 ‘그란데 피아토(Grade Piatto: 이탈리어로‘큰 접시’란 뜻)’를 테마로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브라운 컬러 클래식 수트를 차려입고 나온 배우 성훈을 시작으로, 둥근 형태의 어깨 라인이 강조된 재킷, 카루소 특유의 드레시한 셔츠들, 맥시멀한 코트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후반에 이를수록 이번 시즌 테마를 좀 더 직접적으로 설명하는 듯, 한 폭의 그림 같은 에이프런 시리즈를 선보였다. 디자이너 장광효의 섬세한 심미안은 물론 그간의 내공이 느껴지는 의미 있는 성찬이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41-365246-sample.jpg

 

 DAY 2  MAXXIJ

서울에서도 ‘아방가르드 룩’을 논할 수 있게 됐다. 2018 S/S 제너레이션 넥스트로 데뷔한 이래, 이번 2019 F/W를 시작으로 서울 패션위크의 본무대로 입성한 디자이너 이재형은 패션을 통한 표현적, 실험적, 해방적 경험을 추구한다. 해체와 조합을 아우르는 대담한 실루엣과 실험적인 소재의 사용. 그간 ‘안정적인’ 디자인을 추구했던 기성 디자이너들과 분명한 차이를 두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발터 반 베이렌동크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디자이너로 성장하길 소망하며, 다음 시즌 역시 기대해본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41-365247-sample.jpg

 

 DAY 3  COTTWEILER

이번 서울 패션위크가 좀 더 특별했던 이유는, 런던의 듀오 디자이너 벤 코트렐과 매튜 데인티의 서울 컬렉션 데뷔다. 소재의 활용과 실루엣이 장기인 브랜드인 만큼 벨벳, 모, 염색된 양털 등 다양한 직물을 절제된 실루엣으로 풀어내며 소셜 미디어로 인한 대면적 상호 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서울’이라는 도시의 정서에 맞는 주제였음은 물론, 테일러에 기반을 두고 실용성을 추구하는 옷을 만드는 브랜드답게 완성도에서 훌륭한 면모를 드러냈다. 서울의 신예 디자이너들이 다분히 지적받는 부분에 대해 이들이 훌륭한 본보기가 되어준 것. 영국패션협회와 교류를 통해 성사된 코트와일러 쇼는 서울의 크리에이터들에게 귀감이 된 이벤트였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841-365234-sample.jpg

 

 DAY 4  BEYOND CLOSET

10여 년 전이나 지금이나 고태용의 옷은 젊다. 서울의 젊은 아티스트들과 이를 따르는 팬들이 ‘입고 싶은 옷’을 만드는 것. 비욘드 클로젯은 어느덧 서울 패션위크를 이끄는 중견 브랜드로 입지를 굳혔다. 고태용은 그간 함께 나이 든 고객은 물론 새로운 고객을 위한 레이블 ‘네이비(Navy)’를 새로 론칭한다고 밝혔고, 이에 대한 프리뷰 형식의 쇼를 선보였다. 본인이 만든 옷의 과거를 들여다보고, 현재를 반영한 것. 베이식한 실루엣의 코트에 나일론 퍼 후드를 노련하게 더하는가 하면, 그만의 위트를 가미한 세서미 스트리트와 협업 아이템을 선보이며 디자이너로서 그의 내공을 면밀하게 확인시켜줬다. 고태용의 비욘드 클로젯을 오랫동안 지켜본 이라면 공감할 거다. 결코 ‘반짝’하고 사라질 옷들이 아님을.

 

 DAY 5  VIBRATE

오버사이즈 실루엣, 스트리트 패션, 스포티즘. 바이브레이트의 2019 F/W 쇼를 통해서 새로운 세대가 열광하는 옷이 무엇인지 정확히 예측할 수 있다. 특히 스포츠 브랜드 ‘프로스펙스’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아이템들이 눈에 띄었는데, 토종 브랜드에 입힌 바이브레이트 만의 스트리트 무드는 꽤나 조화로웠다. 과거와 현재의 결합을 이야기하고자 했던 이번 시즌 테마에 걸맞게 프로스펙스와의 완벽한 협업을 통해 ‘윈-윈’ 효과를 누린 것. 데뷔전을 치렀던 2019 S/S 시즌보다 더욱 명확해진 콘셉트로 쇼의 퀄리티를 한층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할 수 있다. 더불어 한·중·일 인플루언서를 모델로 세운 것 또한 관전 포인트였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지영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2
    Dingle Dangle
  • 3
    고급 시계 3라운드
  • 4
    스타와 메가
  • 5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RELATED STORIES

  • FASHION

    예술과 기술의 경지

    루이 비통은 지난 3월, 호화로운 태국 푸껫을 배경으로 새로운 하이 워치 & 하이 주얼리를 선보였다. 메종의 놀라운 공예 기술, 하이 워치메이킹의 정수가 깃든 혁신적인 패러다임에 대한 면밀한 기록.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MORE FROM ARENA

  • VIDEO

    주석훈이 아닌 배우 김영대가 알려주는 하트 발사하는 법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FILM

    4가지 기술

  • INTERVIEW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불협화음을 사랑해요.” 머드 더 스튜던트의 음악은 삐죽빼죽 모난 바위 같다. 곱게 다듬은 소리가 아니라 불규칙적이고 혼란스러운 소리를 담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는 장르를 허물고 정형화된 틀을 깨며 ‘머드 더 스튜던트’만의 우주와 질서를 창조한다. ‘From Chaos To Cosmos’를 외치며!

  • ARTICLE

    [A-tv] COS Soma 캠페인

    COS가 웨인 맥그리거(Wayne McGregor)의 안무를 통해 선보이는 남성복 에센션 캡슐 컬렉션, Soma.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