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창신동에 숨은 낯선 아지트

디자이너와 제작자가 공존하는 실험적인 공간.

UpdatedOn February 19,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2/thumb/41283-356100-sample.jpg

 


동대문역을 지나 간판이 늘어선 창신동 골목길로 들어가면, 낯선 공간이 하나 있다. 바로 코워킹 디자인 스튜디오인 창신아지트다. 창신아지트는 신진 디자이너와 제작자의 공유 오피스로, 패션, 잡화 등 다양한 작업을 하는 공간이다. “사실 창신동은 동대문이 빨리 돌아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인 동네죠. 원단을 패턴으로 만드는 작업을 대부분 여기서 하니까요. 숙련된 봉제 산업 제작자들이 신진 디자이너와 함께 일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모두가 시너지 효과를 누릴 거라 생각했어요.” 덕분에 지난 4년간, 20팀의 디자이너와 제작자들이 창신아지트를 다녀갔다. 그들은 서로 협업해 옷을 제작하기도 하고, 창신아지트에서 좋은 파트너로 만나 독립된 공간을 꾸려 새롭게 시작하기도 했다.

올해 1월, 창신아지트는 다양한 입주자들과 함께하고자 더 넓은 공간을 마련했다. 다른 코워킹 스튜디오와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옛 가옥을 개조해 만든 인테리어로, 목조 천장과 나무 문을 살려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멋을 보여준다. 약 132㎡가 조금 안 되는 공간에는 11팀이 일할 수 있는 개인 공간뿐 아니라, 입주자들이 쉽게 샘플을 테스트할 수 있는 재단대 그리고 다림질이 가능한 공용 공간도 갖췄다. 디자이너와 제작자 간 소통을 더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다. 또한 공간 매니저가 상주하는 대신, 입주자들이 자율적으로 24시간 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운영 방식을 택했다. 작업의 자율성을 중요시하는 입주민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다. 앞으로 어떤 작업들이 탄생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신2길 3, 3층
문의 010-4821-7720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박지은
PHOTOGRAPHY 한준희

2019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 2
    LINK TO IDENTITY
  • 3
    남자, 서른을 말하다
  • 4
    디펜더가 가는 길
  • 5
    아빠의 사진첩

RELATED STORIES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 LIFE

    잘하는 기준

    인류의 영원한 난제. 섹스를 잘한다는 것은 무엇일까? 20대 칼럼니스트가 또래 남녀에게 물었다.

  • LIFE

    빈티지 쇼핑의 지름길

    빈티지 쇼핑의 초심자부터 심화반까지 저장해야 할 빈티지 숍 5

MORE FROM ARENA

  • LIFE

    THIS MONTH ISSUE

  • REPORTS

    One Fine Day

    뉴욕 감성 충만한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를 입은 정해인의 유달리 여유로웠던 오후 한때.

  • FILM

    프라다 X NCT 재현

  • FASHION

    LAZY SATURDAY

    그저 오늘을 별거 없이 느리고 게으르게 흘려보낸다.

  • REPORTS

    배우고 익히니 즐겁지 아니한가

    동네를 산책하다 발견하는 역사와 문화의 조각들. 요즘 배우고 익히느라 정신없는 <동네의 사생활> 남자들과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