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아시아 라이징

요즘 힙스터들이 열광하는 아시아 콘텐츠는 모두 ‘88 라이징(88 Rising)’을 통한다. 제임스 마오(James Mao)는 이들과 함께 영상 디렉팅을 맡고 있는 쿨한 청년이다.

UpdatedOn February 0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208-354415-sample.jpg

이국적인 무드의 프린트 퍼 재킷은 겐조 옴므, 다크 실버 네크리스와 다크 실버 링은 모두 자라 제품.


미국에 있는 아시아 커뮤니티가 지금처럼 뜨겁게 팽창된 적이 있었던가 싶다. 아마도 대중에게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것은 리치 치가의 ‘Dat $tick’ 뮤직비디오부터였을 거다. 분홍색 폴로 셔츠에 힙색을 찬 동양 소년이 뿜어내는 스웨그가 유튜브를 강타했다. 이 영상을 기점으로 리치 치가는 리치 브라이언으로 이름을 바꾸고 하이어 브라더스, 키스에이프, 조지 등과 작업했다. 이들의 활동엔 션 미야시로가 창립한 레코드 레이블, 비디오 및 마케팅 회사인 ‘88라이징’이 있다.

아시아 이민자의 문화 창고가 되겠다는 원대한 목표 아래 재능 있고 힙한 아시아 아티스트들을 모았다. 영상 디렉터인 제임스 마오는 이들과 함께 VHS 테이프 같은 로파이 느낌의 비디오를 찍으며 ‘힙’을 더하고 있다. 그렇다고 88 라이징 크루 정도로만 생각하기엔 활동 영역이 넓다. “파슨스 대학 시절, 주변에 디자이너 친구들이 많았다.

자연스럽게 패션위크 때 런웨이 쇼를 위한 영상 작업을 시작하면서 ‘영상 디렉터’ 일에 발을 들였다. 릴 우지 버트의 뮤직비디오를 만들면서부터 커리어가 확장되기 시작했다. 예산도 훨씬 많아지고.(웃음)” 2000년대 초반에 ‘어린이’였던 제임스는 그 당시 힙합이나 랩 뮤직비디오들을 보며 자랐다. 그래서 그가 만드는 뮤직비디오와 콘텐츠들은 홈 비디오 영상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강렬한 네온 컬러 혹은 지글거리는 로파이 화질이 매력적이다.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208-354414-sample.jpg

빛 반사 소재의 후디는 스톤 아일랜드 제품.


그렇게 뮤지션들과 교류하며 ‘힙’한 뮤직비디오를 찍어오다 88라이징을 만났다. “내 친구 피닉스를 통해 소개받았다. 88라이징 초기에 창립자인 션과 작업을 많이 했던 친구고, 하이어 브라더스와 일하면서 붐업이 됐다.” 제임스는 이들과 협업해 힙합이나 패션 같은 젊은이들의 문화를 통해서 서구권 아시아 이민자들의 문화를 알리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내가 자라온 시절에만 해도 아시아인이 이야기의 중심이었던 적이 없었다.

하지만 요즘은 확실히 분위기가 다르다. ‘아시아 젊은이들이 뭔가 쿨한 걸 만들어내는구나’라면서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나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고 싶다. 아시아 커뮤니티 속 사람들, 혹은 아시아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을 넘어서 어떠한 인종적 배경 지식이 없더라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

‘주류’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제임스는 1990년대 젊은이답게 디지털적인 인간이다. 일을 하지 않을 때는 소프트웨어를 찾아보거나 3D 작업 혹은 AR, VR에 필요한 코딩을 공부하는 데 시간을 쏟는다. “나는 영화 영상 등을 공부하지 않았다. 그래서 전통적인 방식이나 장비들을 고집하지 않는다. 나에게는 아이폰 포토나 고프로, DSLR 어떤 것이든 다 상관없다. 쿨하게 보일 수 있다면 뭐든지 다 사용할 수 있으니까. 미디어들을 콜라주해서 새로운 느낌을 창조해내는 것, 그게 내 장점이다.” 88라이징은 최근 몇 년간 아시아 콘텐츠 시장의 저변을 넓혀놨다. 제임스 마오는 이것이 힙스터들만의 리그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그렇게 흘러가게 내버려두지 않을 거라는 건, @mamesjao를 보면 알 수 있을 거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레스
STYLIST 류용현
HAIR&MAKE-UP 이현정

2019년 02월호

MOST POPULAR

  • 1
    5월의 마음
  • 2
    '소원 노트'가 생긴다면 10CM는 어떤 소원을 적을까?
  • 3
    GO OUT
  • 4
    Classic Finishing
  • 5
    등산 후 가기 좋은 몸보신 맛집 4

RELATED STORIES

  • LIFE

    HAND IN HAND

    새카만 밤, 그의 곁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물건 둘.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색색의 아크릴로 만든, 용도를 알지 못할 물건들. 윤라희는 조각도 설치도 도자도 그 무엇도 아닌 것들을 공예의 범주 밖에 있는 산업적인 재료로 완성한다.

  • FASHION

    EARLY SPRING

    어쩌다 하루는 벌써 봄 같기도 해서, 조금 이르게 봄옷을 꺼냈다.

  • INTERVIEW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투박한 듯하지만 섬세하고, 무심한 듯하지만 정교하다. 손이 가는 대로 흙을 빚는 것 같지만 어디서 멈춰야 할지 세심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다. 상반된 두 가지 심성이 충돌해 윤상혁의 작품이 된다.

MORE FROM ARENA

  • LIFE

    오늘의 인천

    스멀스멀 로컬 문화가 태동하는, 생기 넘치는 오늘의 인천.​

  • INTERVIEW

    펜타곤 후이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 LIFE

    너도 캠퍼?

  • FASHION

    LAST FILM

    올해와 작별하며 지나간 기억이 담긴 카메라를 돌려 본다. 그 기록들 사이에서 여전히 빛나는 형형한 주얼리.

  • FILM

    뉴 호프 클럽에게 청혼 받은 사연

FAMILY SITE