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E NATURAL

봄에 합당한 뉴트럴 컬러 스타일링 6.

UpdatedOn April 18,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38-sample.jpg

반소매 셔츠·흐린 장미색 재킷·가죽 벨트 백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가죽 바지·첼시 부츠 모두 가격미정 우영미 제품.

반소매 셔츠·흐린 장미색 재킷·가죽 벨트 백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가죽 바지·첼시 부츠 모두 가격미정 우영미 제품.

1 채도가 낮고 흐린 색감이 품은 느슨함, 여유로운 분위기 덕분에 여러 가지 색을 조합해도 요란한 법이 없다. 단, 옷의 질감과 톤이 크게 어긋나지 않도록 균형을 잡을 줄 알아야 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39-sample.jpg

레터링 반소매 셔츠·스웨터 모두 가격미정 벨루티, 오버사이즈 가죽 재킷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진회색 바지 80만원대 질 샌더, 더비 슈즈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레터링 반소매 셔츠·스웨터 모두 가격미정 벨루티, 오버사이즈 가죽 재킷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진회색 바지 80만원대 질 샌더, 더비 슈즈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2 총천연색과 갖은 무늬 대신 담백한 색감의 가죽 재킷만으로도 옷차림에 생기를 불어넣기에 충분하다. 게다가 잘 고른 옅은 색감의 가죽 재킷은 블랙 가죽 재킷 못지않게 진득하니 입을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40-sample.jpg

연두색 가죽 블루종·송치 소재 트렌치코트 모두 가격미정 발리, 올리브색 바지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슈즈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연두색 가죽 블루종·송치 소재 트렌치코트 모두 가격미정 발리, 올리브색 바지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슈즈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제품.

3 무늬와 디자인이 단조로워 심심한 느낌이라면 컬러 포인트 아이템으로 생기를 줄 것. 발랄한 색깔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도 귀엽지만, 환절기에 활용도 높은 블루종이나 아노락 점퍼 역시 봄과 어울리는 세련된 옵션 중 하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41-sample.jpg

로고 티셔츠 66만원 벨루티, 스웨이드 블루종 가격미정 휴고 보스, 흐린 색감의 청바지 36만8천원 디젤, 앞코가 뾰족한 첼시 부츠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가죽 벨트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로고 티셔츠 66만원 벨루티, 스웨이드 블루종 가격미정 휴고 보스, 흐린 색감의 청바지 36만8천원 디젤, 앞코가 뾰족한 첼시 부츠 가격미정 오디너리 피플, 가죽 벨트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4 스웨이드 소재 블루종이 아늑한 색감과 만나면 차분한 분위기가 극대화된다. 흰색 티셔츠와 색 바랜 데님 팬츠의 합이 좋을뿐더러 캐주얼한 운동화 대신 매끈한 부츠나 로퍼를 신어서 전체적인 룩에 힘을 싣는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36-sample.jpg

이너로 입은 티셔츠 9만8천원·워크 재킷 45만8천원 모두 유니버셜 웍스, 크루넥 스웨터 62만5천원 스톤아일랜드, 줄무늬 팬츠 30만8천원·손에 쥔 야구 모자 12만8천원 모두 YMC, 레이스업 부츠 가격미정 발리 제품.

이너로 입은 티셔츠 9만8천원·워크 재킷 45만8천원 모두 유니버셜 웍스, 크루넥 스웨터 62만5천원 스톤아일랜드, 줄무늬 팬츠 30만8천원·손에 쥔 야구 모자 12만8천원 모두 YMC, 레이스업 부츠 가격미정 발리 제품.

5 올리브색 워크 재킷은 특히 밀리터리 분위기가 강하다. 패턴이 있는 걸 골라 정직한 워크웨어 느낌을 적당히 덜어내는 것도 방법. 바지 역시 묵직한 카고 팬츠 대신 비슷한 톤의 면 소재 바지나 둘둘 접어 올린 데님 팬츠 정도가 봄에 가장 잘 어울린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32-363637-sample.jpg

후드 집업 코트 1백40만5천원 스톤아일랜드, 리넨 면 소재의 모래색 트렌치코트 49만원·팥죽색 야구 모자 5만9천원 모두 코스, 줄무늬 니트 조거 팬츠 1백38만원 비비안 웨스트우드, 하이톱 운동화 12만9천원 아식스 타이거 제품.

후드 집업 코트 1백40만5천원 스톤아일랜드, 리넨 면 소재의 모래색 트렌치코트 49만원·팥죽색 야구 모자 5만9천원 모두 코스, 줄무늬 니트 조거 팬츠 1백38만원 비비안 웨스트우드, 하이톱 운동화 12만9천원 아식스 타이거 제품.

6 4월에 입기 좋은 시의적절한 누드 톤 아우터는 바로 아이보리나 베이지색 트렌치코트. 기본적인 디자인의 트렌치코트는 활용 범위가 워낙 다양해 발랄하고 활동적인 스타일과도 꽤나 세련된 합을 보여준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김선익
MODEL 박현재
HAIR & MAKE-UP 김아영
ASSISTANT 박영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K-카페 레이서
  • 2
    MISTY BLUE
  • 3
    위대한 지휘
  • 4
    SUPER ROOKIES
  • 5
    맥스러움, 롯스러움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파스타 파스타

    모양도 색깔도 맛도 다른 서울의 여섯 가지 파스타를 먹어보며 알게 된 것.

  • ARTICLE

    EXTRA WARM

    보기에도 좋아, 더없이 따뜻한 목도리.

  • CAR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LIF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